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064 추천 수 3 댓글 3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가까이 부르시고

이 열두 사람을 보내시며 이렇게 분부하셨다.”

 

오늘은 왠지 복음을 읽으면서 <가까이 부르시는 주님>

마음에 다가와 꽂혔습니다.

아마 지금까지 파견하시는 주님과 파견 받는 저의 관계에

더 집중을 했었기 때문일 겁니다.

 

그런데 주님께서 열두 제자를 부르신 것도 파견하기 위해서이니

주님과 저의 관계에서 파견에 더 집중하는 것이 당연타할 수도 있겠지만

주님 부르심의 또 하나의 이유이고 어쩌면 파견보다 더 중요한 것이

주님께 다가가 주님과 함께 있음일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런 동작이 이어지겠습니다.

다가감-함께 머묾-나아감.

 

우리는 먼저 다가가야겠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다가가야 한다고 밋밋하게 얘기하고

당연히 다가갈 것처럼 생각 없이 얘기할 수도 있지만

좀 더 진지하게랄까 아니면 신랄하게 얘기해야 할 것입니다.

 

왜냐면 우리는 매일 기도하고 미사 드리고

입버릇처럼 매일 하느님과 주님을 되뇌고 하니

이미 그리고 늘 주님과 함께 있다고 안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럴까요?

함께 있긴 한데 딴 생각이나 하고 딴 곳을 보면 어떻게 되지요?

아니, 같이 있기는 합니까?

 

사실 우리가 다가간다고 하는 것은 떨어져 있다는 얘기지요.

주님과 우리 사이에 거리가 있다는 얘기입니다. 비록 얼마간이라도.

우리가 주님과 공간적으로 함께 또는 가까이 있다는 것은 별 의미 없습니다.

우리는 늘 주님 안에서 숨 쉬고 움직이며 살아가니 말입니다.

 

거리는 마음의 거리이고, 가까움은 갈망의 가까움입니다.

 

우리가 늘 같이 살면서도 마음의 거리가 있는 사람이 얼마나 많고,

늘 보지만 애틋함이 없이 소 닭 보듯 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습니까?

 

물론 공기처럼 늘 가까이 계시는 하느님이신데

우리가 마치 공기가 부족한 사람처럼 헐떡여서는 안 되겠지요.

 

그러나 생각 없이 편히 숨을 쉬다가도

자주 또는 간혹 숨을 느끼고 숨 쉬는 것도 느끼며

한 숨을 깊이 쉴 수는 있지요. 심호흡이라고 하는 것 말입니다.

 

이 심호흡을 그러나 우리는 기도라고도 하고 성령호흡이라고 하지요.

그리고 심호흡하고, 마음을 가다듬고, 그리고 가슴을 펴고 발걸음을 떼듯

우리는 기도 안에서 이 성령호흡을 하고 주님의 파견 받아 나아가는 겁니다.

 

그런데 오늘 주님께서는 온 세상을 향해 나아가기 전에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 먼저 가라고 하시네요.

 

그러니까 나와는 가까이 있는 사람 그러나

주님과는 멀어져 있는 사람들한테 가라는 말씀입니다.

 

그러니 멀리 외국을 생각할 것 없이

내 주변 사람들을 살펴봐야겠습니다.

어쩌면 내 집안의 내 남편과 내 자식이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이겠습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profile image
    홈페이지 민트 2018.07.11 07:32:08
    신부님의 말씀이 살갗에 닿고 뚫고 가슴으로 들어 옵니다. 예수님의 반전 '그러나' 가 따라 들어 옵니다.
    저의 위선이 보압니다. ^^;;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이필수다리아 2018.07.11 05:01:53
    감사합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13Jul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복음나눔 -뱀과 비둘기처럼-

    T.평화를 빕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뱀의슬기와 비둘기의  순박함에 대해서 말씀을 하십니다. 그리고 뱀의슬기와 비둘기의순박함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우리는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우선 뱀의슬기는 "침묵"입니다. 뱀은 먹이를 낚아채기위해서 소리없이 ...
    Date2018.07.13 Category말씀나누기 By일어나는불꽃 Reply2 Views315
    Read More
  2. No Image 13Jul

    연중 14주 금요일-황소보다 입술을 더 좋아하시는 하느님

    “죄악은 모두 없애 주시고 좋은 것은 받아 주십시오. 이제 저희는 황소가 아니라 저희 입술을 바치렵니다.”   그러면 안 되는데 오늘 호세아서를 읽다가 웃음이 나왔습니다. “저희 입술을 바치렵니다.”는 말씀 때문입니다.   우리말에 입과 관련되어 ...
    Date2018.07.13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99
    Read More
  3. No Image 12Jul

    연중 14주 목요일-다른 것말고 복음과 평화만 가지고

    주님께서 드디어 제자들을 파견하십니다. 그러면서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라고 하십니다.   그런데 또 가면서 아무 것도 가지고 가지 말라고 하십니다. “전대에 금도 은도 구리돈도 지니지 마라. 여행 보따리도 여벌옷도 신발도 지팡이도 ...
    Date2018.07.1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1077
    Read More
  4. No Image 11Jul

    연중 14주 수요일-가까이 부르시는 주님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가까이 부르시고 이 열두 사람을 보내시며 이렇게 분부하셨다.”   오늘은 왠지 복음을 읽으면서 <가까이 부르시는 주님>이 마음에 다가와 꽂혔습니다. 아마 지금까지 파견하시는 주님과 파견 받는 저의 관계에 더 집중을 했었...
    Date2018.07.1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1064
    Read More
  5. No Image 10Jul

    성 베네딕토 아빠스 기념일 -네가지의 의미-

    T.평화를 빕니다 오늘 복음에서는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들을 부르시어 그들 에게 권한을 주시고 복음을 선포하게 하십니다저는 오늘 예 수님께서 열두제자들의 부르심을 통해서 우리에게 전해주는 4가지의 의미에 대해서 한번 성찰해 보고자 합니다. 첫번째는 ...
    Date2018.07.10 Category말씀나누기 By일어나는불꽃 Reply0 Views182
    Read More
  6. No Image 10Jul

    연중 14주 화요일-의지가지

    “그분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처럼 시달리며 기가 꺾여 있었기 때문이다.”   오늘은 복음을 묵상하다가 ‘목자 없는 양들’과 ‘기가 꺾여 있다’는 말이 눈에 들어오며 옛날의 저와 맞물리면서 이렇게 들렸습니다. ...
    Date2018.07.10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1160
    Read More
  7. No Image 09Jul

    연중 14주 월요일-<그러나 체험>

    “제 딸이 방금 죽었습니다. 그러나 가셔서 아이에게 손을 얹으시면 살아날 것입니다.”   오늘 복음의 위의 구절을 읽으면서 <그러나>가 유난히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러나>는 보통 강한 반전을 얘기할 때 쓰이는 접속사지요. 예를 들어 주님께서는 이 <...
    Date2018.07.09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3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639 Next ›
/ 63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