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3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 온 누리에 평화가...


  한 생을 지내면서 어느 경우엔 참으로 신비로운 만남도 다 있으니, 오늘 올리고자 하는 경험이 바로 그런 경우이다.

  역시 2012년도 전 성거산에서 지낼 때의 일이다.


  수도원에 가끔 올라오는 분들 중, 자주 귀신을 만나 괴롭게 지낸다는 한 자매의 허심탄회한 고백을 들을 수 있었다.  역시 그런 삶의 고충을 아무에게도 발설하기 어려웠으니, 몇몇 신부님들이나 내노라 하는 성령 봉사를 하시는 신부님께 상의를 해 보아도 뾰족한 답이 없는 현실!  나 역시 묵묵히 들어줄 뿐 별다른 해법이 없었다.


   내용인 즉은, 자주 귀신이 나타나 이런저런 해괴망측한 훼방을 놓으니 그 괴로움이란 표현할 수 없어 가정생활 자체가 엉망이란다.  당시 어린 남매를 두었고, 그런 일로 애들 아빠와는 원만한 가정생활을 꾸리기 어려워 별거중.  그런 와중에도 신앙생활의 끈은 놓지않고 기도에 매어달려 열심히 지낸단다.


  그래선지 가끔 자매가 생각이 날 때면, 예수님의 가장 측근에서 어렵사리 지냈던 막달나 마리아나 사막의 성녀 마리아 같은 분들이 떠올려지곤 한다.  지독한 일곱 마귀에 시달렸던 막달라 마리아는 제일 먼저 예수님의 부활을 체험한 여인이요, 사막의 성녀 마리아는 젊었을 한 때 뛰어난 미모로 환락의 여인으로 살다가 그래선 안되겠다싶어 어느 날 회개의 증거로 순례자들의 대열에 끼어 예루살렘을 향해 순례를 했다.  그러나 예루살렘의 무덤 성당에 이르렀을 때, 밖의 계단에서 발이 떨어지질 않아 죗값에 대한 표증이려니, 통한의 큰 눈물을 흘리고서야 묶였던 발이 떨어져 성당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그 후 죽을 때까지 입고 있던 단 한 벌의 옷이 너덜너덜 다 떨어져 거의 나신인 채로 아무도 없는 사막에서  발견되어 임종 직전에 총고백을 했다는 전설같은 이야기가 떠오른다.       


   몇 년 전이었다.  참으로 상식적으론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일어났으니, 오랫만에 자매가 서울에 올라 와 점심을 함께 하기로 약속했다.  가까운 추어탕 집으로 가 추어탕을 들려는 순간, 이게 웬일인가!?  자매의 탕 속에 커다란 수세미가 걸린 경악할 일이 발생했다.  즉시 주방 일 하는 사람들을 불러 자초지종을 말하니, 그네들의 표정이 그야말로 초죽음이었다.  물론 나는 추어탕을 들었고 그 자매는 수미가 나온 추어탕을 들지 못- 어이 그런 일이 일어 난 걸까?  지금도 의문이지만, 유명한 추어탕 집이라 수많은 사람들이 매일 줄을 서서 먹는 마당에, 하필이면 그 자매 탕 속에 그것이 나왔단 말인가?!  이해할 수 없는 의아함으로, "정말 귀신이 곡한다더니, 오늘 보란듯이 귀신이 훼방을 놓은 걸까?" 하는 생각이 아니 들 수가 없는 거였다.  


  요즘에도 일 년에 한 두번은 만나 어떻게 지내느냐고 안부를 묻지만, 오늘 미사중에 유독 그 자매가 떠올라  미사 후 바로 전화를 했다.  늘 잘 안풀리는 삶의 어려움을 호소하던 예전과는 달리 의외로 매우 명랑한 목소리로 잘 지낸다니, 하느님께 감사!  남매도, 한 애는 대학생으로 작은 여식은 고 3년으로 공부들을 잘 하며 지낸단다.


  마(魔), 귀신(鬼神)...따위의 영(靈)에 관한 영역은, 대부분 사람들의 의식 세계에서는 별로 관계없이 지내지만, 어떤 특이한 사람들에게는 실제적인 상황일 수 있다는 것이 내 개인의 소견이다.   반대로 입장에서 살던 두 형제중 하나는 귀신에 시달리며 지내는 것과는 달리, 예수님을 직접 만나 대화하는 영묘하고 맑은 영(靈)도 있지 않는가?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작은 애벌레와의 해후

