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20.01.05 10:31

사랑의 힘

조회 수 1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사랑의 힘

 

관계의 단절을 가져온 어둠

그 감옥에 있을 때

사랑을 거부하고

사랑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경험한다.

 

나는 너를 나에게 오지 못하게 하겠다.

보기도 싫고

만나기도 싫고

말하기도 싫다.

 

미움이 증대되면

싫은 것을 넘어 폭력을 행한다.

언어의 폭력

눈빛과 표정의 폭력

말을 하지 않는 폭력

그리고 마침내 악마적인 에너지를 총동원하여

물리적 폭력과 더불어 죽이려는 마음에까지 이른다.

이것이 어둠에 갇혀 있는 동안 경험하는 진짜 어둠이다.

 

출구가 없는 감옥

그 참담한 어둠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유일한 빛,

별의 인도로 예수를 만나게 해준 빛,

누군가가 예수님의 무덤을 막아놓은 돌을 굴려 주는 일,

누군가가 선한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는 것을 느낄 때,

먼저 다가와 건네는 사랑스럽고 다정한 말 한마디,

말없이 다가와 일상의 불편을 덜어주는 작은 선행들,

 

어둠 속에서는 의심의 불을 켜고 있지만

일상의 작은 것들 안에서 변화는 일어난다.

외부로부터 오는 아주 단순한 사랑이

저수지에 뚫린 작은 구멍처럼 마침내 둑을 무너뜨린다.

자신의 힘으로는 도저히 불가능한 감옥에서의 탈출이

외부로부터 누군가가 보내는 사랑으로

조금씩 조금씩 빛을 받아 열리기 시작한다.

 

의심은 변화를 시작하는 첫 신호다.

마음에서 정신으로

옳고 그름을 따지는 윤리적 의심으로

존재론적인 의심으로

마침내 전 존재의 와해를 불러오는 바닥의 진실과 직면하게 된다.

 

자신의 밑바닥까지 내려가

바닥의 진실을 보게 되면

모든 원인이 밖에 있지 않고 안에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어둠이라는 혼돈 속에서 창조하는 에너지

그것이 사랑의 힘이다.

이 창조의 힘으로 시작하는 믿음은

혼돈 속에서도 다시는 흔들리지 않게 한다.

 

실존적인 어둠을 경험한 사람이

밖으로부터 오는 사랑의 힘으로 새로 태어나면

다시는 어둠으로 도망치거나 돌아갈 수 없다.

 

공현의 신비는 우리를 통하여

주님의 선하심과 자비를 우리가 행하는 선의 실천으로

드러나게 하는 일이다.

 

2020, 1, 5. 주님의 공현 축일에

이기남 마르첼리노 마리아 형제 O.F.M.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3 축복 받은 수도회 + 평화와 선 작년에도 사제/부제품을 많이 받으셨는데 이번에도 역시 많은 형제들께서 서품 받으시는군요. 사부님께서 그만큼 지상에서나 하늘에서나 항상 작은형... 정마리아 2006.06.12 7285
1032 추위를 타는 영혼 추위를 타는 영혼   새벽 두시 어둠의 세력과 격렬하게 싸우다가 꿈에서 깨었다   차가운 밤바람에 섞여 부는 공허 그 안에 놓아기르는 야생의 고독... 이마르첼리노M 2015.01.16 1234
1031 추위 속의 사색 추위 속의 사색   혹한의 밤 속살을 파고드는 추위 날개를 웅크리고 떨고 있는 둥지속의 새   사람에게 추위란 신의 제단에 바쳐진 제물   배... 이마르첼리노M 2016.01.21 991
1030 추위 추위 추위 북극 빙하의 계곡에서 살림하던 네가 하얀 서리 수염으로 기르며 얼음 맷방석에 앉아 마른가지 주워 담배를 태우던 네가 오늘은 어인일로 날 찾아 왔... 이마르첼리노 2011.10.29 4511
1029 추수군대 샬롬!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정사와 권세와 이 어두움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에게 대함이라&quot;(엡6:12). 영적전쟁이란 하나... 이영애 2007.04.04 6567
1028 추석 달처럼 추석 달처럼   코스모스는 나를 부르고 밤송이들은 몸을 풀었다.   저녁 햇살을 온몸에 받은 벼들이 벌이는 금빛 축제 대추나무엔 사랑이 익고 사과... 이마르첼리노M 2020.10.01 175
1027 최야고버 수사님 감사드려요 어느듯 대림절이네요. 찬미예수님~ 항상 잊지 않고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 미카엘이 너무 행복하게 변해갑니다. 왠만큼의 마음,행동,말의 자제가 많이 성장하였습... 잡초 2010.11.24 8801
1026 최복련 아녜스 할머니의 1주기 한국 관구의 은인이신 최복련 아녜스 할머니의 1주기가 12월 20일입니다. 목동을 지켜온 증인이시기도 하십니다. 방지거 2011.12.17 9543
1025 최병길(피델리스) 형제님 연락처를 찾습니다 프란체스코 수도회 소속 신부님이셨는데 호주 멜버른에 가셨다는 얘기 까지는 들었고 , 약간의 후속 소식도 들었는데 그후 소식이 끊겼습니다. 저는 최 피델리스 ... 3 조파스칼 2010.06.23 8055
1024 촛불집회송 - 촛불 집회송 -           1 스승을 배반한 가엾은 유다와 배신의 대명사가 된 유다 절망에 빠져 목숨을 끊은 유다인 유다와 목을 맬 수 없는 초인종... 고파울로 2016.11.11 993
1023 촛불 앞에서    촛불 앞에서 밤기도 텅빈 성당의 제대 위에 외로운 촛불하나 작은 태양되어 나를 비춘다   빛과 열 그건 생명이다   빛과의 만남 빛과... 이마르첼리노M 2015.09.03 1088
1022 초록 속에서 초록 속에서 초여름인가 늦은 봄인가 한낮은 덥고 조석엔 쌀쌀하다. 벌판은 온통 잔칫날 같다. 저토록 엄청난 초록들은 어디서 솟았을까 수도원 뒤뜰에 서있는 ... 1 이마르첼리노 2011.05.06 4469
1021 초대 부산 교구장 최재선 주교님 선종 천주교 부산교구 초대교구장 최재선(요한)주교님께서 2008년 6월 3일(화) 오후 4시 46분경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아 선종 하셨습니다. 주교님께서 하느님 품에서 ... 관리형제 2008.06.04 7370
1020 언제인지는 잘모르겠지만 기도할려고 책상서랍에 넣어둔 큰 초를 얼마전에 다 태웠다. 처음에 초를 켤때에는 이걸 언제 다 태우나 싶었지만 다 태우고 난 뒤에는 ... 일어나는불꽃 2020.09.27 223
1019 청년미사 아우름 2007년도에 시작한 아우름 청년미사가 해를 넘겨서 2008년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참석자의 숫자가 늘지 않고 있습니다. 아마도 참여하는 사람은 열심이... 관리형제 2008.01.16 9159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78 Next ›
/ 7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