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Mickey Rourke 주연의 성 프란치스코는,
솔직히 얘기해서, 좀 실망스럽습니다.
주인공이 제가 가지고 있는 프란치스코의 이미지와 많이 다르고
연기력도 좀 떨어지며
지난주에 본 프란치스코 영화보다
구성이나 작품성도 떨어져 감동이 적습니다.
그러나 영화의 감동을 반감시킨 가장 큰 요인은 우리말 번역입니다.
우리 영성도 잘 모르고
종교적인 감수성도 떨어진 사람의 번역인 것 같습니다.

잘못된 번역 중의 압권은 Fraternity를 친목회로 번역한 것입니다.
영화에서 안젤로 형제가 프란치스코를 찾아가니
프란치스코는 도둑이 처형되는 것을 막느라 애쓰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안젤로가 도둑을 처형하는 것일 뿐인데
왜 막으려고 그렇게 애를 쓰느냐고 묻자
프란치스코는 “도둑도 형제다.”라는 대답을 하고는
“Fraternity"라는 말을 혼자말로 되뇝니다.
이 영화에서 프란치스코는
Fraternity를 이루려고 한 사람으로 묘사됩니다.

Fraternity, Franternitas!
우리말로는 친목회가 아니고
‘형제적 공동체’, 또는 ‘형제체’라고 해야겠지요.
이 영화에서 프란치스코는
형제적 공동체를 조직하려고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단지 형제적 공동체를 꿈꾸는 사람일 뿐이었는데
수없이 많은 사람이 그의 주변에 차츰차츰 모여들어
자연스럽게 아주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이루는
형제적 공동체가 형성됩니다.

제일 먼저 그의 형제적 공동체에 합류한 사람들은
가난한 사람들입니다.
그는 회개하기 전에도 가난한 사람에 대한 연민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가난한 사람이 애긍을 청하러 들어왔을 때
“꺼져”라고 한 말을 즉시 후회하고 쫓아가 한 움큼의 동전을 애긍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Get out", “꺼져”라는 말이 이 영화에는 자주 나옵니다.
누군가를 자기 삶의 경계에서 밀어내고 몰아내고 쫓아내는 말입니다.
주로 가진 사람들이 못 가진 사람들을,
지체 높은 사람들이 미천한 사람들을,
깨끗한 사람들이 더러운 사람들을,
그리고 거룩한 사람들이 죄인들을.......

이것이 신앙 공동체 안에서도 일어납니다.
가난한 사람은 하느님의 자녀가 아닌 것처럼 밀어냅니다.
미천한 사람은 하느님의 자녀가 아닌 것처럼 밀어냅니다.
죄지은 사람은 하느님의 자녀가 아닌 것처럼 밀어냅니다.

프란치스코도 한 때 그러 해서 거지에게 꺼지라고 하였지만
이제 그렇게 해서는 안 되는 것임을 깨닫고
그리고 자신이 그런 말을 듣는 처지가 됩니다.
가난한 사람에게 빵을 나눠주는 글라라에게
“자신을 위해 주는군요.”하고 말할 정도로
자선에 대해 오해를 하던 그가 후일
시 행정 서류에 존재하지도 않는 사람에게서 무엇을 구하느냐는
친구의 빈정거림에 “돈 없이 사는 법을 배운다.”고 얘기합니다.
프란치스코는 이제 가난한 사람에게 무엇을 베푸는 자가 아니라
가난한 사람으로부터 배우는 자로 가난한 사람들을 만납니다.

누구에게나 비와 햇빛을 내려주신다는 것을
복음을 통해 깨달은 프란치스코는
이제 더 나아가 모든 사람을 형제로 만납니다.
아버지와 재산 상속 문제로 교회의 중재를 받게 될 때
그는 “나에게는 다른 아버지가 있습니다.”라고 충격적인 선언을 합니다.
그리고 모든 이의 아버지인 이 하느님 아버지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이제 프란치스코의 형제가 되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사람은
이제 프란치스코의 어머니, 형제, 자매가 됩니다.
그래서 영화에서 그는 어느 가난한 부인을 자기 어머니라고 하고
병든 애기 엄마를 자기 누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도둑마저도 형제라고 부릅니다.

