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7689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김 인선 젬마 자매께서 돌아가신 지난 1월 16일 저는 여러분의 연락을 받았습니다. 자매께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저에게 전하는 연락이었지요. 제가 이곳 대전에 있으니 그 비보를 못 들었을 거라고 생각하고 여러분이 울며 전해주셨습니다. 이때 느낀 것이 참으로 많은 분이 우리 젬마 자매님의 죽음을 슬퍼하고, 저와 이 자매님의 관계가 특별한 것을 알고 계셨구나 하는 점이었습니다.

 

김 인선 젬마 자매님은 우리와 같이 보통 사람이고, 큰 병을 앓기 전에는 더더욱 우리와 똑같은 사람이었지만 큰 병을 통해서 하느님을 크게 체험하고는 완전히 다른 사람, 하느님의 사람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때 이후 30여 년을 하느님과의 깊은 친교 안에서 살아가셨고, 그 삶을 유지하기 위해 저희 작은 형제회와 밀접한 관계를 늘 유지하며 사셨습니다.

 

저희 형제들이 <서대문 젬마 자매님>하면 다 알 정도로 서대문을 떠나지 않고 사셨는데, 그것은 순전히 저희 정동 수도원과 떨어져 살지 않고자 하신 그분의 뜻 때문이었습니다. 여행을 자주 하는 분이 아니셨기에 아주, 아주 가끔 볼 일 때문에 집을 떠날 때 외에는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저희 수도원 미사에 참례하시고, 저희 형제들을 위해 기도해주시고, 저희가 하고 있는 모든 일에 후원자셨습니다.

 

자매님의 삶은 기도와 자선, 그리고 봉사 외에는 사치는 말할 것도 없고 아무런 즐거움도 찾지 않는 삶을 사셨습니다. 검소하고 가난하게 사신 것도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렇게 검소하고 가난하게 사신 돈으로 매 달 어려운 사람을 돕는 일에 써달라고 저에게 맡기셨지요. 성령의 불이 자매님 마음 안에 항상 타올라, 그 불을 주체하기 힘들어하시기도 하셨습니다.

 

저와의 특별한 인연은 자매님의 생애 말년의 몇 년 동안 저의 선배 형제들에 이어 제가 자매님의 영적 지도를 맡았기 때문입니다. 제가 영적 지도를 맡았다기보다는 자매님이 저를 영적 지도 신부로 삼으셨는데 제가 그분의 영적 지도 신부가 되기에 부족하기에 제가 맡을 수 없었지만, 자매님이 부담스러워하는 저를 그래도 영적 지도 신부 삼아 계속 저에게 고백 성사를 보시고, 당신의 영적 사정을 저에게 말씀하시곤 하셨습니다.

 

젬마 자매님은 살림에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과 봉사활동의 시간외에는 하루의 대부분을 기도로 보내셨는데, 기도 중에 느낀 것들을 저와 얘기 나누시고, 기도 중에 하느님께서 가끔 말씀을 내리시면 그것을 받아 적어와 저에게 주시며 얘기를 나누곤 하셨습니다.

 

젬마 자매님은 하느님께서 당신에게 말씀을 내리신 것이 자기만을 위해 내리신 것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전하라고 내리신 것이 아닌가 책임감을 느끼셨고 그래서 저에게 하느님의 말씀을 전해야 되지 않을까 물으시면서 그러나 저의 판단과 결정에 맡기시겠다고 하셨습니다(자매님은 사적 계시의 은총을 받으셨으면서도 이토록 교회에 순종하는 자세를 지니신 분이셨습니다.)

 

그래서 저도 저에게 맡기시라고 하고는 그 말씀들을 그동안 모아놓았습니다. 그것이 말하자면 사적 계시이기에 그것을 공개하는 것이 매우 조심스러웠기에 자매님이 돌아가시고 나면 그때 공개하기로 생각한 것입니다.

 

몇 명의 형제에게 의견을 구한 뒤 저는 오늘 우선 그 한 가지만 공개하고자 합니다. 제 생각에 그리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되고, 이 말씀을 자매님의 훌륭한 삶을 생각하며 우리의 회개를 위해 받아들인다면 오히려 많은 분들에게 유익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저의 이런 생각과 의도와 달리 이것이 많은 분들에게 스캔들이 된다면 저에게 말씀해주시기를 바라고, 그럴 경우 저는 게시된 글은 거두고, 자매님께서 받으신 다른 하느님의 말씀도 공개하지 않을 것입니다. 참고로 저는 현재 16개의 말씀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부탁드리는 것은 이 말씀을 다른 곳으로 퍼 나르지 마시라는 것입니다. 자매님의 훌륭한 삶을 생각하며 자신의 회개를 위해 이 말씀을 읽으실 분만 저희 관구 홈 페이지에 오셔서 읽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훌륭한 조언을 기대하며, 우선 한 편의 말씀을 공개합니다.

 

<2월 18일, 밤 기도 중에>

 

주여 말씀하소서. 듣고 있습니다.

 

죄악을 지고 떠나는 세상에서 너는 나를 보고 모든 것을 보고 잘 지켜라.

꿈나무 같은 세상일에 마음 붙이지 마라.

모든 것은 지나간다.

쓸 모 없는 것에 마음 쓰지 마라.

숨겨진 것은 드러나게 마련이고 걷잡을 새 없이 모든 것은 끝이 난다.

