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20.11.25 02:37

부재의 신비

조회 수 184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부재의 신비

 

내가 그분을 붙잡았다고 느끼면

그분은 더 멀어지고

 

내면의 소란을 잠재우려고 하면

소리로 가득 찬 나를 본다.

 

내가 앞으로 나아가면

그분은 물러나신다.

 

하느님의 부재를 경험하는 것은

고난을 받는 것처럼 느껴진다.

우울하고 쓸모없는 사람처럼 공허하고 외롭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욥처럼 탄식한다.

신비를 과학적으로 인증하려는 이들은

알 수 없는 하느님의 신비에 넌더리를 내고 하느님을 떠난다.

 

고요함에 젖어 들기 위해 하느님 앞에 있으면

맨 먼저 만나는 얼굴은 내면의 온갖 잡음들이다.

하느님께서 나의 인격을 성장시키는 방법은

실패할 자유를 허용하시는 일이었다.

허용은 방치가 아니라 선하신 마음에서 나오는 자비와 사랑이었다.

하느님은 내가 수치나 자기혐오의 유혹을 받을 때

방관자가 아니라 내 편에서 나와 함께 하셨다.

나를 하느님으로부터 갈라놓는 것은

내가 하느님으로부터 분리되어 있다는 나의 생각일 뿐이었다.

 

그분께서는 나를 한시도 떠나계시지 않으셨다.

그분께서는 나의 유익함과 동떨어진 채로 놓아두지 않으시고

행동하지 않으시는 것처럼 보이는 당신의 부재로

하느님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셨다.

 

내가 뒤늦게 알아차린 사실은

하느님의 물러나심은

당신 자신의 깊은 속으로 들어오라는 손짓이었다.

그분께서 물러나신 것처럼 느껴지는 순간들이

더 깊은 신뢰와 친밀감으로 초대하시는 아버지의 자애로운 마음이었다.

 

하느님을 떠난 사람은 있어도

사람을 떠난 하느님은 계시지 않는다.

 

실재하는 연인은 실재하는 하느님이셨다.

고요함 속에서 배우는 부재의 신비는

더 큰 만남으로 사랑을 키운다.

 

부재를 통제하려는 인간의 몸짓은

영원한 부재를 남길 뿐이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9 SNS 로 인도 카마시안에서 기도 부탁드린다는 메세지가 오가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조금 전에 지인으로 부터 +나마스떼, 평화를 빕니다. 대만에 계신 수녀님으로부터 온 소식입니다. 인도에 계시는 카노시안 수녀님들께서 모든 수녀... 홍우진 2012.06.28 10908
1158 가회동성당의 건, 생각은 자유지만... 가회동 성당에 오지 말라고 하시는 요한이라는 분은 본당사제인지 신자 대표인지 모르겠지만 오라 마라 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신 분이세요? 내용을 읽어보니 사... 7 바라봄 2009.06.10 10891
1157 성거 프란치스꼬의 집 http://cafe.daum.net/ofmsghttp://cafe.daum.net/ofmsg 박시메온 2012.06.02 10869
1156 정장표레오신부님연락처 http://visionpa.net정장표레오신부님 연락처를 알고 싶습니다. 메일로 연락처를 보내주시면 좋겠군요. 음훈정 2010.06.07 10864
1155 황정민 루가가 평창동 식구들에게 전합니다. 평화를 빕니다! 루가 엄마입니다. 엊그제 편지가 왔습니다. 인천에 가있고 자대는 17사단이며 훈련소도 17사단이랍니다. 주소는 '인천광역시 부평구 구산동 사서... 2 김점순 2006.03.25 10812
1154 여러가지 명언들 모아보았어요^^ 시련이 없다는 것은 축복 받은 적이 없다는 것이다. - 에드거 앨런 포 이 순간을 살면서 모든 삶의 축복에 대한 경외심을 느낍니다. - 오프라 윈프리 자신의 일을... 성찬우 2011.07.11 10434
1153 호흡기 장애인을 위한 서명운동 협조 요청 저희 작은형제회 한국관구에서 예전에 호흡기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활동을 하였습니다. 당시에 생활했던 분들이 질병은 치료가 되었지만 정상적으로 살아가기가 ... 1 관리형제 2008.06.21 10355
1152 호스피스교육 수강생 모집 찬미예수님! 재속프란치스코회 서울루케치오형제회에서는 죽음의 공포에 떨고있는 환자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봉사하기 위해 아래와 같이 호스피스교육을 마련하였... file 박창규요한레오나르디 2010.05.31 10297
1151 유리와 거울 {FILE:1} 유리는 앞이 잘 보입니다. 상대방의 모습도, 불평할 만한 현실의 모습도 잘 보입니다. 그러나 거울은 앞이 보이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의 모습만 보... 2 file 마중물 2006.01.20 10127
1150 홍천수도원의 늦가을 정취 수녀원과 수도원 공사로 시끄럽던 여름은 지나고 이제는 이 골짜기에 고요가 감돕니다. 고요함이 수도원을 감싸는 늦가을에 숨죽이고 있는 생명력이 있습니다. ... 1 file 김상욱 2006.11.19 10123
1149 양평 성 클라라 자매들이 늦은 인사드려요! 평화 와 선! 손에 식은 땀이 나는 듯 합니다! 많은 이들이 오가는 곳에 촌 스런 시골 수녀가 으리으리한 빌딩 숲 앞에 홀로 서 있는 듯 ^^ ... 2 양평클라라 2012.10.29 10117
1148 삼가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삼가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지난 11月 19日 저희 아버님(신광현, 광렬요한)이 90세를 일기로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아 선종하셨을 때 아버님을 여읜 슬픔과 생... 신대건안드레아 2012.11.22 10063
1147 2006년도 프란치스칸 영성학교 성지순례 안내 2006년도 프란치스칸 영성학교 성지순례를 아래와 같이 실시할 예정이오니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기간: 2006년 4월 14일부터 24일까지 *인원: 최대 30명 *대... file 대신에 2006.01.21 10009
1146 정자나무 이야기 정자나무 이야기 마을 어귀에 커다란 정자나무 한 그루가 서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이 나무 그늘에 앉아 쉬면서 정다운 이야기를 나누곤 하였습니다. 그때 나무가... 회개 2006.01.22 10002
1145 박근혜 대통령: 나체: 더러운 잠 : 가톨릭 예술 박근혜 대통령 나체, 더러운 잠 : 가톨릭 예술   “세상에 이런 일이!” 라는 탄성이 절로 나오는 일들이 연속적으로 폭로되면서 국민들이 망연자실한 ... file 이종한요한 2017.01.27 1000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 8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