이런 새로운 형제적 공동체가
친구들 사이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킵니다.
그래서 친구들이 속속 그에게 합류하고
많은 젊은이들이 프란치스코를 따르기 시작합니다.
그들 중에는 유식한 형제들도 많이 있었는데
이들은 프란치스코의 생활양식에 반대를 하는 사람들입니다.
형제적 공동체란
이렇게 반대자들과 비판자들도 함께 있는 공동체입니다.
프란치스코는 이들의 반대와 비판에 자신은
아는 것도 없고 말할 줄도 모르고 너무도 미천하여
들을 줄만 안다고 대답합니다.
하느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가난한 사람들의 외치는 소리를 듣고,
반대자들의 날카로운 비판의 소리도 듣습니다.
프란치스코의 위대한 형제적 공동체는
이렇게 겸손한 들음에서 이룩됩니다.

<그 밖의 의미 있는 대사들>

가족들의 심한 반대를 받게 될 것을 염려하는 프란치스코에게
글라라가 오히려 프란치스코를 안심시키며 하는 말.
받게 될 고통이란
“성령의 은사입니다.
사랑이 주는 상입니다.
내가 굶주리고 추위에 떨까봐 걱정입니까?
내가 강간당하거나 죽을까봐 걱정입니까?
무의미한 안주에서 벗어나게 해주세요.”

형제들의 반대로 실의에 빠져 있는 프란치스코에게
복음을 던져주며 글라라가 격려하며 하는 말.
“복음은 강하면서도 약한 남자 같다.
울기도 하고 웃기도 하는 남자.
흥분도 하고 절망도 하는 남자.
가슴으로 십자가를 향해 가는 남자.
말하자면 당신과 같은 남자.
후퇴하지 않는 남자이다.”

오상을 받은 프란치스코로부터 무슨 얘기를 들은 것 없는지 묻는 형제들에게
아무 것도 들은 것은 없지만 자기는 이렇게 생각한다고 하며 글라라가 한 말.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과 자신을 같아지게 하는 힘이 있는 것 같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김헬레나 2009.11.23 00:01:12
    육체의 고통을 달콤하게 받아들이고 아무것도 가면처럼 쓸 필요도 없이
    오직 선이 이끄시는 대로 자신을 내 맡기면서 사랑한 분을 닮기를 간절히 원하셨고 그래서 오상으로 그리스도와 완전한 일치를 이루게 된 사부님을 보면서 나는 언제쯤이나 내 caro로부터 자유스러울지 반성하는 시간이 되었다.
  • ?
    홈페이지 세실 2009.11.23 00:01:12
    프란치스코의 서성임이 마음에 와 닿았습니다.
    글라라의 입회앞에서의 서성임
    육적인 유혹앞에서의 서성임
    아버지의 죽음앞에서의 서성임
    회칙을 요구하는 형제들 앞에서의 서성임
    이 서성임이 프란치스코성인을 더욱 인간적이게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죄앞에서, 하느님의 뜻앞에서는 단호한 성인의 모습도 함께
    볼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인간적인 프란치스코의 서성임이지만, 이런 인간적인 성인의 모습이 있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더욱 희망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
    홈페이지 장경훈 2009.11.23 00:01:12
    그분의 발자취를 따르고자 하는 성 프란치스코의 모습이 감동이었습니다.
  • ?
    홈페이지 뭉게구름 2009.11.23 00:01:12
    어제 본 영화도 나름대로 감격적 이었습니다.

    동료들에게도 프란치스코는 엄마가 되어주고 아버지가 되어 주는 조건 없는 사랑 !
    그 사랑에 루피노? 형제는 엄마,아빠의(프란치스코) 순종으로 수치심도 없이
    여러 사람들 앞에서 홀딱 벗은 진실한 모습을 보여 주지만
    사람들 야유에 움추리는 그 모습을 보고 프란치스코는 뛰쳐 올라가 옷으로
    감싸 주는 그 사랑에 눈물이 나왔습니다.

    나약한 인간이기에 프란치스코도 肉 의 유혹에 이끌린 자기 모습을 보고
    그의 동료 들에게 Forgive me ! 외쳐대는 광경에 겸손하고 가난한 모습을 보았다.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모든 것을 다 바치는 것이라는 그 장면!
    프란치스코는 젊음의 청춘도, 부모님의 배려도 다 버리고
    우리 주님의 십자가 사랑에 빠져 그 십자가 오상의 사랑에 감격하시어 짐승? 같이
    울어 대시는 그 모습이 거룩 하였습니다.

