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25Jan

    성 바오로 회심 축일-원하는 것이 원하지 않는 것보다 크면

    저는 오늘 성 바오로의 회심 축일을 지내면서 성 바오로가 이렇게 된 것을 나는 은총이라고 생각하는지, 성 바오로처럼 되는 은총을 나도 받기 원하는지 자문하고 성찰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한결같이 바라는 것은 바오로 사도처럼 눈이 번쩍 뜨이...
    Date2022.01.25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551 new
    Read More
  2. No Image 25Jan

    2022년 1월 25일 에페소 평화기도 다락방 말씀 기도

    ✝️  오늘의 에페소 평화기도 다락방 말씀 기도와 지향 ✝️  2022년 1월 25일 화요일 ✝️  ☨교부들의 말씀 묵상 ✝️    믿는 이들에게는 이러한 표징들이 따를 것이다. 곧 내 이름으로 마귀들을 쫓아내고 새로운 언어들을 말하며...(마르 16,17) 이 은사는 오늘날 ...
    Date2022.01.25 Category말씀나누기 By고도미니코 Reply1 Views63 new
    Read More
  3. No Image 24Jan

    연중 3주 월요일-영의 식별, 성령적인 것과 악령적인 것

    마르코 복음에서 공생활 초기의 예수님은 많은 사람에게 문제적 인간이었습니다. 그래서 다른 복음과는 달리 사람들의 평을 가감없이 전해줍니다. 부모와 형제들도 예수가 미쳤는지 확인하려고 찾아오고, 오늘은 율법 학자들이 예루살렘에서부터 내려와 더...
    Date2022.01.2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4 Views726
    Read More
  4. No Image 24Jan

    2022년 1월 24일 에페소 평화기도 다락방 말씀 기도

    오늘의 에페소 평화기도 다락방 말씀 기도와 지향 2022년 1월 24일 월요일 교부들의 말씀 묵상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부르셔서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 “어떻게 사탄이 사탄을 쫓아낼 수 있느냐?(마르 3,23) 의지를 지배하려는 사탄의 의도 주님께서는...
    Date2022.01.24 Category말씀나누기 By고도미니코 Reply1 Views122
    Read More
  5. No Image 23Jan

    연중 제3주일

    다른 복음서들과는 달리 루카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공생활을 시작하시면서 회당에서 가르치십니다. 이사야서 61장을 읽으시면서 앞으로 기름부음을 받은 메시아로서 당신께서 어떻게 살아가실 것인지 예고하십니다. 루카복음은 유다인이 아닌 이방인을 독자...
    Date2022.01.23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0 Views42
    Read More
  6. No Image 23Jan

    연중 제3주일-우리 가운데서 이루어지는 하느님 말씀

    지난 주일에는 주님의 능력이 기적으로 나타나 인간의 잔치를 풍요롭게 하는 것에 대해 들었습니다. 오늘은 구원을 주는 주님의 말씀에 대해 듣습니다.   루가 복음에서 공생활을 시작하시기 전 주님은 광야의 유혹을 받으시고 성령의 힘을 지니시고 갈...
    Date2022.01.23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612
    Read More
  7. No Image 23Jan

    2022년 1월 23일 연중제 3주일 에페소 평화기도 다락방 말씀 기도

    오늘의 에페소 평화기도 다락방 말씀 기도와 지향 2022년 1월 23일 연중제 3주일 (하느님의 말씀 주일) 고 도미니코 신부 오늘은 연중 제3주일이며 하느님의 말씀 주일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연중 제3주일을 ‘하느님의 말씀 주일’로 선포하셨습니다. 하느...
    Date2022.01.23 Category말씀나누기 By고도미니코 Reply1 Views90
    Read More
  8. No Image 22Jan

    연중 2주 토요일-미움의 관심

    마침내 사울이 죽었습니다. 이에 다윗은 단식을 하며 애도를 합니다. "이스라엘의 딸들아, 사울을 생각하며 울어라."   이렇게 다윗은 사울에 대해 끝까지 예와 사랑을 다했지만 다윗에게 사울은 끝까지 경쟁과 애증의 관계였으며 그래서 사울은 다윗으...
    Date2022.01.2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729
    Read More
  9. No Image 22Jan

    2022년 1월 22일 에페소 평화기도 다락방 말씀 기도

    오늘의 에페소 평화기도 다락방 말씀 기도와 지향 2022년 1월 22일 토요일 교부들의 말씀 묵상 그런데 예수님의 친척들이 소문을 듣고 그분을 붙잡으러 나섰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미쳤다고 생각하였던 것이다.(마르 3,21) 친척들의 걱정 구원자께서 왜 아버...
    Date2022.01.22 Category말씀나누기 By고도미니코 Reply1 Views69
    Read More
  10. No Image 21Jan

    연중 2주 금요일-나는 누구의 뒤를

    "이스라엘의 임금님께서 누구 뒤를 쫓아다니십니까?“   어제 사무엘기에서 사울은 다윗에 대한 의심을 거둔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얘기를 보면 사울은 다시 다윗을 죽이려고 쫓아다닙니다.   이것을 보면 한 번 드리운 의심은 쉽게 없어지지 않는...
    Date2022.01.2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70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5 Next ›
/ 5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