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6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사랑의 학교에서 동창생들에게 쓰는 편지

 

열대야의 맹위가 잠들지 못하게 하는 밤

사랑의 학교에 다니는 동창생들인 너희들을 위하여

이미 새날이 된 시간에 편지를 쓴다.

 

관계의 능력을 통해 선물로 만나는 모든 이들에게

사랑을 가르치신 우리의 스승이신 분

우리는 같은 학교, 같은 학년, 같은 반

창조와 자유라는 과목을 배우고

선과 덕이라는 숙제로 과제를 내 주시는 분에게

낙제 점수는 면하게 해 달라고 애원 하면서

저 마다 자기 길을 개척해 가고 있다

 

우리를 가르치시는 분은

사랑하는 이들의 선을 위하여

사랑의 관계 안에서 자신을 내어주는 능력을

자신의 실천으로 보여주셨기에

가장 훌륭한 교사이시다

 

그분은 비교를 초월하는 절대의 개체인 우리들이

참된 자유에 이르는 갈망을 통해

영원한 자유에 참여하게 될 때 졸업장을 주실 것이다.

 

무상으로 사랑하는 능력

자유를 교육하는 사랑의 학교에서 우리는 만났고

생명을 살려내기 위하여 자기를 내놓는 자유를 살아간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의 결단에 이르는 자유를 통해

자유를 얻는 길을 스스로 보여 주셨기에 우리는 배운다.

 

나의 친구요 동창인 너희에게 편지를 쓰는 이유는

헌신의 욕구 앞에 인색하지 않고

우리의 너그러운 낭만이

실로 아름답고 멋진 취미요

생명을 살려내는 놀이 문화를 만들어 가기를 희망하기 때문이다.

 

감정이나 행동거지에 가격표를 메기고

절대로 밑지지 않으려고 싸구려 비하를 저지르는 우리에게

천천히 다니시며 우리의 얼굴을 들여다보고

우리들의 어깨 위에 손을 얹으신다.

 

그분은 시간 속에 계시고

번뇌 속에 계시고 좌절과 소망 속에 사시며

계절마다 다른 옷을 입으시고

오랜 병석의 침상에 서시기도 하셨다.

 

모조리 문이 닫힌 작은 집에서 암울해 있을 때

목마르게 부르는 이름도 그분이셨다.

그분은 내 영혼을 맨 먼저 찾아주신 분이셨지만

그 사실을 일깨워 준 것은 너희들이 곁에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의 속마음을 탐색하는 일도 나에겐 괴로웠다.

금광을 캐려고 바위를 깼지만

종내 돌에 절망하여 까무러치듯이

삶이 어렵고 사람이 어려워 꼭 죽을 것만 같은

그런 일들이 잦았었건만 한 점 바늘구멍만한 빛이 있어

나는 그 빛을 따라가곤 했다고 말 할 수 있다

 

도망치는 일과 속속들이 함께 느끼며 사는 일의 두 가지 중에서

어느 쪽을 선택할지 섣부르게 대답하지 말자

천천히, 또 몹시 아끼는 것과 같이 여러 번 되물으면서 생각해보자

가슴 한 복판에서 종내 하나의 목소리가 울려 나올 때까지 기다려보자

우리의 스승께서 가신 길이라고 하더라도

그 길에서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기도 하다

다만 성령께서 우리의 선택에 함께 하심을 믿고 기도드리자

 

우리들의 마음 속 소요들은 한결 다스리기 어렵고

평생을 다 살아버린 듯 피곤에 휘말릴 때도 있다.

과도한 갈망과 소비와 위험으로 이끄는

즉각적인 만족에 의존하는 그러한 갈망의 노예들이 될 수도 있기에

우리들은 자유에 이르는 법을 반드시 배워야 한다.

 

사랑하는 이가 슬퍼하고 방황하고 절망하고 그 나머지 기도하듯이

나도 노상 그것들과 엇비슷한 감정의 눈매를 갖고 살아왔다고 말하고 싶다

 

사람은 자신 안에 영원한 행복을 성취할 힘을 가지고 있지 않기에

영원한 행복에 대한 열망을 성취 가능한 실재로 만들기 위해

하느님은 우리와 소통하는 방법으로 자신이 우리에게 내려오셨다.

가난과 겸손, 무상으로 주어진 열매들을 먹고 우리는 살아왔다.

우리가 졸업장을 받아든 날은 영원한 종착지에 다다른 때일 것이다.

 

사랑하는 나의 동창생들아!