    프란치스칸이 되어 우리 사부 성 프란치스코의 발자취를 따르게 됨을
    감사드리며 순간 순간을 살아 가겠습니다.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9 성프란치스코와 십자가와의 만남 성프란치스코와 십자가의 만남 성프란치스코는 회개 생활 초기에 성다미아노 성당에서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를 만나 자신의 정체성을 발견하였으며 허물어져... 3 이마르첼리노 2010.09.25 24352
1128 중년을 위한 말 명성은 얻는 것이요. 인격은 주는것이다.[테일러] 햇빛이 아주 작은 구멍을 통해서도 보여질 수 있듯이 사소한 일이 사람의 인격을 설명해 줄것이다.[스마일즈] ... 송경화 2011.07.15 24262
1127 남에게 대접받고 싶은 대로 남들을 대하세요 사람은 결코 헛되이 사라지지 않는다. 당장 보답 받지 못하더라도 언젠가는 되돌아와 마음을 순화하고 정화시킬 것이다. - 워싱턴 어빙 구약성서, 신약성서 모두 ... 최태규 2011.07.15 19980
1126 <정보>html태그를 이용하여 게시판에 그림 올리기 친구한테 사진이나 그림을 보여주려고 할때 우리는 보통 이메일로 보내줍니다. 파일첨부기능을 리용하여 그림을 보내주는거죠. 이건 웬만한 분들은 다 알고있습... 2 file 관리형제 2006.01.21 19754
1125 지금까지가아니라지금부터 때때로 자신의 과거 때문에 자신의 현재까지 미워하는 사람을 보게 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되돌릴 수 없는 이미 흘러간 시간을 가장 아쉬워하고 연연해하는 ... 소야 2011.07.25 17518
1124 가을의 기도 가을의 기도-김현승 가을의 기도 김현승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 기도 2011.07.06 17243
1123 이해인의 비밀 이해인- 비 밀 겹겹이 싸매 둔 장미의 비밀은 장미 너만이 알고 속으로 피흘리는 나의 아픔은 나만이 안다 살아서도 죽어 가는 이 세상 비인 자리 이웃과 악수하... 최경화 2011.07.13 14824
1122 <공지> 자유게시판 사용에 대하여 자유게시판은 이름 그대로 자유롭게 글을 올리실 수 있는 곳입니다. 한 줄의 메세지라는 짧은 방명록이 있으나, 길게 방명록을 적고자 하시는 분들이나, 다른 사... 관리형제 2006.01.19 14742
1121 책을꼭읽어야하는10가지 이유 책을 읽어야 하는 10가지 이유/안상헌/북포스 ① 깨어있는 삶 위해 ② 인생 비밀찾는 즐거움 ③ 꿈 심어주는 역할 ④ 몰입의 힘 길러주고 ⑤ 지식·창조의 지혜 얻어 ⑥ ... 굿바이 2011.07.20 14386
1120 내 영혼의 달디단 위로, 심리학 초콜릿 어려서부터 익히 겪어왔던 경험인데도 적응이 안 되고, 매번 똑같은 상황이 반복될 때마다 똑같이 대처하고 똑같이 상처받는, 그런 경험 많을 것이다. 왜 나는 사... 2011.07.22 14293
1119 2011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 2011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 올해로 제13차를 맞게 되는 2011년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는 “창조물의 신비”를 주제로 프란치스칸 생태 영성의 방... 고 바오로 2011.03.24 13851
1118 제 6기 평화나눔 아카데미 수강 안내 http://nanum.com 푸르고 여린 새싹들이 언 땅을 뚫고 일어서는 새봄 [평화나눔 아카데미]가 더욱 새로워진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갑니다. [평화나눔 아카데... 평화나눔 2006.03.20 12970
1117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에 대한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논증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 설명 1. 성 보나벤투라의 추론 (1) 보나벤투라는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와 관련하여 교회 안에 전해내... 1 고 바오로 2010.12.08 12741
1116 약점을 이기는 방법 흔히들 강한 사람은 어떤 일도 불안해 하거나 겁내지 않고, 어떤 어려움도 흔들림 없이 꿋꿋하게 헤쳐 나갈 거라고 생각한다. 또 그들은 모든 약점을 이겨 냈기 ... 소경화 2011.07.14 12676
» 프란치스코 영화를 보고 나서(III)-프란치스칸 형제 공동체 (Franciscan Fraternity) Mickey Rourke 주연의 성 프란치스코는, 솔직히 얘기해서, 좀 실망스럽습니다. 주인공이 제가 가지고 있는 프란치스코의 이미지와 많이 다르고 연기력도 좀 떨어... 4 김 레오나르도 2009.11.20 1230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 7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