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788 추천 수 3 댓글 9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그러면 누가 저의 이웃입니까?”

 

오늘 복음은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하라는 주님 말씀에 

누가 저의 이웃이냐고 바리사가 질문을 하고

이에 주님께서 정의를 내려주시는 말씀으로 되어있습니다. 

 

이웃에 대한 사전의 정의는 '인접하여 가까이 있는 집이나 지역'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압니다. 이것은 물리적인 정의일뿐이고

그리스도교적이고 영적인 정의는 역시 인격적이고 관계적인 정의입니다.

 

아무리 물리적으로 인접하여 있고 가까이 있어도 물건을 이웃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아무리 가까이 있어도 소에게 닭은 말할 것도 없고 사람에게 개도 이웃이 아닙니다.

 

이렇게 제가 말하니 요즘은 개를 사람보다 더 사랑한다고 하며

요즘 어쩌면 진정한 이웃은 개라고 하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감정적인 가까움이나 심리적인 가까움으로 치면 분명 내가 키우는 개가 제일 가까울 겁니다.

애착관계나 관심의 정도로 얘기하면 분명 개가 만정이 떨어지고 생각지도 않은 사람보다 

훨씬 더 애착관계가 형성되어 있고 관심이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다고 개가 나의 이웃이라는 것에는 '그건 아닌데..'라는 느낌이 있고

그러면서도 실제적으로는 개가 더 나의 이웃이라는 느낌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이웃이 없는 우리에게 이웃이 있기를 바라는 반증입니다.

다시 말해서 개는 이웃을 바라는 우리에게 이웃 대체제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개가 우리의 이웃 대체제가 된 것이 바로 쉬운 사랑 때문입니다.

 

사랑은 하고 싶은데 너무 어려운 사랑은 싫고 쉬운 사랑을 하고 싶은 것이고

부담이 되거나 고통을 감수하거나 어떤 희생까지 해야하는 것은 싫은 겁니다.

그래서 요즘은 개보다 고양이를 반려동물로 삼는 사람이 더 많다고 하지요.

 

그런데 주님께서는 그런 이웃은 참이웃이 아니라고

고통이나 희생없는 사랑은 참사랑이 아니고 참사랑이 없는 이웃은  참이웃이 아니라고 하십니다.

 

제가 누누이 말씀드리듯 고통과 희생이 없는 사랑은 참사랑이 아니라 감성적인 사랑이고

감성적인 사랑이란 좋은 감정의 연장 또는 확대일 뿐입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좋아하는 것일 뿐이고 좋아하는 것이 바뀌면 싫어지고 미워지는 사랑입니다.

 

이에 비해 사랑이란 좋고싫은 것을 초월하는 것이고

싫은 것을 하기에 내가 고통스러울 때 오히려 사랑이 뜨겁게 타오르는 것입니다.

약한 불은 한 움큼의 물에 꺼지지만 이미 커질대로 커진 큰 불은 웬만한 물로는 

끌 수 없을 뿐더러 오히려 화염을 키우는 것과 같이 참사랑은 그런 것입니다.

 

할 수 없게 되었을 때 더 하고 싶고 하지 못하게 할 때 사랑이 더 간절해집니다.

정말 가고 싶은 사람은 가지 못하게 붙잡을수록 갈망이 더 커지고

뿌리치고 갈 수 있는 힘이 있는 사람은 붙잡아도 가듯이

우리의 사랑도 어떤 어려움이나 고통이 있어도 하고자 하는 갈망이 있어야 하고 

어떤 희생이나 고통도 넘어설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어떻게 그런 힘이 있게 됩니까? 어떻게 생깁니다까?

음식을 먹고 힘을 쓰지 않으면 음식은 살이 되고 힘이 되지 않듯

반대로 음식을 먹고 힘을 써야 음식이 힘이 되듯 우리의 사랑도 

부모의 사랑이든 하느님의 사랑이든 섭취하는 사랑이 있어야 하지만 

사랑을 해야 사랑이 비만이 되지 않고 사랑에 힘이 생기는 법입니다.

 

먹기만 하고 힘을 쓰지 않아 섭취한 영양분이 자기 안에 쌓인 것이 비만이듯 

사랑을 받으려고만 하고 받은 사랑을 자기 안에만 쌓아두고 실천치 않은 것이 사랑비만입니다. 

 

신명기가 하느님의 말씀은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것이라고 하고,

복음의 주님께서 “너도 가서 그렇게 하여라”고 두 차례나 말씀하시듯 

이웃사랑이 실천될 때 이웃도 살고 우리도 사랑비만으로 인해 죽지 않고 살 수 있게 됩니다.


