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4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 온 누리에 평화가 오기를...


  가끔 가슴이 먹먹해지면,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란 싯귀절이 떠오른다.
  지금 한창 열기가 더해가는 평창 올림픽을 대하면서도, 마음 속 깊이 살어름판을 걷는 듯한 심정은
나 만이 지니는 그런 느낌은 아닐게다.  올림픽 직후, 남북간 이 나라의 귀추가 어찌될지...사뭇 궁금해지는 거다.  하기사 걱정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평소 사람들이 지니는 걱정이나 염려는 90 몇 프로 이상이 실현 불가능이요 쓸데없는 기우라고 하지 않는가.  

  곧잘 불안하기 짝이없는 현 시국을 걱정하면서, 습관처럼 매일 오르는 인왕산 길을 걷노라니 좀처럼 가실 줄 모르는 한파의 냉기가 뺨을 때린다.  그리고는 거의 같은 길, 장소를 지나치면서 막닥뜨리는 똑같은 바위들하며 나무들을 대하면서도, 내 심성이 그래서인지 늘 새로운 만남처럼 반갑기 그지없다. 
  얼마 전 눈이 내린 직후였다.  성곽길을 따라 걷노라니, 참새들 여러 마리가 눈 속을 헤집으며 뭔가를 열심히 쪼아먹느라 내 앞 길 코앞에서 비켜줄 줄을 모르는 거다.  물론 그런 상황에서 휘- 쫒아버리면 그만이겠지만, 어디 그럴 나인가?  "얘들아, 미안하지만 길을 비켜주지 않으련?"  혼자 말을 중얼거려도 미동도 하지 않는다.  그럴 경우엔 내가 다른 길을 택하여 휘돌아 갈 밖에...덕분에 아주 가까이에서 휴데폰 카메라로 그들의 예쁜 모습을 담을 수 있었다.  겨울이면 유난히 손발이 시려운 나로서는, 참새들이나 강아지...들이 차가운 눈밭에서도 끄떡없이 잘 견디는 걸 보노라면, 얼마나 대견스러운지!

  성곽을 따라 휘돌아 걷다보면 어느 지점에선가 양지바른 곳에 매년 이른 봄이면 제일 먼저 피는 여린 풀꽃이 있다.  그 정확한 이름은 식물 도감을 찾아보면 알 수 있겠지만, 아직도 이름은 모른 채 입추가 좀 지나면 어김없이 그자리에 피곤하여, 이맘때면 고대하는 눈길을 주곤 한다.  계속되는 영하 십 몇도를 오르내리는 한파 속에서도 봄은 여지없이 여기저기 마련하고 있으니, 바람을 적당히 맞으며 듬뿍 해바라기를 할 수 있는 장소의 풀잎들은, 신기하게도 진작부터 그 생명의 빛갈이 다름을 눈여겨볼 수가 있다.  참새들에게 말을 건네듯이, 풀잎에게도 다정하게 말을 걸으며 살짝 쓰다듬어 주면 분명 그 응답의 소리가 들려온다.  "맛..님, 며칠만 지나면 저희 꽃들, 인사를 하게 되지요.  늘 관심을 써주시어 반갑고 고마워요!".

  그렇다. 빼앗겼던 들에 봄이 왔듯이, 어김없이 해빙기가 되면 봄이 오고 남북간에도 해빙의 꽃들이 화사하게 피어나리라 확신한다.  얼마나 많은 마음들과 이산 형제 자매들이 오랜 아픔을 딛고 평화의 그 날이 오기를 갈망하고 기도하고 있는가.  반듯이 하느님과 자연의 섭리대로 따뜻한 봄이 오고 있음을...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사진에 관한 이런저런 이야기

    T 평화를 빌며...   꼽아보면 사진찍기를 좋아해 취미로 찍어온지 어림잡아 25년 이상 되었으니, 적은 세월은 아니리라.   아마도 처음 사진을 대한 것은 초교 1년을 전후로 한 동작동 시절이었으니, 그 무렵 막내 삼촌이 가끔 가족 사진을 찍어주시어...
    Date2018.11.19 By김맛세오 Reply0 Views38
    Read More
  2. No Image

