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2519 추천 수 0 댓글 1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성령강림대축일(5,27) [성서본문: 사도2,1-11; 요한20,19-23]


오늘은 성령께서 인간 세계에 내려오심을 경축합니다.
성서본문을 보면,
갑자기 하늘에서 세찬 바람이 부는 듯한 소리가 나더니, 온 집안을 가득 채우고,
불길 같은 혀들이 갈라지며 각 사람 위에 내렸습니다.
예수께서 말씀하시길: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죄를 용서하면 모든 죄는 용서받게 된다고 하셨습니다.

성령은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신비한 신적 현존이요, 실재입니다.
성령은 온 우주에 꽉 차 있는 하느님의 신비한 힘이요 기운이요 능력입니다.
한 마디로 하늘 기운이요, 하느님이십니다.
성령으로 말미암아 우주가 운행되고 세상이 돌아가고, 인간이 살아갑니다.
성령은 마치 바람 같으신 분, 마치 샘물 같으신 분, 마치 불길 같으신 분....
그런데 예수님은 성령을 인격화시켜 말씀하십니다.
성령은 바로 생명과 사랑의 하느님이시고,
성령은 변호자, 위로자, 협조자 하느님이시라고.

성령은 인간 세계에 깊이 관여하십니다.
인간의 정신 영역에 깊이 관여하시어,
인간이 언어를 쓰며 서로 의사소통을 하게 하십니다.
인간의 애정 영역에 깊이 관여하시어,
인간이 서로 믿고 사랑하며 살아가게 하십니다.
인간의 재능과 기질에 깊이 관여하시어,
인간이 각기 재능을 발전시켜 자신과 사회를 위해 쓰게 하십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에게 말씀하시길, 성령으로 거듭나라고 하셨습니다.
부모에게서 태어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뜻이지요.
성령으로 거듭나야만 하느님의 세계를 알게 되고,
하느님의 가치를 알게 되어
이 세상을 값지게 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선 우리는 성령의 현존, 성령의 실재를 느껴야 합니다.
성령의 현존을 우리가 온 몸으로 알아차려야 합니다.
우리의 이성, 정신, 감성, 심성을 총동원하여 성령의 실재를 알아차려야 합니다.
그분은 영적인 현존이요, 신령한 힘이요, 하늘 기운이시기에
우리가 그 실재를 느끼고 알아차리고 감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분을 알아차리는 순간, 깜짝 놀랄 일이 발생합니다.

예수님에 의하면, 성령으로 거듭 나면
사랑, 평화, 낙천, 교류, 감사, 찬송이 저절로 일어나게 됩니다.
성령으로 거듭 나면 저절로 영적인 눈이 열리게 되어,
지금까지는 육적인 삶을 최고로 생각하였는데,
이제부터는 하늘 기운을 타고, 하늘의 가치를 우선으로 생각하게 됩니다.

성령을 충만히 느끼면, 그때부터 사랑을 실천하게 됩니다.
사랑의 반대인 미움, 적개심, 복수심이 사라지고 상대방을 이해하고 사랑하게 됩니다.

성령을 충만히 느끼면, 그때부터 평화가 옵니다.
이 평화는 세상의 평화가 아니라, 하느님에게서 오는 평화입니다.
즉 자신의 존재, 정체성, 신원을 알게 되고,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를 확실히 알게 되는 데에서 오는 평화입니다.
평화의 반대인 불안, 근심, 걱정이 사라지고, 마음이 평온하고 평화가 생깁니다.

성령을 충만히 느끼면, 그때부터 삶의 희열, 기쁨, 만족, 활기, 생기를 얻게 됩니다.
이른바 낙천의 삶입니다.
낙천의 반대인 불평, 불만, 슬픔, 우울, 비관이 사라지고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보게 됩니다.

성령을 충만히 느끼면, 그때부터 기도, 교류, 교감이 활발해집니다.
교류의 반대인 무감각, 고집, 교만, 아집이 사라지고, 하느님과 적극적으로 교류하게 됩니다.
이른바 순천을 하게 됩니다. 순천과 순응, 교류와 교감..... 이것이 바로 기도의 핵심입니다.

성령을 충만히 느끼면, 그때부터 감사와 찬미가 저절로 일어납니다.
모든 것이 하느님의 선물이고, 나와 너의 삶이 귀중하고,
나와 너를 이롭게 하는 것이 가장 아름다운 삶이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감사의 반대인 배은망덕이 사라지고, 무미건조가 사라지고,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의 마음과 찬송이 일어납니다.

