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5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 온 누리에 평화가...


  한 생을 지내면서 어느 경우엔 참으로 신비로운 만남도 다 있으니, 오늘 올리고자 하는 경험이 바로 그런 경우이다.

  역시 2012년도 전 성거산에서 지낼 때의 일이다.


  수도원에 가끔 올라오는 분들 중, 자주 귀신을 만나 괴롭게 지낸다는 한 자매의 허심탄회한 고백을 들을 수 있었다.  역시 그런 삶의 고충을 아무에게도 발설하기 어려웠으니, 몇몇 신부님들이나 내노라 하는 성령 봉사를 하시는 신부님께 상의를 해 보아도 뾰족한 답이 없는 현실!  나 역시 묵묵히 들어줄 뿐 별다른 해법이 없었다.


   내용인 즉은, 자주 귀신이 나타나 이런저런 해괴망측한 훼방을 놓으니 그 괴로움이란 표현할 수 없어 가정생활 자체가 엉망이란다.  당시 어린 남매를 두었고, 그런 일로 애들 아빠와는 원만한 가정생활을 꾸리기 어려워 별거중.  그런 와중에도 신앙생활의 끈은 놓지않고 기도에 매어달려 열심히 지낸단다.


  그래선지 가끔 자매가 생각이 날 때면, 예수님의 가장 측근에서 어렵사리 지냈던 막달나 마리아나 사막의 성녀 마리아 같은 분들이 떠올려지곤 한다.  지독한 일곱 마귀에 시달렸던 막달라 마리아는 제일 먼저 예수님의 부활을 체험한 여인이요, 사막의 성녀 마리아는 젊었을 한 때 뛰어난 미모로 환락의 여인으로 살다가 그래선 안되겠다싶어 어느 날 회개의 증거로 순례자들의 대열에 끼어 예루살렘을 향해 순례를 했다.  그러나 예루살렘의 무덤 성당에 이르렀을 때, 밖의 계단에서 발이 떨어지질 않아 죗값에 대한 표증이려니, 통한의 큰 눈물을 흘리고서야 묶였던 발이 떨어져 성당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그 후 죽을 때까지 입고 있던 단 한 벌의 옷이 너덜너덜 다 떨어져 거의 나신인 채로 아무도 없는 사막에서  발견되어 임종 직전에 총고백을 했다는 전설같은 이야기가 떠오른다.       


   몇 년 전이었다.  참으로 상식적으론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일어났으니, 오랫만에 자매가 서울에 올라 와 점심을 함께 하기로 약속했다.  가까운 추어탕 집으로 가 추어탕을 들려는 순간, 이게 웬일인가!?  자매의 탕 속에 커다란 수세미가 걸린 경악할 일이 발생했다.  즉시 주방 일 하는 사람들을 불러 자초지종을 말하니, 그네들의 표정이 그야말로 초죽음이었다.  물론 나는 추어탕을 들었고 그 자매는 수미가 나온 추어탕을 들지 못- 어이 그런 일이 일어 난 걸까?  지금도 의문이지만, 유명한 추어탕 집이라 수많은 사람들이 매일 줄을 서서 먹는 마당에, 하필이면 그 자매 탕 속에 그것이 나왔단 말인가?!  이해할 수 없는 의아함으로, "정말 귀신이 곡한다더니, 오늘 보란듯이 귀신이 훼방을 놓은 걸까?" 하는 생각이 아니 들 수가 없는 거였다.  


  요즘에도 일 년에 한 두번은 만나 어떻게 지내느냐고 안부를 묻지만, 오늘 미사중에 유독 그 자매가 떠올라  미사 후 바로 전화를 했다.  늘 잘 안풀리는 삶의 어려움을 호소하던 예전과는 달리 의외로 매우 명랑한 목소리로 잘 지낸다니, 하느님께 감사!  남매도, 한 애는 대학생으로 작은 여식은 고 3년으로 공부들을 잘 하며 지낸단다.