    나의 유일한 형

    T 평화와 선     지난 봄, 늘 건강하던 형이 뇌경색으로 쓰러지시어 입원했다는 연락이 왔다.   다행히 경미한 상태여서 시름을 놓았지만, 이후로는 잘 다니시던 직장에 손을 놓으셨고 치유 회복을 위한 재활치료와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시나, 이전의 건...
    Date2018.10.31 By김맛세오 Reply1 Views84
    Read More
  3. No Image

    작은 애벌레와의 해후

      "아니, 욘 녀석이 뭐지?"   낮기도를 하러 경당에 들어서서 성무일도를 펼치려는 순간, 웬 쪼맨한 송충이가 커버에 붙어 꼼지락거리고 있다.  아마도 오전에 정원에서 일을 하던중 나뭇가지에 붙어있던 녀석이 본의아니게 내 몸으로 옮겨왔고 방황하다가 ...
    Date2018.05.28 By김맛세오 Reply1 Views424
    Read More
  4. No Image

    기특한 동창 녀석들

    T 축, 부활!   지난 연말 즈음이었다.  송년회겸 연말 회포도 풀겸 흑석동 동창 모임에 꼭 나와달라는 채근이 있어 모처럼 참석을 했었다.  평소 나의 생활에 비추어 공감대가 별로 없어- 모처럼 저녘 회식들을 하고는 노래방에 가서 목이 터져라 불러대는 ...
    Date2018.04.03 By김맛세오 Reply0 Views426
    Read More
  5. No Image

    어김없이 봄이 오고있음을...

    T 온 누리에 평화가 오기를...   가끔 가슴이 먹먹해지면,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란 싯귀절이 떠오른다.   지금 한창 열기가 더해가는 평창 올림픽을 대하면서도, 마음 속 깊이 살어름판을 걷는 듯한 심정은 나 만이 지니는 그런 느낌은 아...
    Date2018.02.12 By김맛세오 Reply0 Views485
    Read More
  6. No Image

    마(魔)에 시달리는 어느 자매 이야기

    T 온 누리에 평화가...   한 생을 지내면서 어느 경우엔 참으로 신비로운 만남도 다 있으니, 오늘 올리고자 하는 경험이 바로 그런 경우이다.   역시 2012년도 전 성거산에서 지낼 때의 일이다.   수도원에 가끔 올라오는 분들 중, 자주 귀신을 만나 ...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573
    Read More
  7. No Image

    잊을 수 없는 어느 두 아이

    T 온 누리에 평화.   내 기억으로 2019년도 성거산 수도원에서 지낼 적이었다.   성거읍 옆 동네인 입장읍에서 살고있던 두 형제가 있었으니, 가끔 엄마와 함께 수도원으로 올라 와 마당에서 신나게 뛰어놀던 그 모습이 삼삼하게 떠오른다.  보통 아이들...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497
    Read More
  8. No Image

    작은 이모의 생신

    T평화와 선   "이모, 오늘 생신 축하드리구요, 무슨 약속 있으셔요?  없으심 제가 점심 사드릴테니, 이모 집 가까운 곳으로 나오실래요?"   사실 큰 이모가 파킨스 병으로 칩거하신 이후 몇 년 동안은 내 쪽에서 전화라도 하기 전엔 두 분과 함께 만날 ...
    Date2017.12.30 By김맛세오 Reply0 Views499
    Read More
  9. No Image

    쥴리아 할머니를 생각하며...

    T  할머니께 영원한 안식을...   '쥴리아 할머니' 하면 내 인생 여정에서 만난 각별한 분으로 기억된다.   흔히들 할머니를 '쥴리아 여사'라 칭했고, 3-4년 부터 성탄 카드를 보내드려도 전혀 응답이 없어 아마도 연세가 많으시니 돌아가셨을런지도 모르겠네.....
    Date2017.12.08 By김맛세오 Reply0 Views485
    Read More
  10. No Image

    기도와 백인대장의 신심

    T 평화와 선   "예수님께서는 감탄하시며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내가 진실히 이르노니, 이스라엘의 그 뉘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마태 8,10>   (심한 중풍으로 힘들어 하고 있는 종을 위해)도움을 청하는 백인대장에게  그의 굳건한 믿...
    Date2017.12.04 By김맛세오 Reply0 Views48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 4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