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17.08.28 03:05

가을 스케치2

조회 수 2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가을 스케치 2

 

사람과 과일을 빨갛게 익혀내던

불덩이의 열기는 식고

청동화로 속의 마지막 불씨마저 가물거린다.

 

격정의 계절을 보내고 땀 밴 몸뚱이를 씻어주는

저녁바람이 속살을 파고든다.

첫 가을의 바람이니

자꾸만 자꾸만 살갗에 대고

문지르고 싶은 그 상쾌함,

유하고도 탄력 있는 감촉이다.

 

뭔가 형용 못할

가을의 흥분과 아련한 슬픔이 두 손을 잡는다.

 

누군가 앉아 줄 상머리에

싱그러운 가을채소와 과일로

온갖 성찬을 마련하여 마주 하고 싶다.

 

어린이와 같은 감성의 살결을

햇볕에 드러내고 앉아 있으면

님의 마음과 하나가 되는 전율에

오묘한 가락을 울려내는 악기가 된다.

 

가을이다.

들리는 건 모두가 가을의 말씀이며

보이는 건 하나같이 가을의 모습이다.

그러기에 밤에도 잠자지 않는 가슴들이 많다.

귀뚜라미 쓰르라미도 온 밤을 울어 지새우고

전염병처럼 가을의 푸른 멍이 들려고 한다.

 

잠결에도 알아듣는 인기척에 눈을 뜨면

신선한 바람이 손님처럼 왔다 가고

성급한 낙엽이 가느다란 실바람에

나비 떼처럼 떨어진다.

잎들은 고향을 기억하는가,

청정한 잎사귀로 돋았던 그 날의 나뭇가지와

젊음을 불태우던 아름답던 시절들을...

 

눈썹 끝에 밤이슬이 내리고

두 볼에 새벽안개 덮이면

말없이 떨어지는 낙엽 되어

푸른 하늘 아래 드러눕겠지...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5 흐르는 물 물이 고여있으면 반듯이 썩게 마련이다. 물은 반듯이 다른곳으로 흘러가야 살수가 있고 그 자체로서 생명이 되어 다른 존재에게 생명이 되어 줄수 있게 된다. 그... 일어나는불꽃 2018.01.10 50
874 가장 추운 날에 가장 추운 날에   올 겨울 들어 가장 춥다고 한다. 추위에 움츠러드는 가슴과 시려오는 한기에 몸을 녹일 곳을 찾는 이들이 많다. 사람의 추위 가운데 더러... 미루나무 2017.12.15 121
873 하느님의 가난 하느님의 가난   삼위일체 신비 안에서 사랑을 배운다. 하느님의 사랑 안에는 소유의 흔적이 없다 “상호 이타적이면서 완전한 자기 증여.”   사랑은 혼... 미루나무 2017.12.09 152
872 관구창설 80주년 감회 - 이요한(종한)   제목이 어떤 이들에게는 좀 생경스럽지만 이것이 작은형제회라 불리길 몹시 바라는 프란치스코 수도회 한국 관구 홈페이지이니, 프란치스칸 영성과 삶에 사랑과... 2 이종한요한 2017.10.25 361
871 기쁨의 샘 기쁨의 샘   공복의 기쁨 가난이 주는 기쁨 어느 것도 내 것으로 하지 않는 기쁨 돌려드리는 기쁨   보상을 바라지 않는 기쁨 선의 흔적을 지우는 기... 미루나무 2017.10.13 280
870 사목과 정치 사목과 정치   사랑이 빠진 사목은 정치다. 사목은 삼위일체의 하느님의 사랑을 전달하기 위하여 하느님의 소통방식인 자기 비움이라는 마음으로 사람들을 ... 미루나무 2017.10.05 259
869 우월감과 신뢰 우월감과 신뢰   우월해지려는 갈망은 자신이 만들어 놓은 틀로 다른 사람들을 조정하려고하기 때문에 더 강렬해 집니다. 자기네 뱃속을 하느님으로 착각... 미루나무 2017.10.04 223
868 하느님 자비에 대한 믿음 하느님 자비에 대한 믿음   믿는다는 것은 하느님이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것을 믿는 것이다. 예수께서는 믿음을 조작하는 아들에 맞서 행동하셨다 해방을... 미루나무 2017.09.26 305
867 가난한 소망 가난한 소망   삼라만상에게 혈액을 공급하는 창조의 생명력 확충하고 확산하는 선의 신비 수혜자의 기호를 초월하여 주시는 아버지를 떠나서는 어떤 소유... 미루나무 2017.09.25 232
866 교회 교회   하느님은 돌이나 시멘트로 지은 건물이 아니라 사람의 마음 안에, 따뜻한 인간 공동체 안에 머물고 싶어 하신다. 예수님은 하느님의 계획을 실천하... 미루나무 2017.09.20 230
865 빈손 빈손   촉촉하게 젖어있는 눈가에 전에 없던 수증기가 서려오는 밤이다   내 인생의 종반을 알리는 신호를 여기저기서 포착한다. 몸의 변화와 기억과 의... 미루나무 2017.09.02 251
864 아버지의 미소 아버지의 미소   바람들이 성급히 모여와 밤을 새워 목청껏 울던 밤 내일을 위한 디딤돌로 허리를 굽히는 밤   문 앞에 셔 계신 아버지 문을 열게 하고 ... 미루나무 2017.09.01 243
» 가을 스케치2 가을 스케치 2   사람과 과일을 빨갛게 익혀내던 불덩이의 열기는 식고 청동화로 속의 마지막 불씨마저 가물거린다.   격정의 계절을 보내고 땀 밴 몸뚱... 미루나무 2017.08.28 262
862 존재의 위치 존재의 위치   네위에 있으면  = 1 네곁에 있으면  = 2 네밑에 있으면  = 3 미루나무 2017.08.23 247
861 아름다운꽃 오색꽃 펼쳐진 화려한 꽃보다 시들어 죽어가는 꽃이 더 아름답다. 꽃에게 가장 큰 자랑거리 꽃잎도 아무런 욕심도 없이 내려놓는 꽃 말없이 다가온 죽음 앞에도 ... 일어나는불꽃 2017.08.21 28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 5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