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4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감탄의 신비로 경험하는 하느님

 

적의 땅 어떤 길에서 강도를 만나 가진 것을 빼앗기고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사람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이 너의 이웃이라고 하셨다.

자비를 베풀어야 할 대상은 네가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

네가 미워하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일깨워주신다.

너도 가서 그렇게 하여라” (루가 10,37)

 

예수님은 사마리아 사람을 하느님의 이미지로 계시하신다.

미움이 증대되면 폭력으로 사람을 죽이는 문화 속에서

예수님은 자신을 죽이는 이들에게 아버지의 자비를 보여주셨다.

저들을 용서해주십시오

우리가 발자취를 따라야 할(참조: 1베드 2,21)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을 넘겨준 사람을 벗이라 부르시고(참조: 마태 26,50)

또한 당신을 십자가에 못 박은 사람들에게 기꺼이 자신을 내주셨기 때문입니다.”

(인준받지 않은 회칙 22, 2)

 

미워하는 사람을 금 밖으로 몰아내는 관계 속에서 죄가 생겨난다.

그러나 그렇게 금 밖으로 몰아내다 보면 남아 있는 사람이 있을까?

원수는 밖에 있지 않고 안에 있다.

내가 곧 원수다.

자신 안에서 원수를 발견하지 못한 사람은 언제나 밖에서 원수를 찾는다.

 

예수님께서는 죄인들 때문에 마음 상하지 않고

죄인들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이들에 대해서만 속상해하신다.

그분에게서는 남을 판단하고 죄인으로 규정짓는 도덕적 잣대나 저울이 없다.

기도의식들, 음식 규정들, 극기나 고행의 금욕주의,

전통을 이유로 사람을 묶어 놓는 그 어떤 것도 찾을 수 없다.

 

그분께서는 십자가에서

구원하는 고난,

구원하는 고통,

구원하는 죽음을 통해

구원이라는 명분으로 폭력을 정당화하고 폭력을 저지르는 불의와 거짓을 드러내셨다.

미워하는 사람끼리 전쟁을 종식 시킬 유일한 처방은

살리기 위한 죽음뿐이라는 사실을 당신의 죽음으로 증명하셨다.

 

사랑하면 죽을 수밖에 없다는 진리를 깨닫는 이가 있을까?

미워하는 사람을 사랑하는 길은 죽음의 길이다.

성프란치스코는 이 길을 따라 사는 법을 이렇게 말씀하셨다.

우리에게 부당하게 번민과 괴로움, 부끄러움과 모욕, 고통과 학대,

순교와 죽음을 당하게 하는 모든 이들이 바로 우리의 벗들입니다.

그들이 우리에게 끼치는 그것들로 말미암아 우리들은 영원한 생명을 누릴 것이기에

우리는 그들을 극진히 사랑해야 합니다.”  (인준받지 않은 회칙 22, 3-4)

 

우리의 한계를 뛰어넘는 이 길이 하느님 나라의 잔치에 초대된 길이다.

하느님 나라는 죽음을 통해 생명이 만발하는 부활의 잔치다.

일상의 죽음을 통해 참여하는 이 잔치는

미래에 있게 될 잔치가 아니라 지금 여기서 누리는 잔치다.

미워하는 사람을 용서하고 받아들이는 해방의 기쁨과 자유의 잔치다.

 

하느님의 자비는 너를 자유롭게 함으로 나를 자유롭게 한다.

