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오늘 복음은 어떻게 보면 좀 이상합니다.

비유의 내용을 보면 땅 또는 밭의 비유라고 함이 맞을 듯한데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라고 주님께서 말씀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렇지요 뿌려진 씨가 떨어지는 네 가지 땅에 대해 말씀하시는데

너희는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새겨들어라.”라고 말씀하시니 말입니다.

씨 뿌리시는 하느님이 비유의 주체라고 주님께서는 분명 말씀하시는 겁니다.

 

그러니까 받아들이는 우리가 비유의 주체라면 땅이 왜 모양이냐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고 열매 맺지 못하는 귀책사유가 땅에 있지만

씨 뿌리시는 하느님이 비유의 주체라면

하느님은 씨를 왜 이렇게 뿌리실까에 초점이 맞춰집니다.

 

그리고 이 경우 열매를 맺지 못하는 귀책사유가 땅에 있지 않고

씨를 그렇게 뿌리시는 하느님께 귀책사유가 있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왜 열매를 맺지 못하는 땅들에 씨를 뿌립니까?

그 아까운 씨를 낭비나 허비하는 것이 아닙니까?

 

저 같으면 씨를 가시덤불이나 돌밭에 뿌리지 않을 것이고

길바닥에는 더더욱 뿌리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면 저는 멍청한 농부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하느님의 씨 뿌리기를 이해시키기 위해

성서학자들은 당시 이스라엘의 씨 뿌리는 방식을 예로 든 것뿐이라고

설명을 하는데 아무튼 하느님은 아무 데나 씨를 뿌리는 분이시고

당신의 귀중한 말씀의 씨를 낭비하시는 분이십니다.

 

그런데 하느님의 사랑은 본래 낭비가 많습니다.

선한 사람에게나 악한 사람에게나 똑같이 햇빛을 주시는 하느님은

우리 눈에 주지 말아야 할 놈에게도 벌이 아니라 사랑을 주시고,

주실 뿐 아니라 퍼부어주시는 분이십니다.

 

우리는 북한에 조금 주고도 퍼부어준다고 비판하고,

이웃에게 조금 주고 엄청 많이 줬다 생각을 하는데

주님은 많고 적음을 따지지 않고 넘치게 주십니다.

 

하느님 사랑이 이러 하기에 그 사랑을 업신여기는 사람이 있습니다.

업신여긴다는 것은 없이 여기는 것 곧 무시하는 것인데

계시는 하느님을 없는 분으로 여기고 그분의 말씀은 그래서 말씀이 아니라

개소리거나 잔소리기에 이런 자들에게 말씀은 아예 받아들여지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람들도 말씀의 청취자가 될 수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포기하지 않고 계속 뿌리시는 씨 덕분입니다.

 

시멘트 바닥에 조그만 균열이 와도 그 틈에서 풀이 싹트듯

다른 소리만 재밌어하고 하느님 말씀은 흘려버리던 사람도

하느님 말씀이 그 사람의 틈을 파고들 때가 옵니다.

사람들의 말이 시들해지고 마음이 허해지기 시작할 때지요.

 

그러나 아직 말씀의 토양이 부족하기에 유혹이나 시련이 닥치면

하느님 말씀의 싹은 오래 가지 못하고 이내 말라비틀어집니다.

 

그런데도 하느님 말씀은 포기하지 않습니다.

한 번 벌어진 균열이 점점 커지고 토양이 점점 많이 쌓이면

이제 말씀의 싹을 틔울 뿐 아니라 제법 큰 가지로 자라납니다.

그런데 근심걱정 때문에 다시 숨이 막혀 죽습니다.

 

그런데도 하느님 말씀은 포기하지 않습니다.

근심걱정 때문에 말라죽게 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 이제는 기도를 합니다.

근심걱정만 하던 사람이 이제 기도를 하는 겁니다.

 

근심걱정만 하던 사람이 이제 근심걱정꺼리를 하느님 앞에 풀어놓습니다.

