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202 추천 수 1 댓글 1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19.10.15.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 http://altaban.egloos.com/2238283

SmartSelect_20191014-233407_Brave.jpg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루시엔 2019.10.15 13:07:56
    겉과 속이 통하는 선행,
    자선으로 겉과 속이
    다른 위선을 극복하라고
    초대하십니다.

    그 처방전에는
    승화의 은총이
    숨어 있습니다.

    속에 든 것으로
    자선을 베풀 때
    그 불결함, 부정함도
    하느님의 일로
    승화되어 존재를
    정화하는 은총으로
    되돌아 올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또 배우며 가슴에 새깁니다.♥
    아멘. 감사합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17Oct

    연중 28주 목요일-천국의 자물쇠는 열기 쉽다

    “너희가 지식의 열쇠를 치워버리고, 너희 자신들도 들어가지 않고 또 들어가려는 이들도 막아버렸다.”   옛날에 많이 쓰던 말 중의 하나가'성공의 열쇠'라는 말입니다. 열쇠란 자물쇠를 여는 것이고, 자물쇠란 아무나 들어갈 수 없도...
    Date2019.10.17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81
    Read More
  2. 16Oct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

    2019.10.17.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 - http://altaban.egloos.com/2238311
    Date2019.10.16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66 file
    Read More
  3. No Image 16Oct

    연중 28주 수요일-찔리는 사람

    주님께서 바리사이들을 나무라시는 말씀을 하시자 그 말을 들은 율법 교사가 이렇게 얘기합니다.   “스승님, 그렇게 말씀하시면 저희까지 모욕하시는 것입니다.”   이렇게 율법 교사가 얘기하자 주님께서는 율법 교사도 나무라십니다.   “너희 율...
    Date2019.10.16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838
    Read More
  4. 15Oct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2019.10.16.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8300
    Date2019.10.15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1 Views174 file
    Read More
  5. No Image 15Oct

    연중 28주 화요일-히솝의 채로

    예수님을 집에 초대한 바리사이가 예수께서 정결례를 거행치 않으시는 것을  보고 놀라자 예수님께서는 아주 신랄하게 바리사이를 비판하십니다. 겉 정결례보다 속 정결례를 행해야 한다고 말입니다.   너무도 지당한 말씀입니...
    Date2019.10.15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93
    Read More
  6. 14Oct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기념일

    2019.10.15.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 http://altaban.egloos.com/2238283
    Date2019.10.14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1 Views202 file
    Read More
  7. No Image 14Oct

    연중 28주 월요일-신비가 사라진 천박한 앎을 반성하며

    "그리스도 예수님의 종으로서 사도로 부르심을 받고 하느님의 복음을 위하여 선택을 받은 바오로가 이 편지를 씁니다. 그분께서는 하느님의 아드님으로 확인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오늘 독서 로마서의 시작을 읽을 때 제게 아주...
    Date2019.10.1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95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58 Next ›
/ 75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