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2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감탄의 신비로 경험하는 하느님

 

적의 땅 어떤 길에서 강도를 만나 가진 것을 빼앗기고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사람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이 너의 이웃이라고 하셨다.

자비를 베풀어야 할 대상은 네가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

네가 미워하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일깨워주신다.

너도 가서 그렇게 하여라” (루가 10,37)

 

예수님은 사마리아 사람을 하느님의 이미지로 계시하신다.

미움이 증대되면 폭력으로 사람을 죽이는 문화 속에서

예수님은 자신을 죽이는 이들에게 아버지의 자비를 보여주셨다.

저들을 용서해주십시오

우리가 발자취를 따라야 할(참조: 1베드 2,21)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을 넘겨준 사람을 벗이라 부르시고(참조: 마태 26,50)

또한 당신을 십자가에 못 박은 사람들에게 기꺼이 자신을 내주셨기 때문입니다.”

(인준받지 않은 회칙 22, 2)

 

미워하는 사람을 금 밖으로 몰아내는 관계 속에서 죄가 생겨난다.

그러나 그렇게 금 밖으로 몰아내다 보면 남아 있는 사람이 있을까?

원수는 밖에 있지 않고 안에 있다.

내가 곧 원수다.

자신 안에서 원수를 발견하지 못한 사람은 언제나 밖에서 원수를 찾는다.

 

예수님께서는 죄인들 때문에 마음 상하지 않고

죄인들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이들에 대해서만 속상해하신다.

그분에게서는 남을 판단하고 죄인으로 규정짓는 도덕적 잣대나 저울이 없다.

기도의식들, 음식 규정들, 극기나 고행의 금욕주의,

전통을 이유로 사람을 묶어 놓는 그 어떤 것도 찾을 수 없다.

 

그분께서는 십자가에서

구원하는 고난,

구원하는 고통,

구원하는 죽음을 통해

구원이라는 명분으로 폭력을 정당화하고 폭력을 저지르는 불의와 거짓을 드러내셨다.

미워하는 사람끼리 전쟁을 종식 시킬 유일한 처방은

살리기 위한 죽음뿐이라는 사실을 당신의 죽음으로 증명하셨다.

 

사랑하면 죽을 수밖에 없다는 진리를 깨닫는 이가 있을까?

미워하는 사람을 사랑하는 길은 죽음의 길이다.

성프란치스코는 이 길을 따라 사는 법을 이렇게 말씀하셨다.

우리에게 부당하게 번민과 괴로움, 부끄러움과 모욕, 고통과 학대,

순교와 죽음을 당하게 하는 모든 이들이 바로 우리의 벗들입니다.

그들이 우리에게 끼치는 그것들로 말미암아 우리들은 영원한 생명을 누릴 것이기에

우리는 그들을 극진히 사랑해야 합니다.”  (인준받지 않은 회칙 22, 3-4)

 

우리의 한계를 뛰어넘는 이 길이 하느님 나라의 잔치에 초대된 길이다.

하느님 나라는 죽음을 통해 생명이 만발하는 부활의 잔치다.

일상의 죽음을 통해 참여하는 이 잔치는

미래에 있게 될 잔치가 아니라 지금 여기서 누리는 잔치다.

미워하는 사람을 용서하고 받아들이는 해방의 기쁨과 자유의 잔치다.

 

하느님의 자비는 너를 자유롭게 함으로 나를 자유롭게 한다.

