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 온 누리에 평화.


  내 기억으로 2019년도 성거산 수도원에서 지낼 적이었다.

  성거읍 옆 동네인 입장읍에서 살고있던 두 형제가 있었으니, 가끔 엄마와 함께 수도원으로 올라 와

마당에서 신나게 뛰어놀던 그 모습이 삼삼하게 떠오른다.  보통 아이들과는 달리 좀 특이했기에 유독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나보다.


  두 아이의 이름조차 가물가물하지만, 형제의 의가 매우 좋았으며 그 때 그 아이들의 나이가 9살, 6살쯤 되었을 것 같았고, 수도원에 오면 여느 아이들처럼 자연의 품 속에서 둘이 신명나게 뛰어놀곤 했던 의좋은 형제였다.  그런데 어느날 아이들 엄마로부터 심각하고 진지한 고백을 들었다.


  다름아닌 큰 아이가 가끔 예수님을 만난다는...그래서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엄마는 걱정이 앞섰다.  행여나 아이가 환시 속에 잘못 자라면 어쩌나 하는 기우 아닌 기우...그래서 본당 신부님께 상의를 해보았지만, 이상한 여자 취급을 받을 뿐 진지한 답을 엊지 못해 고민만 늘 뿐이란다.  그치만 내가 본 그 아이의 모습은 전혀 이상한 점이 없이 천진난만한 고 또래의 아이일 뿐이었다.


  원래 입장읍으로 이사오기 얼마 전엔 부천에 살았단다.  그런데 큰 아이가 좀 약체질이라서 미래를 위해 보다 청정한 지역으로 이사를 온 것이다.  그런 아이로부터 예수님을 만난다는 체험 이야기를 종종 들으니, 뉘한테 함부로 이야기할 수도 없었고 행여 아이가 잘못될까봐 엄마의 고민이 이만저만 아니었다.


  그런데 하루는 이 형제 아이들에게서 보통 애들에게선 보기 어려운 그런 모습이 눈에 띄였다.

  그 즈음에 성령 신심과 강의 능력이 탁월해 전국구를 돌며 청탁 강의를 잘 하던 한 형제가 있었다.  그러던중 도가 지나쳐 관구로부터 자중하라는 표시(* 자성은커녕 그 형제는 사적인 성령 기도며 구마 행위 따위를 계속하다가 결국 마의 유혹에 걸려 스스로 환속) 로 정동에 있다가 잠시 성거산으로 와 지내고 있던 형제가 있었다.  그날 그 형제는 자신의 일로 뒤늦게 혼자 점심을 먹고는 바로 설겆이를 하지 않고 지하 식당에서 올라와 버렸다.  뒷처리가 안되어 엉망인 주방의 그 모습을 보고는, "에구, 정리 좀 하고 나가지...참!"라면서 혀를 찼다.

  그 무렵 마침 수도원 마당에서 신나게 뛰어 놀다가 목이 말랐던지 주방으로 내려갔었나보다. 조금 후에 볼 일이 있어 다시 주방엘 내려가 보니, 그사이에 깨끗이 설겆이가 되어 있는 거였다.  분명 점심을 끝낸 그 형제는 다른 곳에 있었기에, 뛰어 놀고있는 아이들에게 물었다.  "너희들이 설겆이를 한 거니?"  고개를 끄덕거리는 아이들이 참으로 대견했다.  고만한 또래 아이들로서는 보통 시켜도 하기를 싫어할텐데, 남의 설겆이를 그렇듯 스스로 해주다니 범상치 않은 그런 행동이었다.


  예수님을 만난다는 아이들에 대한 고민 이야기를 들은 다음 날인가, 그런 내용을 '관구 생활 수필'란에 올렸더니, 즉시 엄마로부터 전화가 왔다.  "수사님, 제 아이들에 관한 그런 이야기가 공적으로 회자되는 걸 원치 않으니 삭제해 주심 좋겠어요."  그래서 바로 지워버렸다.


  한번은 성탄시기 혹은 부활시기에 입장 성당 미사에 참례한 적이 있었다.  두 아이와 엄마가 나란히 맨 앞줄에서 장괘를 하고 있는 그 모습이 얼마나 숙연해 보이던지, 대개 집중을 하지 못하고 안절부절 못하기 일쑤인 보통 아이들과는 너무나 다른 태도였다.


  그랬다.  그 후 성거산을 떠나 정동으로 인사 이동이 된 어느 해인가 천안시내의 신부동 성당엘 드렀다가, 옛 추억이 그리워 다시 와 보았다는 그 엄마와 아이들... 그 즈음엔 다시 예전에 살던 부천으로 이사해 잘 지내고 있다면서 반색을 하는 거였다.


