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너는 하느님의 나라에서 멀리 있지 않다.”

 

오늘 주님께서는 제일 중요한 계명,

곧 사랑이 제일 중요한 계명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고,

사랑도 어떤 사랑이 참 사랑인지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는 율법학자에게

하느님의 나라에서 멀리 있지 않다고 칭찬을 하십니다.

 

그러나 이 말씀은 완전한 칭찬의 상태는 아닙니다.

왜냐면 하느님 나라에서 멀리 있지는 않지만 다시 말해서

가까이는 있지만 하느님 나라에 이미 들어가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이런 것입니다.

하느님 나라를 기웃거리고 그 언저리를 서성이지만

그 안에 확실히 들어가 있는 것은 아닌 것인데 우리가 이런 것은 아닐까요?

 

제가 미국에서 몇 과목 청강을 할 때 매주 리포트를 제출하는데

교수님들이 몇 가지 코멘트를 한 다음 “Good!” 또는 “Very Good!”이라고

아주 명확하게 평가를 해줘서 기분이 좋았는데 그것은 다른 사람들이

뭐에 대해서 답을 할 때는 “Not bad!”라는 평가를 흔히 하기 때문입니다.

 

Not bad, 그러니까 나쁘지 않다면 그러면 좋은 것입니까?

그것은 나쁘지 않은 것이지 좋은 것이 아니지요.

우리의 행복도 이런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정말로 행복하지 않고 불행하지 않으니 행복한 거 아닐까 생각지만

그것은 정말로 행복한 것이 아니고

불행하지 않은 것만으로 위안을 삼는 그 정도의 행복일 뿐이지요.

 

오늘 율법학자가 예수님으로부터 하느님 나라에서 “Not far from”,

멀리 있지 않다는 얘기를 듣는 것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그런 말을

듣는다면 이것을 우리는 칭찬으로 알아듣고 기뻐해야 합니까,

아니면 좀 씁쓸하게 받아들여야 합니까?

 

칭찬이긴 하지만 당연히 더 분발하라는 말씀으로 받아들여야겠지요.

하느님 나라에 완전히 들어가는 것은 알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을 실천할 때이고 그리고 오늘 주님 말씀처럼 사랑할 때이지요.

 

사랑이 최고로 중요하다는 것까지 아는 것도 대단한 것이지만

아는 것만으로는 아직 많이 부족하고

사랑해야겠다고 마음먹기까지 하는 것은 아는 것보다 훨씬 더

하느님 나라에 가까이 간 거지만 여전히 하느님 나라밖이기에

우리는 사랑을 실천함으로써만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게 됩니다.

 

그리고 사랑을 실천한다할지라도 예수님처럼 사랑해야 하는데

그것은 한 분이신 하느님을 온 존재로 사랑하는 것입니다.

 

한 분이신 하느님이란 내가 사랑해야 할 한 분이라는 뜻입니다.

지금 내 앞에는 한 분만 계시고 그래서 그분만 사랑합니다.

외딴 섬에 나 말고 한 사람만 있다면 그가 나의 전부가 되듯이

나의 하느님이 나의 전부인 사랑을 하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한 분이신 하느님은 셋이서 한 분이시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세 분이 각각 다른 신이 아니라 셋이서 하나를 이루시는 하느님,

사랑 자체이시기에 완전한 하나를 이루시는 하느님이십니다.

 

그리고 모든 존재는 삼위일체의 사랑에서 생겨났고 그래서

삼위가 사랑으로 하나가 되듯 사랑으로 하나를 이루도록 생겨났습니다.

우리가 부모의 사랑으로 생겨났고 사랑을 위해 존재하는 것은

이 사랑의 이치, 곧 하느님 사랑에서 생겨났기에

사랑으로 하나를 이루게 되어있는 그 사랑의 이치 때문입니다.

 

이 사랑의 이치를 깨닫고 그 이치를 살아가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남이 아니라 나이고 그래서 자신처럼 남을 사랑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한 분이시지만 모든 선이신 하느님을 사랑할 때

프란치스코의 기도인 'Deus Meus Omnia'를 완성할 수 있을 겁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profile image
    홈페이지 민트 2018.11.04 07:19:07
    사랑의 이치를 알고, 마음먹고, 실천하여 하느님처럼 되려는 오늘, 다시 기회를 주시는 거룩한 주일 아침!! 감사합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04Nov

    연중 제 31 주일-멀리 있지 않지만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 있지 않은 나?

    “너는 하느님의 나라에서 멀리 있지 않다.”   오늘 주님께서는 제일 중요한 계명, 곧 사랑이 제일 중요한 계명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고, 사랑도 어떤 사랑이 참 사랑인지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는 율법학자에게 하느님의 나라에서 멀리 있지 않다고 칭...
    Date2018.11.0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703
    Read More
  2. No Image 04Nov

    2018년 11월 4일 연중 31주일-터키 에페소 기도의 집

    2018년 11월 4일 연중 31주일                                                              오늘 복음에서 주님께서는 이웃사랑과 하느님사랑에 대한 사랑의  이중 계명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구약시대부터 이미 하느님께 대한 사랑의 계명은 “네 이웃을 네...
    Date2018.11.04 Category말씀나누기 By고도미니코 Reply0 Views220
    Read More
  3. No Image 03Nov

    연중 제30주간 토요일

    우리가 낮은 자리에 앉아야 하는 이유는 오늘 복음에 따르면, 우리가 자신을 낮출 때 우리가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즉 높아지기 위해서 오히려 낮은 자리를 선택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모습은 자신을 스스로 높이는 사람의 마음과 똑같다고 볼 수 있습니...
    Date2018.11.03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2 Views157
    Read More
  4. No Image 03Nov

    연중 30주간 토요일-사람들보다 낮아지지 않고 하느님 앞에서 낮아지는 우리

    “누구든지 자신을 높이는 이는 낮아지고 자신을 낮추는 이는 높아질 것이다.”   높은 사람과 높이는 사람은 다릅니다. 높은 사람은 높기에 높이지 않고 낮은 사람이 낮기에 높이는 거지요.   그러기에 우리 인간은 그 천박함 때문에 높이는 사람을 ...
    Date2018.11.03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4 Views780
    Read More
  5. No Image 02Nov

    위령의 날-위로만 하지 말고 격려를 해야

    “내 살갗이 이토록 벗겨진 뒤에라도 이 내 몸으로 나는 하느님을 보리라. 내가 기어이 뵙고자 하는 분, 내 눈은 다른 이가 아니라 바로 그분을 보리라.”   전례력으로 마지막 달을 보내면서 교회는 위령성월을 지내지요. 그리고 어제 위령성월의 첫날을 ...
    Date2018.11.0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915
    Read More
  6. No Image 01Nov

    모든 성인 대축일

    오늘 복음의 말씀을 우리는 진복 팔단이라고 부릅니다. '행복하여라'라는 단어가 총 9번 나오지만, 마지막 내용은 어덟번째 내용을 설명한 것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는 여덟까지 행복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이 여덟까지 중에서 4가지는 하느님 혹은 하...
    Date2018.11.0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1 Views176
    Read More
  7. No Image 01Nov

    모든 성인의 날-성인의지聖人意志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사람들이 나 때문에 너희를 모욕하고 박해하면 너희는 행복하다!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너희가 하늘에서 받을 상이 크다.”   바보 같은 질문인지 모르지만 교회는 왜 모든 성인의 날을...
    Date2018.11.0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102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0 Next ›
/ 65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