나의 한계를 초월할 수 있도록 하는 이 자유 안에서

감사와 감동과 감격을 넘어 감탄의 신비로 하느님을 경험한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7 두 세계 사이에서 두 세계 사이에서   내가 중요해지고 의미가 있고 자신의 힘으로 다른 이들이 좋게 생각하는 존재가 되려고 한다면, 다른 이들의 인정과 평가를 통해 자신의... 미루나무 2019.12.20 79
996 오후 해가 하늘높이 떠올랐을때 온세상에 빛이 가득찼을때 당장에 눈에 보이는것들이  밝아 보이고 좋아보이지만 또 한편으로는 밤하늘의  아름다운 달과 별들은 볼수... 일어나는불꽃 2019.12.20 62
995 아침 아침은 때가되어 밝아오는것이 아니라 어두운밤과 고요한새벽을 지나올때 그제서야 밝아올수가 있는것이다. 어떠한날의 아침도 어두움을 거치지 않고서는 날이 밝... file 일어나는불꽃 2019.12.14 137
994 파국 파국   달콤한 것만 찾는 몸의 요구와 타인의 반응 위에 건설하는 집은 재앙을 초래하는 집이다.   타인의 판단과 평가로 기초를 놓고 의존으로 기둥을 ... 미루나무 2019.12.10 304
» 감탄의 신비로 경험하는 하느님 감탄의 신비로 경험하는 하느님   적의 땅 어떤 길에서 강도를 만나 가진 것을 빼앗기고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사람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이 너의 이웃... 미루나무 2019.12.09 273
992 사람이 되신 하느님을 믿는 교회에서 하느님이 되어가는 사람으로 사람이 되신 하느님을 믿는 교회에서 하느님이 되어가는 사람으로   믿지 못할 세상에서 믿을 수 있는 사람 하나 믿을 수 있는 단 한 사람 그분이 말구유에... 미루나무 2019.12.06 268
991 선을 조각하는 조각가 선을 조각하는 조각가   조각가의 손에든 도구는 조각가의 생각과 마음에 따라 움직인다. 선을 조각하는 사람은 미움을 제거함으로써 선을 드러낸다. 미움... 미루나무 2019.12.05 257
990 관계성 안에서 태어나는 성탄의 신비 관계성 안에서 태어나는 성탄의 신비   용서 없는 삶은 하느님의 신비에 접근하기 어렵다. 신비에 접근하지 못하는 삶은 하느님을 잃고 방황하게 된다. 자... 미루나무 2019.12.03 293
989 용서의 다른 이름들 용서의 다른 이름들   믿는 이들만이 할 수 있는 새로운 창조 사람에게 자유를 주는 최상의 법 인간적 힘과 신적 힘의 놀라운 일치 결정적 죽음 이전의 ... 미루나무 2019.11.29 239
988 희생양의 교회에서 희생양의 교회에서   희생양을 흠숭하는 교회에서 희생양으로 살면서 희생양을 만들지 않는 영성   아버지의 자비는 “선한 사람이나 악한 사람이나 똑같... 미루나무 2019.11.29 245
987 그리운 오야마 수녀님 그리운 데레사, 오야마 수녀님 올해 산청 성심원이 개원 60주년을 기념했다. 1957년 우리나라의 여러 현실은 열악했기에, 사회사업 수준역시 어느 분야 보다... 이종한요한 2019.11.28 375
986 옷을 벗는 자유 (이미지 관리) 옷을 벗는 자유   지배할 필요도 굽신거릴 필요도 없이 자유롭게 살려면 자신이 만들었거나 외부의 평가가 만들었거나 그 이미지에 집착하지 말아야 한다.... 미루나무 2019.11.28 239
985 진실해야 닮을 수 있다. 진실해야 닮을 수 있다.   진실해야 변화가 이루어진다. 하느님의 이미지가 깨달음 안에서 변화하면 나도 바뀌어야 한다. 그 변화의 과정이 진실할 때 하느... 미루나무 2019.11.26 273
984 십자가 위에서 부르는 노래 십자가 위에서 부르는 노래   다가가기 쉽고 다정하고 겸손하며 끊임없이 환대해주려는 마음으로 내 것과 네 것의 경계를 넘어 하느님의 자비와 선하심이 ... 미루나무 2019.11.26 232
983 눈물의 이유 눈물의 이유   이해할 수 없는 감동 씻어주는 상처 부드럽게 해주는 앎 하느님의 손길 하느님의 마음을 아는 표시 가슴 벅찬 슬픔 실핏줄까지 범람하... 미루나무 2019.11.24 24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 6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