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이제 다른 모든 민족들처럼 우리를 통치할 임금을 세워 주십시오.”

 

저는 사무엘기의 오늘 얘기를 읽을 때마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임금은 꼭 필요한 것인가? 없으면 안 되는가?

임금을 세워달라는 어쩌면 당연한 요청에 왜 사무엘은 언짢아했을까?

 

임금은 꼭 필요한 것인지, 없으면 안 되는 것인지에 대해

제가 생각게 되는 것은 다분히 임금들에 대한 부정적 체험 때문입니다.

너희가 원한 임금들이 너희들 위에 군림할 것이고

너희를 잘 살게 해줄 거라 믿고 바라는 임금들이 오히려 못살게 할 거라고

오늘 사무엘이 백성들에게 경고하듯이 제가 경험한 임금들은 부정적입니다.

 

작년 우리는 대통령을 권좌에서 밀어내고 새로운 대통령을 세웠는데

많은 사람들이 지금 대통령에 대해 많은 기대와 희망을 갖고 있지만

저는 전의 대통령들보다 좀 나을는지 모르지만 큰 희망은 말할 것도 없고

기대도 그리 많이 가지지 않습니다.

 

그런데 제가 이런 생각과 태도를 가지고 있는 것은 제가 교만해서도

또 기대와 희망을 걸었다가 실망을 할까봐 두려워서도 아닙니다.

물론 정치적 냉소주의나 무정부주의적인 태도도 아닙니다.

 

그러니까 저는 어떤 종류이건 인간적인 차원에서보다는

땅에서 하늘을 보고 하늘에서 땅을 보고자 하는 차원에서 그러는 겁니다.

이것을 뭐라고 해야 좋을지 모르지만 한 마디로 차원이 다르다는 겁니다.

어른이 어린아이들과 같이 놀 수 없는 것과 비슷한 것이지요.

 

그래서 그리스도교 신앙인은 어떤 정권이 들어서건 그리스도의 가르침과

예수님께서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시려고 했던

그 하느님 나라를 늘 염두에 두고 판단을 해야 하고 예언을 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이것은 독선이나 교만이 아니라 영적인 자부심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또한 세속주의와 물신주의에 대한 경계입니다.

 

인류의 역사는 오늘 사무엘기의 이스라엘 원로들처럼

정치 세속주의의 유혹과 도전이 늘 있어왔습니다.

하느님께서 통치하는 하느님 나라는 하늘에만 있고

이 세상 통치는 온전히 임금이 하는 것이라는 거지요.

 

그러므로 신앙인인 우리는 세상과 세속을 잘 구분함으로써

세속주의에 잘 대처해야 합니다.


언젠가 한 정치인이 독재에 대항하여 비판의 소리를 내는 교회에게

카이사르의 것은 카이사르에게,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에게 돌리라는

주님의 말씀을 가지고 정치와 세상일에 간여하지 말라고 하였지요.

 

그런데 하늘만 하느님이 창조하시고 하늘에만 계시는 것이 아니고

이 세상은 하느님이 창조하지도 계시지도 않으신 것이 아니지요.


이 세상도 하느님이 창조하시고 하느님은 이 세상에 계시는데도

이 세상에는 하느님이 안 계시다고 하는 것이 세속주의이고

이들의 주장대로 하느님이 안 계신 세상이 세속인 것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프란치스코가 회개 시초에는 세상을 떠나려 했습니다.

그러다가 스뽈레또 환시와 나병환자와의 만남을 통해 세속은 떠나고

제자 파견의 복음 말씀을 듣고서는 세상 가운데로 들어갔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도 세속은 떠나고 세상 안으로는 깊이 들어가야 함을,

세상에 들어가 세상을 하느님 나라로 바꾸는 복음 선포를 해야 함을

또 다시 묵상하는 오늘이 되어야겠습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15Jan

    연중 2주 월요일-사랑으로 마시니 포도주가 맛있다!

    “주님의 말씀을 듣는 것보다 번제물이나 희생 제물 바치는 것을 주님께서 더 좋아하실 것 같습니까?”   오늘 저는 독서와 복음을 읽고 두 독서의 공통주제로 이것을 삼았습니다. 내가 생각하는 옳은 일 vs 하느님이나 다른 사람이 원하는 사랑의 일 내가...
    Date2018.01.15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69
    Read More
  2. No Image 14Jan

    연중 제2주일

     신앙생활을 하다보면 가끔 의심이 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나는 지금 정말 하느님과 함께 하고 있는 것인지,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삶을 살고 있는 것인지  확신이 들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누군가 나에게 그렇다고 이야기 해 주면 좋을 것 같고,  ...
    Date2018.01.1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0 Views458
    Read More
  3. No Image 14Jan

    연중 제 2 주일-우리는 제자이며 동시에 스승이다.

    오늘 독서와 복음은 하느님-스승-제자의 관계를 얘기합니다. 그런데 당연한 것이지만 제자들, 곧 엘리의 제자 사무엘과 요한의 제자인 안드레아와 다른 제자는 아직 하느님을 모릅니다.   이에 대해 사무엘기는 “사무엘은 아직 주님을 알지 못하고, 주님...
    Date2018.01.1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706
    Read More
  4. No Image 13Jan

    연중 1주 토요일-음지의 죄의식과 양지의 죄의식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주님께서는 왜 세리 레위를 부르셨을까요? 레위를 부르시기 전 군중을 가르치셨는데 왜 열망을 가지고 당신의 가르침을 받으러 온 그들 가운데서는 부르지 않고, 세관에 앉아 있는, 다시 말해서 주님의 말씀...
    Date2018.01.13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85
    Read More
  5. No Image 12Jan

    연중 1주 금요일-세속은 떠나고 세상 안으로는 들어가야 할 우리

    “이제 다른 모든 민족들처럼 우리를 통치할 임금을 세워 주십시오.”   저는 사무엘기의 오늘 얘기를 읽을 때마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임금은 꼭 필요한 것인가? 없으면 안 되는가? 임금을 세워달라는 어쩌면 당연한 요청에 왜 사무엘은 언짢아했을...
    Date2018.01.1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71
    Read More
  6. No Image 11Jan

    연중 1주 목요일-기대는 쉬어도 믿는 것은 어렵다.

    오늘 사무엘기는 전쟁에 패한 이스라엘 사람들이 느끼는 낭패감과 그러는 가운데 살기 위해 수를 쓰는 이스라엘 사람들의 얄팍함을 그대로 우리에게 전해줍니다.   “주님께서 어찌하여 오늘 필리스티아인들 앞에서 우리를 치셨을까? 주님의 계약 궤를 모...
    Date2018.01.1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91
    Read More
  7. No Image 10Jan

    연중 1주 수요일-기도하러가 아니라 말씀 들으러

    “주님, 말씀하십시오. 당신 종이 듣고 있습니다.”   오늘 사무엘기의 얘기는 너무도 유명한 부르심, 성소 얘기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어떻게 부르시는지, 우리는 그 부르심을 어떻게 식별해야 하는지, 우리는 그 부르심에 어떻게 응답해야 하는지 ...
    Date2018.01.10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108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626 Next ›
/ 62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