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T. 평화를 빕니다. 
지금으로부터 29년전 제가 초등학교3학년 
때였습니다. 제가 살던 곳은 대구 월촌이라는 
시골 동네였고 동네 한가운데에는 월촌못이
라는 저수지 하나가 있었고 그 주변에는 논과 
밭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어느날 도시 개발이라는 명분하에
논과 밭이 밀리고 월촌못이라는 저수지의 
물이 빠지고 있었습니다. 전 여느때와 같이
학교를 마치고 저수지 둘레로 걸어서 집으로 
가는 도중에 어떤 젊은 남자분이 물을 빼고 
있는 저수지 옆에서 공사현장 사람들과 실랑
이가 붙어서 싸우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남자분은 땅바닥에 주저앉아서 
울고 있었습니다. 전 그 모든 광경을 지켜본
저는 어린나이에 별 이상한사람이 대낮부터
미친듯이 울고 있는가 싶어서 구경이라도 난
듯이 보고만 있었습니다. 그러다 그 남자분이
보고있는 저를 향해 "야 너 뭘 봐 이 XX야"
라고 욕을 하는데 저는 무서워서 집으로 뛰어 
갔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전 성인이 되고 나서도 그 남자분이 
정신나간 사람이라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뜻이 있어 수도원에 들어오게 되었고
종신서원을 하고 난 후 밀양 송전탑 어르신들
과 함께 연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연대를 하면
서 주 임무는 바로 한전 직원들과 경찰들에게 
농성장을 빼앗기지 않는 것이었었는데 왜냐
하면 농성장이 있는 자리에 송전탑이 들어설 
자리이기 때문에 탑이 들어서지 못하게 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농성장을 빼앗기지 않아야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2014년 6월11일 행정 대집행이 진행
되었고 수천명의 경찰들이 들이닥쳐 농성장을
지키고 있던 저와 수녀님들 그리고 활동가들을
모두다 끌어 내었습니다. 단 30분만이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끌려나오신 어르신들은 땅
바닥에 주저앉아 한없이 울기 시작하셨고 경찰
들과 한전 직원들에게 욕을 하기시작하셨습니다. 

그 모습을 본 순간 저는 문득 떠오르는 것이 하
나 있었습니다. 바로 초등학교때 월촌못 저수지 
옆에서 도시개발로 인해서 물을 빼고 있는 공사
현장 사람들과 시비가 붙어서 땅바닥에 주저 앉
아서 울고 있었던 그 남자분이었습니다. 

수십년이 지나서야 깨닫게 되었습니다. 밀양 
어르신들이 땅바닥에 주저앉아 울고 계신 모습
을 보고서야 그제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그 남
자분은 정신나갔던분이 아니라 아름다운 논과
밭과 정겨운 월촌못의 저수지가 도시개발이라는
이름하에 기계들에 의해서 사라지는것에 대한 
아픔의 눈물이었다는 것을 말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도 예루살렘 도성을 보시며 
눈물을 흘리십니다. 어떻게 우셨는지, 그 남
자분처럼 아니면 밀양 어르신들처럼 땅 바닥
에 주저 앉아서 울었었는지는 알길이 없지만
예수님께서도 예루살렘 도성을 보시며 먼 훗
날 파괴될 도성을 생각하시며 눈물을 흘리십
니다. 

눈물을 흘리시는 예수님의 마음이 아마도 땅
바닥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셨던 그 남자분의
마음과 그리고 밀양 어르신들의 마음과도 별
반 다를것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제는 우리가 눈물을 흘려야 할 때
입니다. 하느님을 모시고 있는 우리는 우리의 
마음은 하느님의 도성 예루살렘입니다. 
하느님의 성령을 모시고 살고 있는 우리의 
마음과 영혼이 도성 예루살렘입니다. 

우리의 세속적 가치와 세상이 주는 기쁨, 
그리고 하느님을 잊은체 우리만을 생각하는
그 모든것들이 우리안의 도성 예루살렘을
파과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만약 우리의 
도성이 허물어져가고 있다면 지금 하느님과
함께 하고 있는 때를 알지못해 우리의 도성
이 조금씩 허물어져가고 있다면 이제 우리
안에 있는 도성 예루살렘을 두고서 울어야 
할 때입니다. 