이것을 깨닫고 명심하는 오늘이고 거룩한 주일입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profile image
    홈페이지 민엘리사벳 2019.07.14 09:43:30
    산책좀 하려면 개끌고 나오는 요즘엔 남자들까지 흔한 모습을 보게 되는 만큼 부모인 노인들은 경시되고 폐기물 처럼 되어가고 있습니다. 젊은 부부들 사람 팔에 개나 고양이가 아니고 사람인 아기가 안겨 있어야 자연스러움 일텐데요.~~ㅠ.ㅜ;;
  • ?
    홈페이지 풍경소리 2019.07.14 09:07:25
    그렇습니다, 신부님!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

    저는 오늘 복음 말씀에서 두 가지를 떠올려 봅니다.
    하나는 열손가락 깨물어서 아프지 않은 손가락 없고 또 지지리도 못난 자식에게
    더 마음이 가는 것이 부모의 마음이라는...
    부모의 마음이 이럴 진대 부모를 우리에게 선물하신 하느님의 마음은 하늘 땅
    만큼이라는 거..
    하느님께서는 누구를 편애하는 그런 사랑이 아니라 한사람도 소외됨이나 차별이
    없는 모든 이의 하느님이시라는 것,

    또 하나는 내 자신을 사랑하는 것보다 더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신 것이
    아니지 않는가! 입니다. 제가 제 자신을 사랑하는 것보다 더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으면 부당한 요구하고 할 수 있지만,

    중요한 것은 이웃을 사랑하기 전에 먼저 제 자신을 사랑하고 있느냐?
    스스로에게 물어야 할 것입니다.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으면서 계명으로 마른 나무에서 물을 짜듯이 이웃을
    사랑하려고 용을 쓰고 있는 것은 아닌가! 스스로를 돌아봅니다.

    그러니 먼저 제 자신을 사랑해야겠습니다. 제 자신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거 말입니다. 그래야 나와 별반 다르지 않은 이웃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사랑은 시작될 것입니다.
    좋아하는 것과 사랑하는 것은 다르다는 말이 떠오릅니다.
    희생이나 헌신의 대가를 지불하면 사랑이고 그렇지 않으면 좋아하는 것이라고,

    개와의 관계가 지나치다 싶은 모습은 인간관계에서 채우지 못한 사랑의 결핍을
    대체 물로 채우는 현상이 아닌가 싶어서 마음이 아픕니다.
    제가 누군가의 이웃이 되어주지 못하고 자기중심적인 사랑을 산 결과일 수 있기에..

    “이웃사랑이 실천될 때 이웃도 살고 우리도 사랑비만으로 인해 죽지 않고
    살 수 있게 됩니다.”라는 말씀과 같이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라는 주님의 말씀을 간절히 마음에 새기는 이 순간입니다.
  • ?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19.07.14 06:39:25
    이틀동안의 지난 전례시기의 신부님의 묵상과 강론 참조하세요.
    신부님 감사합니다.^♡^
  • ?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19.07.14 06:35:05
    17년 연중 제14주간 토요일
    (외로움의 두려움)
    http://www.ofmkorea.org/107155

    16년 연중 제14주간 토요일
    (좋아하는 나에서 사랑하는 나로 초월하기)
    http://www.ofmkorea.org/91159

    15년 연중 제14주간 토요일
    (자신들처럼 하느님을 믿지는 말 것입니다.)
    http://www.ofmkorea.org/79718

    13년 연중 제14주간 토요일
    (망가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는 사랑)
    http://www.ofmkorea.org/54998

    11년 연중 제14주간 토요일
    (참새보다 귀한 우리)
    http://www.ofmkorea.org/5190

    10년 연중 제14주간 토요일
    (두려움을 이기려면)
    http://www.ofmkorea.org/4204

    09년 연중 제14주간 토요일
    (두려워하지 말라!)
    http://www.ofmkorea.org/2803

    08년 연중 제14주간 토요일
    (우리를 잡으시는 손)
    http://www.ofmkorea.org/1488


    18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황소보다 입술을 더 좋아하시는 하느님)
    http://www.ofmkorea.org/128528

    17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조심은 하되 걱정은 말라!)
    http://www.ofmkorea.org/107130

    16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조심은 하되 걱정은 마라.)
    http://www.ofmkorea.org/91123

    15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믿음의 선택)
    http://www.ofmkorea.org/79683

    13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맞서야 할 때와 물러서야 할 때)
    http://www.ofmkorea.org/54973

    11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책임은 무겁게, 몸은 가볍게)
    http://www.ofmkorea.org/5187

    10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하느님의 일은 하느님께서)
    http://www.ofmkorea.org/4201

