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박장원 2007.04.28 09:58

부활 제4 주일

조회 수 2408 추천 수 0 댓글 0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부활 제4 주일(4,29)
성서본문: 요한10,27-30

목자와 양들
유대인들은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들 눈에는 예수님이 어떻게 보면 예언자 같기도 하였지만,
자세히 보면 전혀 예언자가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하느님을 모독하는 자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예수님은 정신병자 같았습니다.
실성하지 않고서야 어떻게 감히
하느님을 모독하는 말을 서슴없이 할 수가 있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예수님은 유대인들을 향하여 일갈을 놓습니다.
너희는 내 양이 아니다.
그러기에 나를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다.
양들은 제 주인을 즉시 알아보지.
즉시 제 주인을 알고, 믿고, 따라나서지.
그런데 너희가 나를 따르지 않는 것을 보니,
틀림없이 내 양들이 아니다.

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이 내 양이다.
내 양들은 나를 따라온다.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나도 내 양들을 안다.
나도 내 양들을 사랑한다.
나는 내 양들에게 푸른 풀밭으로 안내한다.
나는 내 양들에게 영원한 생명을 준다.

나는 지금까지 너희에게 비위에 거슬리는 말을 많이 하였다.
너희는 하늘의 아버지가 누구신지도 모르는 채 그냥저냥 따라왔다.
전통적으로 믿어온 대로 그냥저냥 믿어오고 있다.
그러나 나는 내 아버지를 잘 안다.
지금 내가 하는 일이 바로 아버지께서 나에게 맡겨주신 사명이다.
나는 아버지의 뜻을 따라 지금 이 일을 펼치는 것이다.
내가 이렇게 하는 것이 아버지의 뜻이다.
나는 아무렇게나 말하고 행동하는 것이 아니다.
나는 아버지께서 시키신 것을 말하고 행동한다.
너희는 그걸 모르기 때문에 나를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실은 아버지와 내가 한 통속이다.
실은 아버지와 내가 하나이다.
실은 우리는 하나다.
이 신비를 너희가 어찌 알까?
이 비밀을 너희가 어찌 알아들을까?
죽어도 모를 것이다.
너희는 너희 애비의 일을 계속할 것이고,
나는 내 아버지의 일을 계속하는 것이다.
너희는 썩을 인간의 욕망대로 하는 것이고,
나는 썩지 않을 아버지의 거룩한 뜻을 실행하는 것이다.
너희는 나를 알지 못하고, 나를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너희는 여러 가지 이유를 대며 나를 죽일 것이다.
나를 죽인 다음에야 내가 누군지 알게 될 것이다.
나는 바로 너희가 기다리던 바로 그이다.
너희는 지금 눈이 가리어 그걸 못 보고 있다.
내가 누군지 나중에 알게 되더라도 너희가 나를 믿을지 나는 모르겠다.
지금 너희는 너희 욕망대로 할 것이다.
너희는 나를 결코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너희는 내 양이 아니다.
오호통재로다....

지금, 우리는 예수님의 양들입니다.
예수님을 받아들이고, 믿고, 사랑하고, 따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성령을 통하여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습니다.
우리 안에 계신 성령께서는 우리를 이끌어주십니다.
우리에게 늘 푸른 풀밭으로 인도하여 주십니다.
우리를 늘 진-선-미로 이끌어주십니다.
우리를 기쁨, 감사, 낙천으로 이끌어주십니다.
이 세상에 그 어떤 난관이 오더라도 그걸 물리칠 힘을 주십니다.
맑고 깨끗하고 순수한 정신,
밝고 환하고 빛나는 정신,
고요하고 여유롭고 풍족하고 만족하는 마음,
유유자적하고 풍류를 즐기는 마음,
건강하고 민첩하고 아름다운 신체를 가꾸도록 이끌어주십니다.