숨 막히게 하는 저 근심걱정꺼리를 없애달라고 기도하니 하느님께서

그것들 치우시고 삼십 배, 육십 배, 백 배 열매 맺는 땅이 되게 하십니다.


마구 그리고 계속 씨 뿌리시는 하느님의 승리입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용서받은죄인 2021.07.24 22:50:43
    19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말씀의 씨를 마구 계속 뿌리시는 하느님)
    http://www.ofmkorea.org/243592

    18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명심銘心, 마음에 새김)
    http://www.ofmkorea.org/130531

    17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하느님의 한심한 질투)
    http://www.ofmkorea.org/108520

    15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들을 때까지 말씀하시는 하느님)
    http://www.ofmkorea.org/80393

    13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아무 말이나 명심치 말 것입니다.)
    http://www.ofmkorea.org/55274

    10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분심 없는 들음)
    http://www.ofmkorea.org/4234

    09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나의 마음 밭)
    http://www.ofmkorea.org/2872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19.07.26 06:00:34
    신부님의 말씀을 같은 전례시기에는 어떻게 묵상하고 강론하셨는지 비교하면 더욱 풍성한 내용을 알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올립니다.^♡^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성체순례자 2019.07.26 05:59:38
    18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명심銘心, 마음에 새김)
    http://www.ofmkorea.org/130531

    17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하느님의 한심한 질투)
    http://www.ofmkorea.org/108520

    15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들을 때까지 말씀하시는 하느님)
    http://www.ofmkorea.org/80393

    13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아무 말이나 명심치 말 것입니다.)
    http://www.ofmkorea.org/55274

    10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분심 없는 들음)
    http://www.ofmkorea.org/4234

    09년 연중 제16주간 금요일
    (나의 마음 밭)
    http://www.ofmkorea.org/2872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26Jul

    연중 제16주간 토요일

    2019.07.27. 연중 제16주간 토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7080
    Date2019.07.26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216 file
    Read More
  2. No Image 26Jul

    연중 16주 금요일-말씀의 씨를 마구 계속 뿌리시는 하느님

    오늘 복음은 어떻게 보면 좀 이상합니다. 비유의 내용을 보면 땅 또는 밭의 비유라고 함이 맞을 듯한데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라고 주님께서 말씀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렇지요 뿌려진 씨가 떨어지는 네 가지 땅에 대해 말씀하시는데 “너희는 씨 뿌리는...
    Date2019.07.26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1120
    Read More
  3. 25Jul

    성 요아킴과 안나 기념일

    2019.07.26.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 - http://altaban.egloos.com/2237057
    Date2019.07.25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283 file
    Read More
  4. No Image 25Jul

    연중 16주 목요일-욕구 바꾸기

    “우리는 보물을 질그릇 속에 지니고 있습니다.” “너희는 내 잔을 마실 것이다.   어제 우리는 불평하는 우리를 정화해야 함을 봤습니다. 그런데 불평보다 앞서는 것이 불만입니다. 곧 무엇에 대해 누구에게 불만이 있는데 그것이 표출되는 것이 불평이지...
    Date2019.07.25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1065
    Read More
  5. 25Jul

    사도 성 야고보 축일

    2019.07.25. 사도 성 야고보 축일 - http://altaban.egloos.com/2237043
    Date2019.07.25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254 file
    Read More
  6. No Image 24Jul

    연주 16주 수요일-나는 누구에게 불평을 하는가?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가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에게 불평하였다.”   저와 포르치운쿨라 행진단은 올해도 행진키로 하였고 오늘 출발하였습니다. 그리고 마침 오늘 독서도 탈출기로 길을 가다가 불평을 하는 장면입니다. 길을 떠나면 모든 것이 불...
    Date2019.07.2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1108
    Read More
  7. 23Jul

    연중 제16주간 수요일

    2019.07.24. 연중 제16주간 수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7026
    Date2019.07.23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26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54 255 256 257 258 259 260 261 262 263 ... 981 Next ›
/ 98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