우리안의 도성이 어떠한 모습인지는 우리 
스스로의 기도와 묵상안에서만이 알수가 
있을 것입니다. 그 누구도 알려줄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우리의 도성 예루살렘을 
잘 살펴보며 허물어져가고 있다면 다시 재건
할수 있는 은총을 하느님께 청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1521208784085.jpg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profile image
    홈페이지 풀밭 2018.11.23 21:12:42
    우리의 도성 예루살렘을 잘 살펴보며 허물어져가고 있다면
    다시 재건할 수 있는 은총을 하느님께 청합니다.
    우리의 세속적 가치와 세상이 주는 기쁨만을 추구하기 보다
    주님께서 주시는 참가치와 정의를 찾는 저희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 profile image
    홈페이지 민트 2018.11.22 08:24:00
    평화를 향한 신부님의 열정으로 우리 교회가 재건되고 주남이 주신 이 아름다운 자연 파괴의 속도가 좀 늦취지며 우는 사람들이 줄어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수고가 많으셨으니 오늘, 체칠라아 성녀의 성덕으로 승리 하시길 기도합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22Nov

    연중 33주 목요일-평화 이기주의

    오늘 주님께서는 “오늘 너도 평화를 가져다주는 것이 무엇인지 알았더라면! 그러나 지금 네 눈에는 그것이 감추어져 있다.”라고 하시며 평화의 길을 알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모르니 안타깝다 하십니다.   여기서 <오늘 너도>는 2천 년 전 예루살렘을 ...
    Date2018.11.2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814
    Read More
  2. 21Nov

    성녀 체칠리아 동정 순교자 기념일 -우리안의 도성을 바라보며-

    T. 평화를 빕니다.  지금으로부터 29년전 제가 초등학교3학년  때였습니다. 제가 살던 곳은 대구 월촌이라는  시골 동네였고 동네 한가운데에는 월촌못이 라는 저수지 하나가 있었고 그 주변에는 논과  밭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어느날 도시 개발이라는 명분...
    Date2018.11.21 Category말씀나누기 By일어나는불꽃 Reply2 Views326 file
    Read More
  3. No Image 21Nov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우리는 신앙 공동체 안에서 서로를 형제 자매라고 부릅니다. 같은 부모님에게서 태어나지는 않았지만, 같은 핏줄은 아니지만, 서로 그렇게 부릅니다. 생물학적 관점에서는 그것이 맞지 않지만, 신앙의 관점에서는 하느님을 우리 아버지로 고백하기 때문에, 똑...
    Date2018.11.2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2 Views134
    Read More
  4. No Image 21Nov

    성모 자헌 축일-봉헌될 뿐 아니라 봉헌하는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오늘 성모 자헌 축일은 두 가지와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하나는 예수님의 봉헌 축일과 깊은 관련이 있고, 다른 하나는 성모님의 원죄 없는 잉태 축일과 관련이 있습니다.   마리아의 축일들이 예수님 축일과 ...
    Date2018.11.2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870
    Read More
  5. No Image 20Nov

    연중 33주 화요일-극성이 필요해!

    너나할 것 없이 우리 인간은 직업을 통해서 행복을 추구합니다. 그렇지만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직업으로 사는 사람들, 예를 들어 운동선수나 가수 같은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그런 것은 생각도 못하고 그저 먹고 살기 위해서 돈 되는 일을 자기 직업으로 ...
    Date2018.11.20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798
    Read More
  6. No Image 19Nov

    연중 제 33주간 화요일 -불완전함의 희망-

    T.평화를 빕니다.     오늘 복음에서는 예수님께서 자캐오를 부르십니다. 그런데 자캐오가 예수님의 눈에 띄게 된 것은 무화과나무위에 올라가서였지만 그 보다는 먼저 그의 작은 키였습니다. 자캐오의 작은 키의 단점이 나무위에 올라가게 만들었고 예수님의 ...
    Date2018.11.19 Category말씀나누기 By일어나는불꽃 Reply1 Views205
    Read More
  7. No Image 19Nov

    연중 33주 월요일-구걸 예찬

    “주님, 제가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구걸 예찬 오늘 복음에 나오는 이는 <눈먼 이>이고 <구걸하는 이>입니다. 눈이 성했을 때는 자기 힘으로 먹고 살았는데 이제는 눈이 멀어 구걸하여 먹고 사는 사람입니다.   아마 보다가 볼 수 없게 ...
    Date2018.11.19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86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5 Next ›
/ 65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