인간이 어찌 감히 성령을 다 말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그저 그분을 느끼고,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것을 감지하고,
우리를 좋은 길로, 거룩한 길로, 평화의 길로 인도하시고 이끌어주신다는 것을 알뿐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인생사는 때로는 시련과 불행, 고통이 현존합니다.
그 의미가 뭔지 잘 몰라 괴로울 때가 너무 많습니다.
인생은 어찌 보면 그 의미를 추구하다가
때로는 감사하고, 찬송하고, 교류하고, 사랑하고, 평화롭기도 하지만,
때로는 원망하고, 저주하고, 고집을 부리고, 우울하고, 슬픔과 고통에 빠지기도 합니다.
성령을 느끼고 알아차리면, 그 의미를 잘 알게 됩니다.

오늘 성령에 눈을 떠 그분의 실재와 현존을 느끼고 알아차리고 감지합시다.
오늘 성령에 눈을 떠 사랑, 평화, 낙천, 교류, 감사, 찬송의 삶을 살아갑시다.
아멘.
얼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01Mar

    사순 제 1주일-광야에서

    오늘 주님께서는 성령의 인도로 광야에 가십니다. 광야는 아무도 없는 곳. 광야는 아무 것도 없는 곳. 하여 광야에서 예수님은 외로우십니다. 이 광야에서 예수님은 겟세마니 동산에서 겪으실 고독을 앞서 체험하십니다. 당신을 따랐던 그 수많은 사람들과 제...
    Date2009.03.01 By당쇠 Reply1 Views1120
    Read More
  2. No Image 28Feb

    재의 수요일 다음 토요일-역심(逆心)

    저에게는 역심(逆心) 같은 것이 있습니다. 청개구리 심보라는 것은 아니고요. 아주 교만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나를 헐값에 팔아넘기고 싶지 않기 때문이기도 한데 예를 들면 신문에서 어떤 영화에 대해 좋게 평하고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보아도 그까지 것 ...
    Date2009.02.28 By당쇠 Reply2 Views1168
    Read More
  3. No Image 27Feb

    재의 수요일 다음 금요일-마음은 넓게 위는 작게

    요즘 젊은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지만 나이든 신자들은 사순 시기가 되면 단식에 대한 강박감 같은 것이 있을 겁니다. 제가 어렸을 때 그때 어른들은 사순시기가 되면 단식과 금육은 물론 술 담배를 하던 분은 술과 담배를 끊고 부부생활도 하지 않고 자녀들 결...
    Date2009.02.27 By당쇠 Reply2 Views1120
    Read More
  4. No Image 26Feb

    재의 수요일 다음 목요일-살자면?

    살자면 어떻게 해야 하나? 살기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있는가? 살 수 있는 길이 나에게 있기는 하는가? 단전호흡을 열심히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것을 열심히 하면 건강 뿐 아니라 생명까지 얻을 수 있는가? 生卽必死 死卽必生이란 말이 있지요. ...
    Date2009.02.26 By당쇠 Reply2 Views974
    Read More
  5. No Image 25Feb

    사순절에 ...

    http://blog.naver.com/simonofm추기경님께서 남기신 말씀 중에 ‘나는 바보야’ 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추기경님께서 당신 자신을 바보라고 말씀하신 뜻은 하느님의 어리석음을 알아들었으나 그렇게 살지 못함을 스스로 탓하시는 말씀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
    Date2009.02.25 By훈ofm Reply1 Views929
    Read More
  6. No Image 25Feb

    재의 수요일-은총의 때

    “하느님의 은총을 헛되이 받는 일이 없게 하십시오. 하느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은혜로운 때에 내가 너의 말을 듣고, 구원의 날에 내가 너를 도와주었다.’ 지금이 바로 매우 은혜로운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구원의 날입니다.” 지금까지의 저를 보면 사순 시기...
    Date2009.02.25 By당쇠 Reply2 Views1018
    Read More
  7. No Image 24Feb

    연중 7주 화요일-최고의 사랑이 되기 위해

    예수님께서는 “누구든지 첫째가 되려면, 모든 이의 꼴찌가 되고 모든 이의 종이 되어야 한다.”고 오늘 복음에서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꼴찌가 되고 종이 되는 것은 진정 첫째가 되기 위한 것일까요? 중국 항우와 유방 시대에 한신은 가난한 집안에 볼품없는 사...
    Date2009.02.24 By당쇠 Reply3 Views102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61 762 763 764 765 766 767 768 769 770 ... 864 Next ›
/ 86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