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2478 추천 수 0 댓글 0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No Attached Image

오늘 우리는 예수님께서 우리 가운데 탄생하셨음을 경축합니다.

예수님 생신을 기리고 있습니다.

축하하고 또 축하합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예수님은 2천년 전에 태어나셨지만,

이분의 탄생은 결코 과거의 일이 아닙니다.

바로 오늘의 일입니다.

그분은 바로 오늘 나를 위해서 태어나셨습니다.

그분은 매일 매순간 태어나십니다.

우리를 위하여 매일 탄생하십니다.

이게 예수님 탄생의 특징입니다.

보통 사람은 과거의 탄생을 경축하고 축하하고 기릴 뿐입니다.

또 죽은 사람에 대해서는 죽은 날짜, 즉 기일을 1년에 1번 기념합니다.

예수님의 경우, 너무 훌륭하신 분이고,

우리의 스승이시고, 우리의 주님이시고,

하느님의 아들이시고, 하느님 오른편에 오르신 분이어서

매일 그분의 탄생을 기억하고 경축하고,

날마다 우리 안에 태어나시는 그분을 알아차리고 기뻐합니다.




그분이 말씀하시길,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고 하셨습니다.

“너희는 세상에 빛이 되어라”가 아니라 그냥 “빛이다”고 하셨습니다.

빛은 비추게 되어 있습니다.

근데, 불행하게도 이 빛이 비추지 못하도록 가리고 있는 커튼이 있습니다.

등경 위에 빛이 있어서 누구나 보게 되어 있는데,

불행하게도 누가 거기다 됫박을 씌어 놓았습니다.

이게 인간의 운명입니다.

불행한 운명입니다.

인간이면 누구나 이런 불행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이 세상에서 우리가 할 일은 이 불행한 운명을 제거하는 일입니다.

그걸 제거하는 것을 성령으로 거듭 태어났다고 하는 겁니다.

그것이 제거 되어야 밝은 인간이 되어 빛을 비춥니다.

그렇게만 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원죄를 가지고 태어납니다.

그게 바로 생로병사요, 무명이요, 탐욕입니다.

생로병사:

태어나서 죽어야 하는 것, 죽기 싫은데 죽어야 합니다.

늙기 싫은데 늙어야 합니다. 아프고 싶지 않은데 아파야 합니다.

이것 자체는 제거될 수 없습니다.

다만 성령으로 다시 태어나면 그 의미를 알게 됩니다.

생로병사의 깊은 의미... 그걸 깨치게 됩니다.

무명(無明):

아무 것도 모르고 태어납니다.

연약하기 짝이 없고, 아무 것도 모르는 상태입니다.

백지 상태로 태어납니다.

모르니까 어둠이요, 캄캄함, 그래서 근심, 걱정 속에 삽니다.

탐욕(貪慾):

만족을 모르는 욕심입니다.

어느 정도 채우면 만족을 느껴야 하는데, 그게 없습니다.

이러니, 우리 자신이 빛인데도 그걸 모르고 있고,

모를 뿐만이 아니라, 한없는 탐욕에 젖어서

한없는 불만이 쌓이는 겁니다.

오호통재로다.




이 세상을 살면서 이걸 깨치고 알아차려야 하는 숙제가 부과되어 있습니다.

이 숙제를 우리 각자가 풀어야 합니다.

종교는 이 진리를 가르칩니다.

예수님은 이 진리를 가르치십니다.

예수님은 무명을 벗어버리라고,

우리가 세상의 빛임을 알아차리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욕심에 제어를 걸라고 가르치십니다.

탐욕을 그만 부리고, 탐욕을 내려놓고, 만족할 줄 알라고 가르치십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근심, 걱정하지 말라고 가르치십니다.

모든 근심과 걱정은 어둠에서 비롯되고

탐욕에서 극성을 떱니다.




오늘 예수님 성탄입니다.

예수님 탄신일...

