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마침 맞바람이 불어 노를 젓느라고 애를 쓰는 제자들을 보시고,

예수님께서는 새벽녘에 호수 위를 걸으시어 그들 쪽으로 가셨다.

그러고 나서 그들이 탄 배에 오르시니 바람이 멎었다.”

 

눈여겨보신 분들은 아실 겁니다.

오늘 얘기는 어제 빵의 기적과 잇닿아 있다는 것을 말입니다.

그러니까 빵의 기적을 많게 하신 주님께서 당신은 기도하러 산에 가시고,

제자들만 먼저 호수 저편으로 가게 하십니다.

 

그런데 군중의 배고픔은 보시고 가엾게 여기시고 바로 배를 채워주시는데

제자들의 곤경은 보시고도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그냥 내버려두십니다.

왜 그러시는 겁니까?

왜 군중의 배고픔은 해결해주시고 제자들의 곤경은 내버려두시는 겁니까?

 

주님의 사랑을 믿는 우리는 그것이 사랑차별이 아니고

사랑의 다른 의도가 있다는 것쯤은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사랑의 다른 의도가 뭐죠?

 

그런데 주님의 다른 사랑의 의도 전에 복음서의 의도를 먼저 봐야겠습니다.

복음서는 주님의 두 가지 사랑 법을 우리에게 알려주고 싶은 겁니다.

세상사적으로는 당근과 채찍의 사람 다루는 법을 얘기하지만

주님께선 위로와 단련의 사랑 법을 쓰신다는 걸 복음은 얘기하고픈 겁니다.

 

저는 전 두환 씨와 군 생활을 같이 했습니다.

정확히 얘기하면 그분은 저의 사단장이었고 저는 말단 부대 하사관이었지요.

그분은 부대를 당근과 채찍 그러니까 상과 벌로 잘 다스렸고

그래서 부대는 사기충천하였습니다.

 

그러나 군인으로서만 있었으면 그의 지도력이 빛났을 겁니다.

그러나 그는 권력욕이 있었기에 그의 지도력은 깡패두목과 같이

자기를 따르면 살게 해주고 반대하면 가차 없이 죽이는 식이 되었고,

그래서 광주학살을 서슴없이 자행하였고 수많은 젊은이가 죽어갔습니다.

(그런 것인데 얼마 전 그의 부인은 그가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함)

 

당근과 채찍은 내 사람을 만들기 위한 거지 사랑이 아닙니다.

나를 위한 거지 너를 위한 게 아니라는 말이고

그 하는 짓이 사랑이 아니라 술수라는 말입니다.

 

그러나 주님이 하시는 것은 사랑이고

당근과 채찍이 아니라 위로와 단련입니다.

위로가 필요한 군중에게는 빵을 사랑으로 주신 것이고,

단련이 필요한 제자들에게는 시련을 사랑으로 주신 겁니다.

 

주님께서는 오늘 제자들을 먼저 그리고 따로 보내시면서

풍랑을 만나게 될 것을 미리 아셨을 것이고 당신 예상대로

풍랑을 제자들이 만나지만 그것을 보시고도

시련을 끝까지 당하도록 내버려두십니다.

 

제자들은 그 위태로운 순간을 이겨내려 온갖 힘을 다 쓰지만

그것이 주님 없으면 헛수고라는 것을 인정할 수밖에 없을 때

주님은 그때야 나타나시고 배를 타시자 바람이 멎습니다.

 

이것은 잘 아시다시피 우리의 인생길을 상징하는 거지요.

우리의 인생길에는 이런 위태로운 순간이 참으로 많고,

주님이 안 계시면 우리 인생은 풍랑으로 가라앉습니다.

 

제 지론이지만 흔들리면 붙잡게 되지요.

주님께서는 우리 인생을 격하게 뒤흔드는 시련을 주시는데

그것은 주님을 꽉 붙잡게 하기 위한 사랑임을 깨닫는 오늘입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들꽂 2019.01.09 20:46:43
    신부님 말씀 공감
    흔들리니까 붙잡게 되네요
    근데 슬퍼요
  • profile image
    홈페이지 민엘리사벳 2019.01.09 08:36:40
    "흔들리면 붙잡게 됩니다." 아멘.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10Jan

    공현 후 목요일-사랑, 두 방향의 행보

    “누가 ‘나는 하느님을 사랑한다.’ 하면서 자기 형제를 미워하면 그는 거짓말쟁이입니다.”   저의 사랑 경험에서 인간을 사랑하면서 하느님을 사랑하지 않을 수 있지만 하느님을 사랑하면서 인간을 사랑하지 않을 수는 없습니다. 간혹 하느님은 사랑하면...
    Date2019.01.10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1101
    Read More
  2. No Image 09Jan

    공현 후 수요일-사랑 차별이 아니라 사랑의 다른 의도

    “마침 맞바람이 불어 노를 젓느라고 애를 쓰는 제자들을 보시고, 예수님께서는 새벽녘에 호수 위를 걸으시어 그들 쪽으로 가셨다. 그러고 나서 그들이 탄 배에 오르시니 바람이 멎었다.”   눈여겨보신 분들은 아실 겁니다. 오늘 얘기는 어제 빵의 기적과...
    Date2019.01.09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948
    Read More
  3. No Image 08Jan

    공현 대축일 다음 화요일-거기에 더 얹어서

    생각해보면 서로 사랑하라는 말씀을 주님께서 굳이 하실 필요가 있을까, 더욱이 사랑하는 것이 당신의 계명이라고 하실 필요가 있을까 생각됩니다. 우리 인간이 사랑을 얼마나 좋아합니까?   유행가를 잘 듣지 않지만 유행가가 대부분 다 사랑 타령이고...
    Date2019.01.08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52
    Read More
  4. No Image 07Jan

    공현 대축일 후 월요일-청하는 것 다 받는 비결

    오늘 요한의 편지는 우리가 청하는 것은 다 하느님께 받게 된다고 합니다. 이것은 청해서 받은 경험이 별로 없는 사람에게 ‘정말로?’하게 합니다.   그런데 다 받게 되는 비결이 있습니다. 이어지는 말씀이 그 비결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가...
    Date2019.01.07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1114
    Read More
  5. No Image 06Jan

    주님 공현 대축일-나는 어떤 사람?

    “예루살렘아, 일어나 비추어라. 너의 빛이 왔다. 자 보라, 어둠이 땅을 덮고, 암흑이 겨레들을 덮으리라. 그러나 네 위에는 주님께서 떠오르시고, 그분의 영광이 네 위에 나타나리라.”   오늘은 주님의 공현 축일입니다. 주님의 성탄이 하늘의 주님께서...
    Date2019.01.06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4 Views1169
    Read More
  6. No Image 06Jan

    2019년 1월 6일 주님공현 대축일 -터키 에페소 기도의 집

    2019년 1월 6일 주님공현 대축일   오늘은 주님 공현(公現) 대축일입니다.  전에는 삼왕들이 아기 예수를 방문한 것을 기념하는 ‘삼왕 내조축일'(三王來朝祝日)이라고도 불렸습니다.  ‘공현’(公現)은 그리스어 ‘에피파네이아’ ‘테오파니아’ ‘신현(神顯)’을 의...
    Date2019.01.06 Category말씀나누기 By고도미니코 Reply0 Views122
    Read More
  7. No Image 05Jan

    1/6 주님 공현 대축일

    2019.01.06. 주님 공현 대축일 - http://altaban.egloos.com/2233214
    Date2019.01.05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9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677 Next ›
/ 6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