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3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느님 자비에 대한 믿음

 

믿는다는 것은 하느님이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것을 믿는 것이다.

예수께서는 믿음을 조작하는 아들에 맞서 행동하셨다

해방을 위한 그분의 실천은 사람에게 자유를 주는 일이었다.

 

인간의 자기실현을 가로막는 어떤 교리도 아버지의 뜻처럼 제시하지 말아야 한다.

제 생각대로 말하는 사람은 자기 영광을 구하는 사람이다.

세속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람은 하느님께 의존하지도 애착하지도 않는다.

변화를 싫어하기 때문에 현상유지를 바라고 갈증을 느끼지 않으며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이기 때문에 자신이 하느님을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믿음을 조작한다.

 

아버지께서 우리를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사는 사람은

측은한 마음으로 사람들을 돌보시는 아버지의 선하심과 자비에 열려있다.

그들은 정직하고 그 속에 거짓이 없으며 받고있는 사랑에 사랑으로 응답하는 사람이다.

 

내가 믿을 수 없는 사람들을 조금이라도 사랑할 수 있다면

나도 그들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받아들인다면

하느님의 자비와 선에 기반을 둔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성프란치스코의 갈망 안에서 기고만장한 나를 내려놓고

꼴찌가 되는 것에 만족할 수 있을 것이다.

 

침몰의 깊이와 바닥을 경험한 사람은 자비의 기쁨을 안다.

의심을 넘어 확신에 다다르는 믿음의 깊이와

죽음을 넘어 생명을 증거하는 에너지는 하느님 자비에서 오기 때문이다.

 

나의 생명은 나에게 보다 하느님께 중요할 수 있다.

그분의 행복과 그분의 슬픔은 나의 행복과 슬픔과 연결되어 있고

생명을 돌보는 일은 언제나 그분의 몫이며 그분은 우리가 행복해지기를 원하시기 때문이다.

 

나는 나를 도와주러 오는 사람들 안에서 그리스도를 본다

내가 고통과 슬픔과 괴로움을 견딜 수 있는 힘은

나와 관계를 맺고 있는 이들과 선물로 주신 이들을 통하여 보여주시는

그분의 자비와 사랑이라는 선에서 나온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9 부활 송가 - 만발하는 4월의 꽃처럼 - 2018년 부활절 부활 송가   알렐루야 주 참으로로 부활하셨도다. 알렐루야   죽음이 살려낸 생명 견딘 자들의 축제 기다린 자들의 잔치   ... 미루나무 2018.03.31 80
878 묵상과 함께하는 십자가의 길 십자가의 길 ( 기도의 초대 ) 해설자   모든 크리스챤들은 자기중심적인 생활에서 벗어나 하느님 중심적인 삶으로 옮기는 “회개하는 형제자매들”입니다. ... 미루나무 2018.03.30 110
877 빗방울 하늘에서 비가 내리고 그 비가 생명이되어 세상과 사람들에게 생명을 주게 된다. 빗방울이 하늘 위에서 머물러만 있으면 세상과 사람들에게 생명을 주지 못하지만... 일어나는불꽃 2018.02.20 118
876 모래알 해변에서 바라보는 바다의 모습은 아름답다. 수 많은 사람들이 바다를 보기 위해서 오고, 바다의 넓음과 출렁이는 파도와 바다위에 떠 있는 배들을 보기 위해서 ... 일어나는불꽃 2018.02.12 99
875 흐르는 물 물이 고여있으면 반듯이 썩게 마련이다. 물은 반듯이 다른곳으로 흘러가야 살수가 있고 그 자체로서 생명이 되어 다른 존재에게 생명이 되어 줄수 있게 된다. 그... 일어나는불꽃 2018.01.10 185
874 가장 추운 날에 가장 추운 날에   올 겨울 들어 가장 춥다고 한다. 추위에 움츠러드는 가슴과 시려오는 한기에 몸을 녹일 곳을 찾는 이들이 많다. 사람의 추위 가운데 더러... 미루나무 2017.12.15 230
873 하느님의 가난 하느님의 가난   삼위일체 신비 안에서 사랑을 배운다. 하느님의 사랑 안에는 소유의 흔적이 없다 “상호 이타적이면서 완전한 자기 증여.”   사랑은 혼... 미루나무 2017.12.09 255
872 관구창설 80주년 감회 - 이요한(종한)   제목이 어떤 이들에게는 좀 생경스럽지만 이것이 작은형제회라 불리길 몹시 바라는 프란치스코 수도회 한국 관구 홈페이지이니, 프란치스칸 영성과 삶에 사랑과... 2 이종한요한 2017.10.25 480
871 기쁨의 샘 기쁨의 샘   공복의 기쁨 가난이 주는 기쁨 어느 것도 내 것으로 하지 않는 기쁨 돌려드리는 기쁨   보상을 바라지 않는 기쁨 선의 흔적을 지우는 기... 미루나무 2017.10.13 377
870 사목과 정치 사목과 정치   사랑이 빠진 사목은 정치다. 사목은 삼위일체의 하느님의 사랑을 전달하기 위하여 하느님의 소통방식인 자기 비움이라는 마음으로 사람들을 ... 미루나무 2017.10.05 338
869 우월감과 신뢰 우월감과 신뢰   우월해지려는 갈망은 자신이 만들어 놓은 틀로 다른 사람들을 조정하려고하기 때문에 더 강렬해 집니다. 자기네 뱃속을 하느님으로 착각... 미루나무 2017.10.04 296
» 하느님 자비에 대한 믿음 하느님 자비에 대한 믿음   믿는다는 것은 하느님이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것을 믿는 것이다. 예수께서는 믿음을 조작하는 아들에 맞서 행동하셨다 해방을... 미루나무 2017.09.26 393
867 가난한 소망 가난한 소망   삼라만상에게 혈액을 공급하는 창조의 생명력 확충하고 확산하는 선의 신비 수혜자의 기호를 초월하여 주시는 아버지를 떠나서는 어떤 소유... 미루나무 2017.09.25 310
866 교회 교회   하느님은 돌이나 시멘트로 지은 건물이 아니라 사람의 마음 안에, 따뜻한 인간 공동체 안에 머물고 싶어 하신다. 예수님은 하느님의 계획을 실천하... 미루나무 2017.09.20 309
865 빈손 빈손   촉촉하게 젖어있는 눈가에 전에 없던 수증기가 서려오는 밤이다   내 인생의 종반을 알리는 신호를 여기저기서 포착한다. 몸의 변화와 기억과 의... 1 미루나무 2017.09.02 33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 5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