  마(魔), 귀신(鬼神)...따위의 영(靈)에 관한 영역은, 대부분 사람들의 의식 세계에서는 별로 관계없이 지내지만, 어떤 특이한 사람들에게는 실제적인 상황일 수 있다는 것이 내 개인의 소견이다.   반대로 입장에서 살던 두 형제중 하나는 귀신에 시달리며 지내는 것과는 달리, 예수님을 직접 만나 대화하는 영묘하고 맑은 영(靈)도 있지 않는가?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사진에 관한 이런저런 이야기

    T 평화를 빌며...   꼽아보면 사진찍기를 좋아해 취미로 찍어온지 어림잡아 25년 이상 되었으니, 적은 세월은 아니리라.   아마도 처음 사진을 대한 것은 초교 1년을 전후로 한 동작동 시절이었으니, 그 무렵 막내 삼촌이 가끔 가족 사진을 찍어주시어...
    Date2018.11.19 By김맛세오 Reply0 Views72
    Read More
  2. No Image

    나의 유일한 형

    T 평화와 선     지난 봄, 늘 건강하던 형이 뇌경색으로 쓰러지시어 입원했다는 연락이 왔다.   다행히 경미한 상태여서 시름을 놓았지만, 이후로는 잘 다니시던 직장에 손을 놓으셨고 치유 회복을 위한 재활치료와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시나, 이전의 건...
    Date2018.10.31 By김맛세오 Reply1 Views100
    Read More
  3. No Image

    작은 애벌레와의 해후

      "아니, 욘 녀석이 뭐지?"   낮기도를 하러 경당에 들어서서 성무일도를 펼치려는 순간, 웬 쪼맨한 송충이가 커버에 붙어 꼼지락거리고 있다.  아마도 오전에 정원에서 일을 하던중 나뭇가지에 붙어있던 녀석이 본의아니게 내 몸으로 옮겨왔고 방황하다가 ...
    Date2018.05.28 By김맛세오 Reply1 Views450
    Read More
  4. No Image

    기특한 동창 녀석들

    T 축, 부활!   지난 연말 즈음이었다.  송년회겸 연말 회포도 풀겸 흑석동 동창 모임에 꼭 나와달라는 채근이 있어 모처럼 참석을 했었다.  평소 나의 생활에 비추어 공감대가 별로 없어- 모처럼 저녘 회식들을 하고는 노래방에 가서 목이 터져라 불러대는 ...
    Date2018.04.03 By김맛세오 Reply0 Views440
    Read More
  5. No Image

    어김없이 봄이 오고있음을...

    T 온 누리에 평화가 오기를...   가끔 가슴이 먹먹해지면,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란 싯귀절이 떠오른다.   지금 한창 열기가 더해가는 평창 올림픽을 대하면서도, 마음 속 깊이 살어름판을 걷는 듯한 심정은 나 만이 지니는 그런 느낌은 아...
    Date2018.02.12 By김맛세오 Reply0 Views497
    Read More
  6. No Image

    마(魔)에 시달리는 어느 자매 이야기

    T 온 누리에 평화가...   한 생을 지내면서 어느 경우엔 참으로 신비로운 만남도 다 있으니, 오늘 올리고자 하는 경험이 바로 그런 경우이다.   역시 2012년도 전 성거산에서 지낼 때의 일이다.   수도원에 가끔 올라오는 분들 중, 자주 귀신을 만나 ...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588
    Read More
  7. No Image

    잊을 수 없는 어느 두 아이

    T 온 누리에 평화.   내 기억으로 2019년도 성거산 수도원에서 지낼 적이었다.   성거읍 옆 동네인 입장읍에서 살고있던 두 형제가 있었으니, 가끔 엄마와 함께 수도원으로 올라 와 마당에서 신나게 뛰어놀던 그 모습이 삼삼하게 떠오른다.  보통 아이들...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504
    Read More
  8. No Image

    작은 이모의 생신

    T평화와 선   "이모, 오늘 생신 축하드리구요, 무슨 약속 있으셔요?  없으심 제가 점심 사드릴테니, 이모 집 가까운 곳으로 나오실래요?"   사실 큰 이모가 파킨스 병으로 칩거하신 이후 몇 년 동안은 내 쪽에서 전화라도 하기 전엔 두 분과 함께 만날 ...
    Date2017.12.30 By김맛세오 Reply0 Views520
    Read More
  9. No Image

    쥴리아 할머니를 생각하며...

    T  할머니께 영원한 안식을...   '쥴리아 할머니' 하면 내 인생 여정에서 만난 각별한 분으로 기억된다.   흔히들 할머니를 '쥴리아 여사'라 칭했고, 3-4년 부터 성탄 카드를 보내드려도 전혀 응답이 없어 아마도 연세가 많으시니 돌아가셨을런지도 모르겠네.....
    Date2017.12.08 By김맛세오 Reply0 Views494
    Read More
  10. No Image

    기도와 백인대장의 신심

    T 평화와 선   "예수님께서는 감탄하시며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내가 진실히 이르노니, 이스라엘의 그 뉘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마태 8,10>   (심한 중풍으로 힘들어 하고 있는 종을 위해)도움을 청하는 백인대장에게  그의 굳건한 믿...
    Date2017.12.04 By김맛세오 Reply0 Views50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 4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