오...하느님, 오 성령님, 오 예수님...
우리는 모두 님의 양떼들입니다.
님으로 인해 절대 외롭지 않고, 무서워하지 않고, 불만이 없습니다.
그저 만족하고 평화롭고
그저 감사롭고 기쁘고
그저 인생과 세상을 아름다운 눈으로 봅니다.
늘 그렇게 해주시옵소서.
늘 그렇게 되어주시옵소서.
아멘~~~얼쑤~~~.

[알리는 말씀]
지금까지 안 쓰고 있었는데,
여기 쓰는 형제들이 없어서리..
망설이다 다시 씁니다..ㅎㅎ
평화를 빕니다.
아멘.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03Mar

    연중 1주 수요일-기도할 때에

    “너희는 기도할 때에 다른 민족 사람들처럼 빈말을 되풀이하지 마라. 그들은 말을 많이 해야 들어 주시는 줄로 생각한다.” 어떤 때 누가 와서 부탁을 하십니다.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여 답을 못하고 있으면 자신의 설명이 부족했다고 생각하시는지, 아니면 제...
    Date2009.03.03 By당쇠 Reply2 Views904
    Read More
  2. No Image 02Mar

    너희가 다른 사람들의 허물을 용서하면

    마태 6,7-15 오늘 복음서에서의 죄에 대한 이해, 죄를 개인의 문제가 아닌 관계의 문제로 이해하고 있다. 죄는 관계의 깨짐이다. 아담은 하느님과의 관계 보다 하느님의 능력을 원했다. 하느님을 소유의 대상으로 본 것이다. 즉 타자화(대상화) 했다. 인간과 ...
    Date2009.03.02 By훈ofm Reply1 Views968
    Read More
  3. No Image 02Mar

    사순 제1주일

    사순 제1주일(나해) - 마르 1,12-15; 창세 9,8-15; 1베드 3,18-22 오늘 예수님께서는 성령의 인도로 광야로 나가십니다. 광야란 무엇입니까? 우선 떠오르는 것은 적막함, 메마름, 황량함 등등. 아무튼 좋은 것보다는 피하고 멀리하고 싶은 것들이 먼저 떠오릅...
    Date2009.03.02 By김베드로 Reply1 Views862
    Read More
  4. No Image 02Mar

    사순 1주 월요일-내 형제!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내 형제들인 이 가장 작은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것이다.’ 오늘따라 예수님의 말씀, ‘내 형제들인 이 가장 작은이들’이라는 말이 가슴에 와 닿는다. 하여 오늘 우리 공동체의 가장 보잘 ...
    Date2009.03.02 By당쇠 Reply1 Views824
    Read More
  5. No Image 01Mar

    사순 제 1주일-광야에서

    오늘 주님께서는 성령의 인도로 광야에 가십니다. 광야는 아무도 없는 곳. 광야는 아무 것도 없는 곳. 하여 광야에서 예수님은 외로우십니다. 이 광야에서 예수님은 겟세마니 동산에서 겪으실 고독을 앞서 체험하십니다. 당신을 따랐던 그 수많은 사람들과 제...
    Date2009.03.01 By당쇠 Reply1 Views1120
    Read More
  6. No Image 28Feb

    재의 수요일 다음 토요일-역심(逆心)

    저에게는 역심(逆心) 같은 것이 있습니다. 청개구리 심보라는 것은 아니고요. 아주 교만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나를 헐값에 팔아넘기고 싶지 않기 때문이기도 한데 예를 들면 신문에서 어떤 영화에 대해 좋게 평하고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보아도 그까지 것 ...
    Date2009.02.28 By당쇠 Reply2 Views1168
    Read More
  7. No Image 27Feb

    재의 수요일 다음 금요일-마음은 넓게 위는 작게

    요즘 젊은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지만 나이든 신자들은 사순 시기가 되면 단식에 대한 강박감 같은 것이 있을 겁니다. 제가 어렸을 때 그때 어른들은 사순시기가 되면 단식과 금육은 물론 술 담배를 하던 분은 술과 담배를 끊고 부부생활도 하지 않고 자녀들 결...
    Date2009.02.27 By당쇠 Reply2 Views112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61 762 763 764 765 766 767 768 769 770 ... 865 Next ›
/ 86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