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2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사람을 존중해야 하는 이유

 

우리의 모습을 닮은 사람을 만들자창세 1,26

 

나는 나에게 있는 하느님과 닮은 속성을 존중한다.

이것이 다른 사람을 존중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조건 없이 받은 선물이므로 조건 없이 내어주는 것이며

통제를 멈추어야 하는 이유도 거기에 있다.

상호 관계 안에서 존중받고 있다는 느낌이 없을 때

사람 안에 있는 하느님의 모습과 닮은 속성은 무시되고 만다.

 

너를 받아들이고 용서하도록 하시는 하느님은

내 안에 사시는 하느님의 선이다.

나를 통해 드러나는 하느님의 선하심은

내가 지닌 하느님과 닮은 속성에서 나온다.

 

바깥에서의 변화는 안에서의 변화에 달려있다.

안에서 발견한 하느님,

닮아가고 있는 내가 그분과 함께 만드는 변화가

선의 속성인 하느님의 현존을 지금 여기에서 드러나게 해준다.

 

내어주는 몸과 용서는 안에서 하면 밖에서 받는다.

심판과 단죄는 내 안에서 하지 않으면 밖에서도 받지 않는다.

관계의 변화는 언제나 나로부터 시작되고

나는 하느님으로부터 시작된다.

나는 하느님의 모습을 닮은 존재로 창조되었기 때문이다.

 

내 밖에서 문을 두드리고 계시는 하느님은

내 안에 계시는 하느님이시다.

그분이 내 안에서 문을 열게 하는 열쇠를 쥐고 계신다.

그러나 혼자 하시지 않고 나의 자유로운 선택에 맡기셨다.

그러므로 내가 선을 선택할 때마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나와 함께 당신의 현존을 드러내신다.

우리와 함께 계시는 하느님은 그러한 방식으로 나와 동행하신다.

 

우리가 어찌 사람을 존중하지 않을 수 있는가?

나만을 위한 삶이라면 무슨 의미가 있는가?

자아도취의 중독 현상은 하느님과 닮은 모습으로 창조된 나에게서 하느님을 제거한다.

하느님의 통치가 아닌 나의 통치가 만드는 관계의 단절,

그것이 지옥으로 만든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7 예루살렘의 각 그리스도교 종단 대표자들의 합동 부활 메시지 입니다. 예루살렘의 각 그리스도교 종단 대표자들의 합동 부활 메시지 입니다. file 김정훈OFM 2020.04.11 177
1066 예루살렘 성 주간 수요일 : 주님채찍 기둥 경배 예루살렘 성 주간 수요일 :  주님채찍 기둥 경배 2020년 4월 8일   예루살렘 성 주간,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성지 보호구는 예수님께서 수... file 김정훈OFM 2020.04.09 176
1065 존재의 겟세마니 존재의 겟세마니   겟세마니에서 홀로 기도하시는 예수님처럼 혼자서 가야 하는 길 반응도 갈채도 찬사도 없는 침묵과 은둔의 장소 고독한 기도와 간절한 ... 미루나무 2020.04.08 175
1064 “내가 감옥에 있을 때에 찾아 주었다” : 다마스커스에 있는 한 작은 형제(프란치스칸)가 보내 온 편지 “내가 감옥에 있을 때에 찾아 주었다” : 다마스커스에 있는 한 작은 형제(프란치스칸)가 보내 온 편지 다마스커스의 밥 토마(Bab Thouma) 수도원 수호자... file 김정훈OFM 2020.04.07 289
1063 기만(欺瞞) 기만(欺瞞)   오를 때는 빨리 내릴 때는 천천히 몸무게 같은 기름값   겉은 매끄럽고 윤이 나고 반짝이는 중고차 영업사원   포장 전문 업체 사장 최... 미루나무 2020.04.07 164
1062 코로나의 공포 속에서 수난기를 묵상하며 코로나의 공포 속에서 수난기를 묵상하며   사랑은 성공의 문제가 아니다. 상상의 온도계로 너의 상황을 재고 경쟁의 상대를 이길 때만 훌륭하다고 믿었던... 미루나무 2020.04.05 186
1061 지금 우리 시대를 성찰하는데 도움되는 무스타파 달렙의 글 아프리카 오지의 나라,  챠드의 아름다운 문인 무스타파 달렙의 글이랍니다.  아무것도 아닌  '그 하찮은 것'에 의해 흔들리는인류.  그리고 무너지는 사회.. 코... 1 김레오나르도 2020.04.03 408
1060 사랑받고 있다는 믿음이 만드는 변화들 사랑받고 있다는 믿음이 만드는 변화들   1. 멈춤 통제와 조종 의존하게 만들던 거짓 사랑, 자신을 의롭게 하려고 스스로 부과한 희생   2. 대면 받은 ... 미루나무 2020.04.03 150
1059 어느 죄인이 드린 기도 어느 죄인이 드린 기도   주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내가 당신을 불쌍히 여기고 있나이다.   어둠을 숨기느라 빛을 이용하다가 억압과 결핍을 들키... 미루나무 2020.04.02 161
1058 (영상) 성지 보호구 : 회상을 보전하고 구원의 역사를 새롭게 하기 위하여 평화 작은형제회 성지 보호구 홍보 영상 입니다. 성지 보호구 (The Cutody of the Holy Land) 김정훈OFM 2020.03.31 175
1057 가면을 쓴 천사 가면을 쓴 천사   개는 좋아해 주는 만큼 반응하기 때문에 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많다. 자신이 행한 선에 감사가 뒤따르지 않으면 통탄할 일이 벌어진다. ... 미루나무 2020.03.31 155
1056 도마뱀 길가다 만난 도마뱀도마뱀은 꼬리가 잡히면자신의 꼬리를 자르고도망간다고 한다.그렇게 해서 자신의생명을 구하기위해자신의 소중한 신체의일부를 자르는 것처럼... 일어나는불꽃 2020.03.30 139
1055 벗꽃 금방핀 벗꽃은 작지만언젠가 만개할 것이기에결코 만만히 볼 수 없을것이며만개한 벗꽃은 언젠가 꽃잎이다 떨어질것이기에 또한 우쭐할필요가 없을 것이다꽃잎이 ... file 일어나는불꽃 2020.03.30 142
1054 나는 내가 좋다. 나는 내가 좋다.   나는 나에게서 나를 떼어내어 나를 본다. 어둠과 그늘을 보고 슬퍼하는 나를 보고 억압된 상처와 분노를 바라본다. 그리고 그러한 나... 미루나무 2020.03.28 159
1053 덫을 허용하는 자유 덫을 허용하는 자유   흠도 티도 없이 완전해야만 한다는 이상주의가 만든 덫 정의와 도덕적인 질서에 대한 갈망이 만든 덫 계명과 윤리적 순결이 만든 덫... 미루나무 2020.03.27 15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