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6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베풂과 받아들임의 축제

1.

나는 네 안에서

너는 내 안에서 존재의 기초를 놓는다.

 

너를 위하여 행하는 것이 베풂이요

너에 의하여 사는 것이 받아들임이기에

나는 네 안에 집중되어 너를 위해 살고

너는 내 안에 집중되어 나를 위해 산다.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받아들임과 베풂의 삶을 산다.

하느님의 위격 간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것이

사랑의 속성이기 때문이다.

 

인간의 죄는

베풂과 받아들임의 존재가 되려 하지 않는데 있다.

 

 

2.

사람은 열에 타는 초원

폭염으로 지지면 무참히 시들어 퇴락의 가을을 맞는다.

 

올 여름은 유난히 가뭄과 폭염과 폭우가 번갈아가며 힘겹게 한다.

한곳은 불에 타고 다른 곳은 수해가 심하다.

일상이 마비된 채 하루하루를 견디는 이들과

절망에 기항하여 닻을 내린 사람들이 많은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마땅치 않아 안타까운 마음으로

주님의 자비를 기원하고 있다.

 

인천에서 살 때에는 파주 문산에 가서

석남동 성당 신자들과 함께

열흘이 넘게 수해 복구를 돕는 이들을 위해

간이식당을 차려놓고 식사를 준비해 준적이 있다

많을 땐 한 끼 식사인원이 천명도 넘었다

맨 처음 혼자서 수해의 현장을 찾아가 사흘 동안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가장 심각한 곳을 찾았으나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연하고 암담했다

마침내 문산 시내 행복 예식장 앞에 식당을 설치하였다

 

어려움에 처한 이들에 대한 측은한 마음들을 모으는 하느님의 자비와

재난에 대처하는 우리 민족의 아름다운 마음을 그 때 확실히 보았다.

자신의 할 일을 뒤로하고 기쁨으로 흘리는 땀의 축제였다

식재료를 구입하고 참여하는 이들에게 일을 나누고 하면서

그렇게 많은 이들이 베풂의 축제에 함께 하는데서 크나큰 감동을 받았다.

한 사람 한사람의 아름다운 마음이

수많은 이들이 연주하는 오케스트라를 만들어 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9 원주교구 청소년국 성소부 성소주일 행사 안내입니다. &#10013; 찬미 예수님 제44차 성소주일 행사를 성지 배론에서 춘천교구와 함께 아래와 같이 실시하게 되었습니다. 성소주일에 귀 수도회를 초대하오니 청소년들에... file 원주교구 청소년국 성소부 2007.04.06 6362
328 월피정에 초대합니다. http://sungsim1.or.kr장소 : 산청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신관 일시 : 매월 마지막날 저녁 ~ 새달 오전 내용 : 첨부 참조 file 생비량 2011.01.08 8420
327 웰빙... 내부의 적 지방간,콜레스테롤[빼는법] ; 먼저 승락없이 글을 올린것을 사과드리며 원치 않으신분들은 삭제하여 주십시요, 레위기 7장23~25절 에서 부터 지루하게... file 장광호 2007.11.28 4204
326 위기의 밤하늘, '별의 지도'가 되어 줄 주옥같은 강연!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http://www.nanum.com 세상은 갈수록 팍팍해져 가고 새로운 고통이 지난 고통을 덮쳐서 삶은 점점 더 무감각해 지는 것 같습니다. 쉴 새 없이 몰아닥치는 위기속... 나눔문화 2009.08.23 5135
325 위대한 선생님 위대한 선생님   남자들 대부분이 요구하는 전부는 존중이다. 존중받지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면 권위에 대한 상처로 인해 범죄, 경쟁적 탐욕, 병적인 ... 이마르첼리노M 2019.09.27 236
324 위대한 유산 '베토벤 장엄미사'/제51회 서울오라토리오 정기연주회/ http://www.seouloratorio.or.kr1. 공연개요 제 목 : 서울오라토리오 제51회 정기연주회 위대한 유산 베토벤[장엄미사-Missa Solemnis] Dona nobis Pacem!(우리... 1 file 정세진 2011.06.06 6219
323 위대한 전환 위대한 전환   상 받기 위해 사는가? 벌 받지 않기 위해 사는가?   젊은 날 내 삶의 동기는 내 바깥에 있었다. 착하지 않으면 지옥에 갈 것이라는 ... 이마르첼리노M 2017.08.07 639
322 위대한 초월자 앞에서 위대한 초월자 앞에서   모든 선한 일에는 아주 작은 것이라도 보상을 기대하는 심리가 숨어 있다. 예수님을 따르는 대가로 축복과 성공을 얻을 수 있다고... 1 이마르첼리노M 2021.01.15 65
321 유기서원소 홈페이지 새단장이 끝났습니다! ^^ 드디어 유기서원소 홈페이지 새단장이 끝났습니다! 물론 왕초보인 제가 만든지라... 볼품 없고 어설프지만, 우리 형제들의 활발한 나눔의 장이 되길 기대해 봅니... 신 임마누엘 형제 2006.02.15 5662
320 유리와 거울 {FILE:1} 유리는 앞이 잘 보입니다. 상대방의 모습도, 불평할 만한 현실의 모습도 잘 보입니다. 그러나 거울은 앞이 보이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의 모습만 보... 2 file 마중물 2006.01.20 10060
319 유영진루까신부님을 찾습니다 신부님 저는 어머님의 부탁으로 신부님을 찾으러 나섰습니다 이전에 메일로 몇번의 안부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다시 메일이 반송되어 왔습니다 어머니가 매일 구... 이두리(대건안드레아) 2008.07.20 7877
318 유익한 글 유기불안을 아십니까? 심리학 정신분석에 '유기불안'이라는 것이 있다. 이것은 어린아이가 유년기에 버림을 받을까, 불안에 떨었던 경험을 말하는데 부모에게 버... 소천 2009.06.04 6278
317 유일한 희망 유일한 희망   새벽에 잠에서 깨어났다. 촉촉한 습도가 알맞다 고요와 정막 속에서 간절한 염원을 담아 도처에서 피 흘리는 이들을 떠 올리며 자비와 선... 1 이마르첼리노M 2015.02.17 973
316 육화의 드라마 육화의 드라마 믿음은 확실하지 않는 현실에 대해 품는 확신입니다. 하느님이 있다고 믿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을 믿습니다. 하느님을 부인하는 것처럼 보이는 그... 3 이마르첼리노 2011.03.09 4215
315 육화의 시간 육화의 시간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과 하루를 시작하는 시간은 하느님의 자비에 맡겨진 시간이다.   하루를 마감한다는 것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이마르첼리노M. 2020.12.18 75
Board Pagination ‹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