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17.12.15 06:45

가장 추운 날에

조회 수 368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가장 추운 날에

 

올 겨울 들어 가장 춥다고 한다.

추위에 움츠러드는 가슴과 시려오는 한기에 몸을 녹일 곳을 찾는 이들이 많다.

사람의 추위 가운데 더러는 비참한 형벌이 있다.

그것은 가치를 훼손하는 일이다.

 

은총은 하늘의 것을 사람에게 주심이요

하늘의 가치는 사람이 행복하게 되는 일이다.

무지를 일깨우는 영의 소리를 듣지 못하고

자신의 소리에만 귀를 기울이는 이들이 만드는 추위는 무엇으로 녹일 수 있을까,

 

기도하는 일부터 하지 않음이 춥게 만든다.

급강하로 마음이 가라앉고 차가운 안정이 두 손을 잡는다.

존재의 기상을 알리는 측후소는 어찌 되었나,

사랑에 대해 말은 많이 하지만 사랑하지 않고

기도에 대해 말은 많이 하지만 기도하지 않는 사람들,

철저히 굶주려 비로소 완벽한 공복에 엎드리게 될 때에 찾는 하느님,

감정의 기아 상태가 전신을 마비시키는 것처럼

하늘로 연결되지 않는 영혼들은 심각한 장애를 초래한다.

내 정신의 암울한 모든 것을 내어 맡기고

하늘이 주는 은총에 열려진 가슴으로 다가가서 얻지 않으면

무엇으로 얼어붙은 몸을 녹일 수 있을까,

 

자신이 내어놓는 크기와 질의 무게로 저울질하는 습성을

하늘에 적용시키려 드는 모습을 보는 데서 존재의 수은주는 더욱 내려갈 뿐이다.

 

당혹 가운데 슬프고도 서러운 탄원가운데 나는 물어본다.

진실로 나는 무엇을 제일 먼저 물어봐야 할 것인지,

그리고 누구에게 질문해야 할 것인지,

또한 내 삶의 우선순위의 변화를 성찰하면서...

 

새로 태어나는 생각과 표현의 그 순수로써 앞뒤를 꽉 메워가자,

하지만 그런 좋은 것만을 건져 올릴 어망을 내가 가지고 있단 말인가,

 

시공을 가리지 않고 시공을 초월해서 듣는 분은 주님뿐이시다.

주님! 이라고 부르면 기쁘다.

반갑고 정다우신 이름, 그 이름은 아버지이시다.

사람의 추위를 온전히 녹여주실 아버지이시다.

오늘 추워진 날씨 속에서 내 추위를 그 아버지께 내어놓는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4 ★ 2018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첫째 날★(2018.7.24) ★2018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첫째 날★(2018.7.24) 7월 24일 화요일 장소 : 다락골 성당          (다락골 줄무덤성지) 거리구간 : 25킬로 미사와... file 김레오나르도 2018.07.26 344
883 ★ 2018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전날 ★ ★2018 포르치운쿨라 도보순례 전날★ 여러분! 많이 기다리셨지요? 등록작업 사정이 좋지 않아 이제사 순례소식을 보내드려 많이 죄송합니다ㆍ 오히려 40도의 불... file 김레오나르도 2018.07.26 261
882 ★ 2018 포르치운쿨라 행진을 시작하며 바치는 기도 ★ 포르치운쿨라 행진을 시작하며 바치는 기도 주님, 이집트에서 종살이하던 이스라엘 민족이 길을 나선 것처럼 일상생활의 습성에 노예처럼 길들여... file 김레오나르도 2018.07.26 251
881 달팽이 달팽이는 느리다. 달팽이는 무엇을 하던지 느리다. 달팽이가 늦다고하여 굶지도 않고 살지못하는법은 없다. 달팽이가 느려도  자기살것은 다살고 자기가 필요한건... 일어나는불꽃 2018.07.12 178
880 철거작업 오전에 옆마당 풀뽑는 작업을 했다. 군데군데 풀이 나있어서 오전중에 뽑았는데 사방에서 난리가 난 것이었다. 이유는 사람들이 아니라 풀속에 숨어서 살고 있던 ... 일어나는불꽃 2018.05.19 241
879 부활 송가 - 만발하는 4월의 꽃처럼 - 2018년 부활절 부활 송가   알렐루야 주 참으로로 부활하셨도다. 알렐루야   죽음이 살려낸 생명 견딘 자들의 축제 기다린 자들의 잔치   ... 미루나무 2018.03.31 250
878 묵상과 함께하는 십자가의 길 십자가의 길 ( 기도의 초대 ) 해설자   모든 크리스챤들은 자기중심적인 생활에서 벗어나 하느님 중심적인 삶으로 옮기는 “회개하는 형제자매들”입니다. ... 미루나무 2018.03.30 348
877 빗방울 하늘에서 비가 내리고 그 비가 생명이되어 세상과 사람들에게 생명을 주게 된다. 빗방울이 하늘 위에서 머물러만 있으면 세상과 사람들에게 생명을 주지 못하지만... 일어나는불꽃 2018.02.20 308
876 모래알 해변에서 바라보는 바다의 모습은 아름답다. 수 많은 사람들이 바다를 보기 위해서 오고, 바다의 넓음과 출렁이는 파도와 바다위에 떠 있는 배들을 보기 위해서 ... 일어나는불꽃 2018.02.12 240
875 흐르는 물 물이 고여있으면 반듯이 썩게 마련이다. 물은 반듯이 다른곳으로 흘러가야 살수가 있고 그 자체로서 생명이 되어 다른 존재에게 생명이 되어 줄수 있게 된다. 그... 일어나는불꽃 2018.01.10 333
» 가장 추운 날에 가장 추운 날에   올 겨울 들어 가장 춥다고 한다. 추위에 움츠러드는 가슴과 시려오는 한기에 몸을 녹일 곳을 찾는 이들이 많다. 사람의 추위 가운데 더러... 미루나무 2017.12.15 368
873 하느님의 가난 하느님의 가난   삼위일체 신비 안에서 사랑을 배운다. 하느님의 사랑 안에는 소유의 흔적이 없다 “상호 이타적이면서 완전한 자기 증여.”   사랑은 혼... 미루나무 2017.12.09 414
872 관구창설 80주년 감회 - 이요한(종한)   제목이 어떤 이들에게는 좀 생경스럽지만 이것이 작은형제회라 불리길 몹시 바라는 프란치스코 수도회 한국 관구 홈페이지이니, 프란치스칸 영성과 삶에 사랑과... 2 이종한요한 2017.10.25 669
871 기쁨의 샘 기쁨의 샘   공복의 기쁨 가난이 주는 기쁨 어느 것도 내 것으로 하지 않는 기쁨 돌려드리는 기쁨   보상을 바라지 않는 기쁨 선의 흔적을 지우는 기... 미루나무 2017.10.13 530
870 사목과 정치 사목과 정치   사랑이 빠진 사목은 정치다. 사목은 삼위일체의 하느님의 사랑을 전달하기 위하여 하느님의 소통방식인 자기 비움이라는 마음으로 사람들을 ... 미루나무 2017.10.05 46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 5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