나의 한계를 초월할 수 있도록 하는 이 자유 안에서

감사와 감동과 감격을 넘어 감탄의 신비로 하느님을 경험한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0 경이로움 내 책상앞에 놓인 행운목잎사귀가 햇볕이 들어오는 쪽방향으로 기울어져있다. 비록 말못하고 표현못하는 식물이라도 자기한테 좋은것은 뭔줄 아는가보다. 행여라... 일어나는불꽃 2020.06.04 274
1079 신앙은 의지의 굴복이며 간절한 갈망의 꽃이다. 신앙은 의지의 굴복이며 간절한 갈망의 꽃이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너희의 빛이 사람들 앞을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 이마르첼리노M 2020.06.04 295
1078 중독을 바라보기 중독을 바라보기   우상이 하는 일은 중독시킨다. 악습이 만든 중독도 이와 같다.   우상과 중독은 내 안에서 세 가지를 저지른다. 사로잡히게 만들... 이마르첼리노M 2020.06.03 305
1077 무능을 등에 지고 예수님을 따라가기 무능을 등에 지고 예수님을 따라가기   예수께서 행하고 선포하신 복음은 “나를 따르라”고 하셨지 나를 예배하라고 하시지 않았다.   자격 있다고 스... 이마르첼리노M 2020.06.01 285
1076 거리두기 거리두기     서로를 다치지 않게 하고 많은 말이 필요 없는 서로 좋은 이웃이 되려면 거리를 두고 존중하는 것이 더 큰 사랑이라고 코로나가 가르... 이마르첼리노M 2020.06.01 330
1075 코로나가 준 여백 코로나가 준 여백   내가 운전대를 잡고 내가 경영하던 삶, 그렇게 살다가는 미래가 없다고 하시면서 주님께서 자리를 양보하라고 하신다.   미세먼... 이마르첼리노M 2020.05.28 302
1074 점진적 변화의 과정 1 점진적 변화의 과정 1   변화하는 삶은 닮아가는 삶이다. 하느님은 나와 협력하기를 원하고 나도 하느님과 협력하기를 원할 때 변화가 이루어진다.   ... 이마르첼리노M 2020.05.26 276
1073 점진적 변화의 과정 2 점진적 변화의 과정 2 내적 변화는 영의 현존과 은총에 온전히 내어 맡기는 일이다.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려고 하느님을 찾으면 불가능하다. 나의 수고와 노... 이마르첼리노M 2020.05.26 264
1072 숨겨진 에너지를 찾아라, 너도 할 수 있다. 숨겨진 에너지를 찾아라, 너도 할 수 있다.   성과 지향적인 문화 속에서는 노예로 살아가기 쉽다. 분주한 생활방식, 지나친 경쟁, 출세 제일주의가 그렇게... 이마르첼리노M 2020.05.22 345
1071 상처와 치유 상처와 치유   아버지로부터 받은 상처가 만들어내는 것들 억압되고 매 맞고 무시당한 흔적들   힘으로 둔갑한 내면의 어두움 딱딱하고 거친 껍질 속... 이마르첼리노M 2020.05.15 267
1070 정면 충돌을 통해 배우는 진리 정면 충돌을 통해 배우는 진리   행복을 고통이 없는 쾌락으로 이해하는 사람들은 하느님 나라도 그런 상태로 받아들이려 한다. 그러나 고통이 없는 하느... 이마르첼리노M 2020.05.13 268
1069 합리화의 성찰 합리화의 성찰   고통을 피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가운데 하나는 웃는 것이다. 나는 슬프게 살고 싶지 않다. 명랑하기를 원하고 삶을 즐기고 싶다.   ... 이마르첼리노M 2020.05.04 295
1068 제22차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세미나 제 22차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세미나 이스라엘 성지 과거와 현재 2020년 6월 22일 (월) ~ 6월 24일 (수)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지하 성당 #프란치스... file 김정훈OFM 2020.04.29 327
1067 공포와 체념의 무덤을 열고 2 공포와 체념의 무덤을 열고 2   믿음은 확실한 사실들을 모아놓은 결합 상품이 아니다. 믿음은 신비다. 불확실한 미래를 향한 여정이다. 하느님과 인간, ... 이마르첼리노M 2020.04.26 263
1066 사랑하는 사람은 타인과 싸우지 않고 자신과 싸운다. 사랑하는 사람은 타인과 싸우지 않고 자신과 싸운다.   안전에 대한 지나친 갈망이 만들어내는 양심에 불안을 주는 공포와 두려움은 경건함이라는 얼굴을 ... 이마르첼리노M 2020.04.25 248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81 Next ›
/ 8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