우리가 우리의 우정으로 길을 가는데 도움이 되었다면

하느님과 갖는 우정은 성숙의 끝이다.

그 때를 위해 나는 너희들과의 우정 안에서 편지를 쓰고 있으며

졸업장을 받게 될 우리들의 행복을 미리 본다.

 

 

2017, 7, 25 화요일

여명이 열리는 시간에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9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3일차(7/23)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3일차 ★ * 행진 구간 : 임원해양경비안전센터 ~ 울진핵발전소 * 참여인원 : 19명 * 구간참가자 : 0명 * 도착지 인원 : 16명 * 천사 ...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4 797
318 과제 과제   선은 육화한 그리스도의 실재 거룩한 표양과 모범으로 그분을 낳는 일   완성을 향한 성숙의 의무 사랑이 되어가는 여정 닮아가는 여정 그리... 미루나무 2017.07.24 603
» 사랑의 학교에서 동창생들에게 쓰는 편지 사랑의 학교에서 동창생들에게 쓰는 편지   열대야의 맹위가 잠들지 못하게 하는 밤 사랑의 학교에 다니는 동창생들인 너희들을 위하여 이미 새날이 된 ... 미루나무 2017.07.25 659
316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4일차(7/24) + 평화를 빕니다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4일차 ★ * 행진 구간 : 울진핵발전소 ~ 망양2리 마을회관 ~ 죽변 오산마을(숙소를 찾지 못하여 되돌아옴) * 참여...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6 799
315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5일차(7/25) + 평화를 빕니다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5일차 ★ * 행진 구간 : 죽변 오산마을 수산협동조합 - 기성면 로타스코리아 김치공장 * 참여인원 : 17명 * 구간참...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6 888
314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6일차(7/26) 기성면 - 영해면 + 평화를 빕니다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6일차 ★ * 행진구간 : 기성면 - 영해면 * 참여인원 : 9명 * 구간참가자 : 0명 * 도착지 인원 : 9명 * 천사 :  서울...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7 693
313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6일차(7/26) 소성리:범종교인평화미사 + 평화를 빕니다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6일차 ★ 성주 소성리 범종교인 평화기도회 참석 * 방문 구간 : 원불교 소성리성지 도착-&gt; 소성리 마을회관 천주...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7 823
312 새벽이 오면 좋아질 거야 새벽이 오면 좋아질 거야   하느님은 하늘에서 주무시고 신의 숙면을 지키며 밤에도 잠 못 이루는 가슴   산호와 진주를 감추고 있는 심해의 신비처럼 ... 미루나무 2017.07.28 656
311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7일차(7/27) +평화를 빕니다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7일차 ★ * 행진 구간 : 영덕 영해면 노인복지 회관 ~ 경주시 양낭연 하늘바다 펜션 * 참여인원 : 16명 * 귀...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9 716
310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8일차(7/28) +평화를 빕니다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8일차 ★ * 행진 구간 : 월성원자력발전소  ~ 기장성공회교회 * 참여인원 : 22명 * 귀가자 : 1명 (신인철스테파노 형...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30 818
309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9일차(7/29) +평화를 빕니다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일차 ★ * 행진 구간 : 기장성공회교회 ~ 악양 * 참여인원 : 24명 * 귀가자 : 1명 (이광현 형제) * 도착지 인원 :  명...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30 767
308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10일차(7/30)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10일차 ★ * 행진 구간 : 악양 ~ 하동 궁항마을 회관 * 참여인원 : 29명 * 귀가자 : 0명 * 도착지 인원 : 28명 * 방문자 : 0 명 * 신... 2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30 876
307 관계의 질을 높이기 위하여 관계의 질을 높이기 위하여   너와 나 하느님과 나 관계의 질을 높이는 건 하느님의 존재 방식과 행위방식을 공유하는 것   하느님의 존재 방식 갓난... 미루나무 2017.08.01 616
306 사랑이라는 미명 아래 사랑이라는 미명 아래     “내가 원하는 것은 희생이 아니라 자비다”   열심 하지만 교만한 사람은 하느님과 협력하여 선을 이루기보다 사람과 하느님... 미루나무 2017.08.01 701
305 베풂과 받아들임의 축제 베풂과 받아들임의 축제 1. 나는 네 안에서 너는 내 안에서 존재의 기초를 놓는다.   너를 위하여 행하는 것이 베풂이요 너에 의하여 사는 것이 받아들... 미루나무 2017.08.02 637
Board Pagination ‹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