    09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영리하되 영악치 말아야)
    http://www.ofmkorea.org/2794

    08년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조심하여라, 그러나 두려워하진 마라)
    http://www.ofmkorea.org/1483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이필수다리아 2019.07.14 06:02:00
    감사합니다....^^
  • ?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19.07.14 05:57:35
    신부님의 말씀을 같은 전례시기에는 어떻게 묵상하고 강론하셨는지 비교하면 더욱 풍성한 내용을 알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올립니다.^♡^
  • ?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19.07.14 05:56:04
    18년 연중 제15주일
    (머물든 떠나든)
    http://www.ofmkorea.org/128762

    17년 연중 제15주일
    (유능한 농부가 아니라 끈질긴 농부이신 하느님)
    http://www.ofmkorea.org/107203

    16년 연중 제15주일
    (만사가 귀찮다면 사랑 없는 사람!)
    http://www.ofmkorea.org/91181

    15년 연중 제15주일
    (구름 기둥을 따라서)
    http://www.ofmkorea.org/79746

    14년 연중 제15주일
    (마음갈이를 잘 해야지)
    http://www.ofmkorea.org/64230

    13년 연중 제15주일
    (내 사랑의 폭)
    http://www.ofmkorea.org/55030

    11년 연중 제15주일
    (흙의 땅처럼)
    http://www.ofmkorea.org/5194

    10년 연중 제15주일
    (이웃이란?)
    http://www.ofmkorea.org/4206

    09년 연중 제15주일
    (길 위의 사람들)
    http://www.ofmkorea.org/2811

    08년 연중 제15주일
    http://www.ofmkorea.org/1495
  • 홈페이지 김레오나르도김찬선 2019.07.14 05:52:38
    컴퓨터가 고장이 나서 이틀동안 글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많은 분들에게 걱정을 끼쳐 죄송합니다. 복된 주일이 되시길 빕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13Aug

    연중 19주 화요일-부추김과 부축은 힘과 용기의 마중물

    이스라엘 백성이 이제 곧 가나안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그러나 여기까지 이스라엘을 영도한 모세는 같이 들어갈 수 없습니다. 아무리 모세가 죄를 지었다지만 그 벌 치고는 너무 가혹합니다.   그런데 제 생각에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과 가나안에 들어가...
    Date2019.08.13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1010
    Read More
  2. 12Aug

    연중 제19주간 화요일

    2019.08.13. 연중 제19주간 화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7325
    Date2019.08.12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1 Views245 file
    Read More
  3. No Image 12Aug

    연중 19주 월요일-사랑하지 않아서 사랑을 잃는

    오늘 신명기는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것이 있다 합니다. 그것은 하느님을 경외하고, 사랑하고, 섬기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스라엘아, 주 너희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요구하는 것이 무엇이겠느냐? 그것은 주 너희 하느님을 경외하고..그분을...
    Date2019.08.1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1029
    Read More
  4. 12Aug

    연중 제19주간 월요일

    2019.08.13. 연중 제19주간 월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7300
    Date2019.08.12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211 file
    Read More
  5. No Image 11Aug

    연중 제19주일

    오늘 복음에서 주님께서는 기다림에 대해서 말하십니다. 기다림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미래와 관련된 것입니다. 어떤 것은 몇 시간 후, 며칠 후와 관련되지만, 어떤 것은 몇 년 후, 심지어 우리가 죽고 난 이후와 관련된 것도 있습니다. 시간의 차이는 있지...
    Date2019.08.1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1 Views311
    Read More
  6. No Image 11Aug

    2019년 8월 11일 연중 제 19주일-터키 에페소 기도의 집

    2019년 8월 11일 연중 제 19주일  오늘 독서와 복음은 믿음과 깨어있음과 대해서 말하고 있습니다. 제 2독서 히브리에서는 히브리인들의 성서적 역사관과 그리스 사상의 이원론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믿음이 무엇인지를 정의합니다. “믿음은 우리가 바라는 것들...
    Date2019.08.11 Category말씀나누기 By고도미니코 Reply0 Views197
    Read More
  7. No Image 11Aug

    연중 제 19 주일-충성스러울 뿐 아니라 슬기로운

    신자 서로 간에 부르는 호칭에 있어서 천주교와 개신교의 차이를 보는 것은 재미있고 의미 있습니다. 천주교는 형제자매로 부르고 개신교는 집사님이라고 부릅니다.   팔이 안으로 굽는 것인지 몰라도 저는 형제자매라 부르는 것이 더 낫습니다. 형제자...
    Date2019.08.1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73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786 Next ›
/ 78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