 

너희가 아무리 회개하여도

마음의 중심에 내가 없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기도하는 사람은 이것을 명심하여라.

빨리 주고 많이 받는 것, 아무 소용이 없다.

차분히 마음을 가라앉히고 조용한 곳에 나를 심는 자는 허튼 데 마음 쓰지 않는다.

 

모든 것이 결별 속에 사는 것 같지만 그는 나와 가장 가까운 사람이다.

묻고 생각해보아라.

내가 한 말에 잘못이 있는가.

세상은 가고 없어지지만 내 말은 세세 대대 끝나는 날이 없다.

나만은 너희에게 참됨과 기쁨을 주고 온갖 악에서 구원하는 신이다.

너희가 아무리 애를 써도 내 도움 없이는 아무 것도 이룰 수 없다.

 

가장 너희에게 시급한 것은 너희의 마음들이다.

마음이 갖은 잡념으로 가득하며 나를 만날 것 같으냐?

마음을 새롭게 가져라.

끝없는 희망과 평화가 너희를 기다리고 있다.

마음의 안주는 생각에 지나지 않는 것.

영원한 것은 잠재하는 의식 속에 나를 잠재하는 것이다.

모든 것 잊고 나에게 와서 쉬어라.

내가 너희의 큰 안식처가 되어줄 것이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2 좋은글... 호수 2009.06.06 7821
1031 10월11일 직장인 피정안내 문의전화: 02)6364-2212 {FILE:1} file 김보성 안드레아 2006.10.02 7821
1030 암으로 투병중이신 한글학자 허종진 바오로 선생님을 소개드리며! 하느님은 무한하고 완전하신 말씀이시다. 인류의 모든 언어는 영원하고 가장 아름다우신 말씀의 하느님으로부터 비롯되었다. 따라서 우리 겨레의 말인 한글도 가... 3 고 바오로 2007.12.18 7819
1029 김인선젬마자매님의 막내딸 세레나입니다. 김인선 젬마 자매님의 막내딸 김수정 세레나입니다. 우선 저희 어머니를 위해 기도해주시고 저희 가족들과 함께 해주신 많은 신부님들과 수사님들께 감사의 말... 1 세레나 2013.01.22 7750
1028 Jalaluddin Rumi(1207-1273)-터키 수피(이슬람신비가) 하느님은 고통과 괴로움을 만들어냈다. 왜냐하면 이것들을 통하여 마음의 기쁨을 드러내기 위해서다. 그러므로 감추어진 것들은 이들을 통해서 드러난다. 보이지 ... 영성사무국 2009.03.03 7705
» 김 인선 젬마 자매님을 추모하며 김 인선 젬마 자매께서 돌아가신 지난 1월 16일 저는 여러분의 연락을 받았습니다. 자매께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저에게 전하는 연락이었지요. 제가 이곳 대전... 김레오나르도 2013.01.20 7689
1026 가렴주구 새벽편지중에서 2009.06.06 7672
1025 3/25(목) 우정어린 배움의 공동체, 평화나눔 아카데미에 초대합니다 http://www.nanum.com갈수록 삶의 속도는 빨라지고, 갈수록 삶의 비용은 높아져지고, 열심히 일하고 충분히 고통 받음에도 나아지지 않는 삶의 질. 과연 우리는 ... 나눔문화 2010.03.16 7669
1024 책 필요하시면 본당이나 공소에서 혹은 개인이 책을 핑요하시면 관구 도서관에서 무료로 남는 책을 제공해 드릴 수 있습니다. 주로 신학,영성 생활, 신심생활에 관한 책들입니다... 배 요셉 2006.02.16 7657
1023 의미 있는 일에 참여를! 신부님 !안녕하십니까? 명절 잘 보냈습니까? 먼저, 말씀드리는 것은 &quot;만성폐쇄성폐질환&quot;을 copd로 부르기로 하겠습니다. copd의 주 증상은 호흡부전 일으켜 상당... 김 레오나르도 2009.02.04 7623
1022 두문청산(杜門靑山)/오수록 두문청산(杜門靑山)/오수록 사람아 때론 분주했던 일손을 잠시 놓고 청산에 깃들어 볼 일이다. 번뇌와 시름일랑은 훌훌 털어버리고 흘러가는 구름도 무심으로 쳐... 슬이 2010.02.22 7604
1021 종교문화간 대화 최근 동영상 사진-독일편 종교문화간 대화 최근 동영상 사진-독일편 -무슬림 크리스챤 대화 모임 독일 본 Evangelical Academy -수도원 사원 문화 기행 가톨릭 작은형제회 수도회 복자 둔... 대화일치영성센터 2009.06.09 7595
1020 행복 긍정적인 에너지 1) 바쁜 직장인들의 기호식품 중 하나인 커피 이 커피의 효능에 대해서는 언제나 의견이 분분하지만 하루에 커피 3잔 이상은 신경을 날카롭게 ... file 소천 2009.06.04 7594
1019 "프란치스코, 가서 나의 집을 고쳐라!" 평화와 선! 이탈리아 성지순례를 다녀온 신자가 기념품으로 사다 준 상본이다. 내가 아씨시의 성... 2 신대건안드레아 2013.09.22 7579
1018 공간의 사고 채호준 2009.03.11 7566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78 Next ›
/ 7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