  아마도 큰 녀석이 지금쯤 고교 1-2년생은 되어 있을 게다.  그 후로도 예수님을 계속 만나고 지내는지 모르겠지만...그 보다는 병약했던 그 아이가 건강히 잘 지내고 있을지 매우 궁금해지는 거다.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기특한 동창 녀석들

    T 축, 부활!   지난 연말 즈음이었다.  송년회겸 연말 회포도 풀겸 흑석동 동창 모임에 꼭 나와달라는 채근이 있어 모처럼 참석을 했었다.  평소 나의 생활에 비추어 공감대가 별로 없어- 모처럼 저녘 회식들을 하고는 노래방에 가서 목이 터져라 불러대는 ...
    Date2018.04.03 By김맛세오 Reply0 Views101
    Read More
  2. No Image

    어김없이 봄이 오고있음을...

    T 온 누리에 평화가 오기를...   가끔 가슴이 먹먹해지면,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란 싯귀절이 떠오른다.   지금 한창 열기가 더해가는 평창 올림픽을 대하면서도, 마음 속 깊이 살어름판을 걷는 듯한 심정은 나 만이 지니는 그런 느낌은 아...
    Date2018.02.12 By김맛세오 Reply0 Views186
    Read More
  3. No Image

    마(魔)에 시달리는 어느 자매 이야기

    T 온 누리에 평화가...   한 생을 지내면서 어느 경우엔 참으로 신비로운 만남도 다 있으니, 오늘 올리고자 하는 경험이 바로 그런 경우이다.   역시 2012년도 전 성거산에서 지낼 때의 일이다.   수도원에 가끔 올라오는 분들 중, 자주 귀신을 만나 ...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253
    Read More
  4. No Image

    잊을 수 없는 어느 두 아이

    T 온 누리에 평화.   내 기억으로 2019년도 성거산 수도원에서 지낼 적이었다.   성거읍 옆 동네인 입장읍에서 살고있던 두 형제가 있었으니, 가끔 엄마와 함께 수도원으로 올라 와 마당에서 신나게 뛰어놀던 그 모습이 삼삼하게 떠오른다.  보통 아이들...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187
    Read More
  5. No Image

    작은 이모의 생신

    T평화와 선   "이모, 오늘 생신 축하드리구요, 무슨 약속 있으셔요?  없으심 제가 점심 사드릴테니, 이모 집 가까운 곳으로 나오실래요?"   사실 큰 이모가 파킨스 병으로 칩거하신 이후 몇 년 동안은 내 쪽에서 전화라도 하기 전엔 두 분과 함께 만날 ...
    Date2017.12.30 By김맛세오 Reply0 Views190
    Read More
  6. No Image

    쥴리아 할머니를 생각하며...

    T  할머니께 영원한 안식을...   '쥴리아 할머니' 하면 내 인생 여정에서 만난 각별한 분으로 기억된다.   흔히들 할머니를 '쥴리아 여사'라 칭했고, 3-4년 부터 성탄 카드를 보내드려도 전혀 응답이 없어 아마도 연세가 많으시니 돌아가셨을런지도 모르겠네.....
    Date2017.12.08 By김맛세오 Reply0 Views214
    Read More
  7. No Image

    기도와 백인대장의 신심

    T 평화와 선   "예수님께서는 감탄하시며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내가 진실히 이르노니, 이스라엘의 그 뉘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마태 8,10>   (심한 중풍으로 힘들어 하고 있는 종을 위해)도움을 청하는 백인대장에게  그의 굳건한 믿...
    Date2017.12.04 By김맛세오 Reply0 Views204
    Read More
  8. No Image

    좋음과 아름다움은 하나

    T 온 누리에 평화를.   매일 1시간 이상은 운동삼아 오르는 인왕산 길.  같은 길을 오르내리면서도 실증을 내는 법이 없는 나의 천성!  집에 도착할 즈음엔 으례히 땀으로 뒤발을 하곤 하지만 몸은 오히려 상쾌한 느낌이 든다. 물론 오를 때와 내려 올 때는...
    Date2017.12.02 By김맛세오 Reply0 Views203
    Read More
  9. No Image

    내 마음의 고향

    T 온 누리에 평화.  사람은 누구나 한 두군데쯤 마음 속에 품어 둔 고향이 있어, 그 그리움은 그의 삶에 있어서 행복과 직결되어 있음을 알 수가 있다.    그제와 어제, 1박 2일간 몇 분들의 피정을 함께 해 드리면서 예전 6년간 지냈던 성거산을 오르면서...
    Date2017.11.20 By김맛세오 Reply0 Views234
    Read More
  10. No Image

    사랑을 듬뿍 주신 분들 덕분에...

    T 평화와 선   "난 사랑을 많이 받으며 지내왔다."는 표현을 곧잘 하는데, 실제가 그랬다.   지난 달에 영면하신 막내 숙부님을 비롯하여, 참으로 많은 어른들이 귀여워 하셨고 사랑해 주셨으니, 생생한 그런 기억 만으로도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아...
    Date2017.11.15 By김맛세오 Reply0 Views23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 Next ›
/ 4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