      "아니, 욘 녀석이 뭐지?"   낮기도를 하러 경당에 들어서서 성무일도를 펼치려는 순간, 웬 쪼맨한 송충이가 커버에 붙어 꼼지락거리고 있다.  아마도 오전에 정원에서 일을 하던중 나뭇가지에 붙어있던 녀석이 본의아니게 내 몸으로 옮겨왔고 방황하다가 ...
    Date2018.05.28 By김맛세오 Reply0 Views127
    Read More
  2. No Image

    기특한 동창 녀석들

    T 축, 부활!   지난 연말 즈음이었다.  송년회겸 연말 회포도 풀겸 흑석동 동창 모임에 꼭 나와달라는 채근이 있어 모처럼 참석을 했었다.  평소 나의 생활에 비추어 공감대가 별로 없어- 모처럼 저녘 회식들을 하고는 노래방에 가서 목이 터져라 불러대는 ...
    Date2018.04.03 By김맛세오 Reply0 Views218
    Read More
  3. No Image

    어김없이 봄이 오고있음을...

    T 온 누리에 평화가 오기를...   가끔 가슴이 먹먹해지면,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란 싯귀절이 떠오른다.   지금 한창 열기가 더해가는 평창 올림픽을 대하면서도, 마음 속 깊이 살어름판을 걷는 듯한 심정은 나 만이 지니는 그런 느낌은 아...
    Date2018.02.12 By김맛세오 Reply0 Views291
    Read More
  4. No Image

    마(魔)에 시달리는 어느 자매 이야기

    T 온 누리에 평화가...   한 생을 지내면서 어느 경우엔 참으로 신비로운 만남도 다 있으니, 오늘 올리고자 하는 경험이 바로 그런 경우이다.   역시 2012년도 전 성거산에서 지낼 때의 일이다.   수도원에 가끔 올라오는 분들 중, 자주 귀신을 만나 ...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353
    Read More
  5. No Image

    잊을 수 없는 어느 두 아이

    T 온 누리에 평화.   내 기억으로 2019년도 성거산 수도원에서 지낼 적이었다.   성거읍 옆 동네인 입장읍에서 살고있던 두 형제가 있었으니, 가끔 엄마와 함께 수도원으로 올라 와 마당에서 신나게 뛰어놀던 그 모습이 삼삼하게 떠오른다.  보통 아이들...
    Date2018.01.09 By김맛세오 Reply0 Views293
    Read More
  6. No Image

    작은 이모의 생신

    T평화와 선   "이모, 오늘 생신 축하드리구요, 무슨 약속 있으셔요?  없으심 제가 점심 사드릴테니, 이모 집 가까운 곳으로 나오실래요?"   사실 큰 이모가 파킨스 병으로 칩거하신 이후 몇 년 동안은 내 쪽에서 전화라도 하기 전엔 두 분과 함께 만날 ...
    Date2017.12.30 By김맛세오 Reply0 Views287
    Read More
  7. No Image

    쥴리아 할머니를 생각하며...

    T  할머니께 영원한 안식을...   '쥴리아 할머니' 하면 내 인생 여정에서 만난 각별한 분으로 기억된다.   흔히들 할머니를 '쥴리아 여사'라 칭했고, 3-4년 부터 성탄 카드를 보내드려도 전혀 응답이 없어 아마도 연세가 많으시니 돌아가셨을런지도 모르겠네.....
    Date2017.12.08 By김맛세오 Reply0 Views296
    Read More
  8. No Image

    기도와 백인대장의 신심

    T 평화와 선   "예수님께서는 감탄하시며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내가 진실히 이르노니, 이스라엘의 그 뉘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마태 8,10>   (심한 중풍으로 힘들어 하고 있는 종을 위해)도움을 청하는 백인대장에게  그의 굳건한 믿...
    Date2017.12.04 By김맛세오 Reply0 Views289
    Read More
  9. No Image

    좋음과 아름다움은 하나

    T 온 누리에 평화를.   매일 1시간 이상은 운동삼아 오르는 인왕산 길.  같은 길을 오르내리면서도 실증을 내는 법이 없는 나의 천성!  집에 도착할 즈음엔 으례히 땀으로 뒤발을 하곤 하지만 몸은 오히려 상쾌한 느낌이 든다. 물론 오를 때와 내려 올 때는...
    Date2017.12.02 By김맛세오 Reply0 Views303
    Read More
  10. No Image

    내 마음의 고향

    T 온 누리에 평화.  사람은 누구나 한 두군데쯤 마음 속에 품어 둔 고향이 있어, 그 그리움은 그의 삶에 있어서 행복과 직결되어 있음을 알 수가 있다.    그제와 어제, 1박 2일간 몇 분들의 피정을 함께 해 드리면서 예전 6년간 지냈던 성거산을 오르면서...
    Date2017.11.20 By김맛세오 Reply0 Views33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 Next ›
/ 4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