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19.11.29 03:45

희생양의 교회에서

조회 수 30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희생양의 교회에서

 

희생양을 흠숭하는 교회에서

희생양으로 살면서

희생양을 만들지 않는 영성

 

아버지의 자비는

선한 사람이나 악한 사람이나 똑같이 주시는 분이시다.”

하느님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세상은 자비로 가득하다.

 

아버지의 자비를 입은 이들은

희생양으로 살면서도 희생양을 만들지 않는다.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삶의 형태는

끝까지 용서하시고 살리시는 분으로 남아있다.

물리쳐야 할 원수들로 가득 찬 세상에서

그분은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셨다.

그리고 그분은 죽으면서 살리셨다.

 

죽으면서 살리는 영성은 우리의 일상이 되었다.

관계 안에서 발견되는 하느님 나라는 언제나 내 안에 있다.

내가 변해야 세상이 변한다.

죽기를 각오한 일상의 관계 속에서

그분은 나와 내 주변의 관계를 살리신다.

 

내가 죽지 않으면 둘 다 죽는다.

빠스카의 신비가 매일같이 봉헌되는 미사를 통해 거행되지만

성체를 받아 모신 우리는 희생양이 되길 거부한다.

희생양이 될 때가 있다면 동반 자살을 할 때뿐이다.

미움과 폭력으로 또 다른 희생양을 만들면서 자신을 높이기 때문이다.

 

성프란치스코는 우리에게 그 신비를 밝혀 준다.

우리에게 해를 끼치는 이들이 우리의 벗들입니다.

우리는 그들이 끼치는 해로움 때문에 구원받는다.”

복음은 우리들의 세상에서 하느님의 세상으로 만드는 데서 나온다.

그리스도에 의해 해방된 자유를 누리는 사람은 차별과 폭력과 편 가르기를 멈춘다.

사람에게 자유를 주는 법이 하느님의 세상으로 만든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다.

 

스스로 거룩하다고 하면서 지배와 폭력을 저지르는 사람은 그리스도의 적대자들이다.

종교적 광신에서 나오는 광기가 하느님의 이름으로 사람을 죽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희생을 강요하고 자유를 구속시킨다.

 

포도나무와 연결된 가지들은 희생양으로 살면서 희생양을 만들지 않는다.

그것이 포도나무의 열매들이기 때문이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1 선을 조각하는 조각가 선을 조각하는 조각가   조각가의 손에든 도구는 조각가의 생각과 마음에 따라 움직인다. 선을 조각하는 사람은 미움을 제거함으로써 선을 드러낸다. 미움... 미루나무 2019.12.05 308
990 관계성 안에서 태어나는 성탄의 신비 관계성 안에서 태어나는 성탄의 신비   용서 없는 삶은 하느님의 신비에 접근하기 어렵다. 신비에 접근하지 못하는 삶은 하느님을 잃고 방황하게 된다. 자... 미루나무 2019.12.03 339
989 용서의 다른 이름들 용서의 다른 이름들   믿는 이들만이 할 수 있는 새로운 창조 사람에게 자유를 주는 최상의 법 인간적 힘과 신적 힘의 놀라운 일치 결정적 죽음 이전의 ... 미루나무 2019.11.29 290
» 희생양의 교회에서 희생양의 교회에서   희생양을 흠숭하는 교회에서 희생양으로 살면서 희생양을 만들지 않는 영성   아버지의 자비는 “선한 사람이나 악한 사람이나 똑같... 미루나무 2019.11.29 308
987 그리운 오야마 수녀님 그리운 데레사, 오야마 수녀님 올해 산청 성심원이 개원 60주년을 기념했다. 1957년 우리나라의 여러 현실은 열악했기에, 사회사업 수준역시 어느 분야 보다... 이종한요한 2019.11.28 435
986 옷을 벗는 자유 (이미지 관리) 옷을 벗는 자유   지배할 필요도 굽신거릴 필요도 없이 자유롭게 살려면 자신이 만들었거나 외부의 평가가 만들었거나 그 이미지에 집착하지 말아야 한다.... 미루나무 2019.11.28 291
985 진실해야 닮을 수 있다. 진실해야 닮을 수 있다.   진실해야 변화가 이루어진다. 하느님의 이미지가 깨달음 안에서 변화하면 나도 바뀌어야 한다. 그 변화의 과정이 진실할 때 하느... 미루나무 2019.11.26 327
984 십자가 위에서 부르는 노래 십자가 위에서 부르는 노래   다가가기 쉽고 다정하고 겸손하며 끊임없이 환대해주려는 마음으로 내 것과 네 것의 경계를 넘어 하느님의 자비와 선하심이 ... 미루나무 2019.11.26 286
983 눈물의 이유 눈물의 이유   이해할 수 없는 감동 씻어주는 상처 부드럽게 해주는 앎 하느님의 손길 하느님의 마음을 아는 표시 가슴 벅찬 슬픔 실핏줄까지 범람하... 미루나무 2019.11.24 293
982 만추의 하늘 아래 만추의 하늘 아래   가을은 사과처럼 빨갛다. 노란 은행잎 주홍의 벚나무와 느티나무 메타쉐콰이어 가로수 길 먼 산의 낙엽송 산골에 피어오르는 파르... 미루나무 2019.11.16 294
981 당신 덕분에 꽃이 핍니다 당신 덕분에 꽃이 핍니다.   아름다운 말에는 꽃이 핍니다. 부드럽고 다정한 말에는 꽃이 핍니다. 순수하고 단순한 말에는 꽃이 핍니다.   가시 돋친 삶... 미루나무 2019.11.14 305
980 과정의 진리 과정의 진리   인생의 후반기 삶에는 다 이상 영웅이 될 필요가 없고 참다운 자신이 될 필요만 있게 된다. 그리스도와의 일치는 지배하려는 나의 독재성과... 미루나무 2019.11.12 291
979 거울에 비친 나를 바라보기 거울에 비친 나를 바라보기   개별 정체성이 허용되는 시대에 내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가?   어떻게 느끼는가? 특별한 존재 열등한 존재 우월한 ... 미루나무 2019.11.07 217
978 소리 없는 소리로 경작하는 땅 소리 없는 소리로 경작하는 땅   내 존재의 땅 내가 서 있을 수 있는 존재의 토대는 예수께서 아버지의 삶에 참여하듯이 예수 그리스도의 삶에 참여하는 것... 미루나무 2019.11.06 206
977 밤의 끄트머리에서 밤의 끄트머리에서   하느님의 지혜는 무뎌진 양심 무뎌진 정신 무뎌진 감수성을 날카롭게 한다.   고통은 정보의 홍수 속에서도 잠자는 지혜를 깨운다.... 미루나무 2019.11.05 219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4 Next ›
/ 7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