우리는 기뻐하고 좋아합니다.

오늘 기쁜 마음으로 이웃에게 다가가고

오늘 낙천하는 마음으로 식구들에게 다가가고

오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세상으로 나아갑시다.




그리고

이렇게 기쁜 소식을 알려주신 예수님께 감사합시다.

이렇게 기쁜 소식을 알게 해주신 하느님께 효도합시다. 아멘.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01Mar

    사순 제 1주일-광야에서

    오늘 주님께서는 성령의 인도로 광야에 가십니다. 광야는 아무도 없는 곳. 광야는 아무 것도 없는 곳. 하여 광야에서 예수님은 외로우십니다. 이 광야에서 예수님은 겟세마니 동산에서 겪으실 고독을 앞서 체험하십니다. 당신을 따랐던 그 수많은 사람들과 제...
    Date2009.03.01 By당쇠 Reply1 Views1120
    Read More
  2. No Image 28Feb

    재의 수요일 다음 토요일-역심(逆心)

    저에게는 역심(逆心) 같은 것이 있습니다. 청개구리 심보라는 것은 아니고요. 아주 교만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나를 헐값에 팔아넘기고 싶지 않기 때문이기도 한데 예를 들면 신문에서 어떤 영화에 대해 좋게 평하고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보아도 그까지 것 ...
    Date2009.02.28 By당쇠 Reply2 Views1168
    Read More
  3. No Image 27Feb

    재의 수요일 다음 금요일-마음은 넓게 위는 작게

    요즘 젊은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지만 나이든 신자들은 사순 시기가 되면 단식에 대한 강박감 같은 것이 있을 겁니다. 제가 어렸을 때 그때 어른들은 사순시기가 되면 단식과 금육은 물론 술 담배를 하던 분은 술과 담배를 끊고 부부생활도 하지 않고 자녀들 결...
    Date2009.02.27 By당쇠 Reply2 Views1120
    Read More
  4. No Image 26Feb

    재의 수요일 다음 목요일-살자면?

    살자면 어떻게 해야 하나? 살기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있는가? 살 수 있는 길이 나에게 있기는 하는가? 단전호흡을 열심히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것을 열심히 하면 건강 뿐 아니라 생명까지 얻을 수 있는가? 生卽必死 死卽必生이란 말이 있지요. ...
    Date2009.02.26 By당쇠 Reply2 Views974
    Read More
  5. No Image 25Feb

    사순절에 ...

    http://blog.naver.com/simonofm추기경님께서 남기신 말씀 중에 ‘나는 바보야’ 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추기경님께서 당신 자신을 바보라고 말씀하신 뜻은 하느님의 어리석음을 알아들었으나 그렇게 살지 못함을 스스로 탓하시는 말씀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
    Date2009.02.25 By훈ofm Reply1 Views929
    Read More
  6. No Image 25Feb

    재의 수요일-은총의 때

    “하느님의 은총을 헛되이 받는 일이 없게 하십시오. 하느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은혜로운 때에 내가 너의 말을 듣고, 구원의 날에 내가 너를 도와주었다.’ 지금이 바로 매우 은혜로운 때입니다. 지금이 바로 구원의 날입니다.” 지금까지의 저를 보면 사순 시기...
    Date2009.02.25 By당쇠 Reply2 Views1018
    Read More
  7. No Image 24Feb

    연중 7주 화요일-최고의 사랑이 되기 위해

    예수님께서는 “누구든지 첫째가 되려면, 모든 이의 꼴찌가 되고 모든 이의 종이 되어야 한다.”고 오늘 복음에서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꼴찌가 되고 종이 되는 것은 진정 첫째가 되기 위한 것일까요? 중국 항우와 유방 시대에 한신은 가난한 집안에 볼품없는 사...
    Date2009.02.24 By당쇠 Reply3 Views102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61 762 763 764 765 766 767 768 769 770 ... 864 Next ›
/ 86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