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공포와 체념의 무덤을 열고 2

 

믿음은 확실한 사실들을 모아놓은 결합 상품이 아니다.

믿음은 신비다.

불확실한 미래를 향한 여정이다.

하느님과 인간, 인간과 하느님의 신뢰 관계다.

 

우리가 하느님을 믿는 것은 하느님이 우리를 믿으시기 때문이다.

이것이 우리 믿음의 출발점이다.

하느님이 우리를 믿으시는 것은

하느님의 사랑과 자비에 우리가 응답하는 결과에 따라 믿으시는 것이 아니다.

만일 그렇다면 하느님은 우리에게서 벌써 떠나셨을 것이다.

왜냐하면, 인간은 하느님을 거슬러 자기 뱃속을 하느님으로 삼기 때문이다.

 

하느님의 자비는 우리의 답례를 바라시지만, 조건 없이 사랑하신다.

하느님의 우리에 대한 신뢰는 하느님에 대한 우리의 신뢰의 근원이다.

거기서 우리는 건강한 자기 확신을 키워나갈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의 믿음은 하느님으로부터 발생하는 자비와 선하심에 대한

실천적인 응답으로 를 받아들이는 데 있다.

자신의 삶과 감정에 정직하고 겸손하게 책임을 지는 실천이 응답하는 믿음이다.

이러한 응답으로 신뢰의 관계를 만들고 단절된 관계를 회복하게 한다.

나에게만 적용하던 생명의 에너지를 너를 향해 사용하기 때문이다.

 

자기중심적으로만 사용하던 에너지는 거짓 유령들이다.

거짓 유령들에게 점령당한 존재는 하느님과도 너와도 관계를 맺을 수 없다.

자기 자랑, 위선, 거짓말, 합리화, 변명, 교만과 자만심,

그리고 과대포장과 과장 광고가 유령들의 실체다.

하느님과 사랑에 빠지는 것,

하느님과 지신에 대한 개인적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유령들이 점령한 우월감과 강박관념의 땅에서 해방되는 길이다.

마음껏 자신을 토로할 수 있는 인간적인 하느님과

따스하고 친밀한 마음의 관계를 발전시켜

사랑과 신뢰의 관계를 만들어 가는 것이 하느님 나라의 내용이다.

자신의 마음을 열고 추상적인 사고를 교환하는 것이 아니라

양심에 불안을 주는 공포와 감정에 대해 솔직하게 나누는 이야기가 중요하다.

너무나 많은 이들이 이러한 공포와 감정을 숨기고 겉에만 맴돈다.

 

하느님이 우리를 믿으신다는 것과

조건 없이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것, 그리고 그분으로부터 사랑받고 있다는 확신이

자신의 공포에 대해 웃을 수 있도록 돕는다.

건강한 자기 확신은 거기서 성장한다.

 

빠르게 흐르는 강물에 떠내려가면 익사하거나 실종된다.

강물을 거슬러 헤엄을 치는 것이 믿음의 현실이다.

 

벌주지 않으시며, 실수해도 괜찮고, 약점이 있어도 개의치 않으시는 하느님,

친근하고 분노하지 않으시는 하느님을 신뢰할 때

불안과 초조와 공포를 이겨낼 수 있다.

 

사랑에는 두려움이 없습니다. 완전한 사랑은 두려움을 쫓아냅니다. (1요한 4,18)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보다 하느님께 순종하는믿음의 확신은

두려움 없는 용기로 너를 동반하고 부축하도록 생명의 에너지를 사용한다.

내적 권위가 거기서 생기고 그 권위는 부활의 증인으로 우리를 일상으로 파견한다.

 

2020, 4, 26 . 영명축일에

이기남 마르첼리노 마리아 형제 o.f.m.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6 아름다운 모순과 역설의 하느님 아름다운 모순과 역설의 하느님   코로나19가 전 세계에서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는 보도를 매일 접하고 있다. 인류 앞에 놓인 대재앙의 현실 앞에서... 이마르첼리노M 2020.11.18 116
1135 모른다. 모른다.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너는 그 소리를 들어도 어디에서 와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요한 3,8)   내 삶도 그와 같다. 나는 어디에서 ... 이마르첼리노M 2020.12.20 116
1134 위대한 초월자 앞에서 위대한 초월자 앞에서   모든 선한 일에는 아주 작은 것이라도 보상을 기대하는 심리가 숨어 있다. 예수님을 따르는 대가로 축복과 성공을 얻을 수 있다고... 1 이마르첼리노M 2021.01.15 117
1133 휴가 휴가   수월봉 아래 저녁 바닷가 모처럼 만난 동생 수녀와 해변을 걸었다. 붉게 물든 하늘을 품에 안고 바람에 몸을 맡긴 바다가 수녀의 눈동자에 물결치... 이마르첼리노M 2020.10.13 119
1132 나는 안다 나는 안다.   구름 덮인 하늘 아래 꽃들은 안다. 해가 어디에 있는지   안개 낀 하늘 아래 새들은 안다. 아침이 되었는지   슬픔과 고통이 어둡... 이마르첼리노M 2020.10.15 119
1131 거울을 보고 있느냐? 거울을 보고 있느냐?   관계적 사랑을 배우는 믿음의 학교에서 오늘도 공부를 시작하였다.   성공하기 위해서 사는가? 사랑하기 위해서 사는가? 이기... 이마르첼리노M 2020.10.09 121
1130 후리지아 입술에 핀 미소 후리지아 입술에 핀 미소   얼어붙은 땅 얼어붙은 마음   부풀어 오르는 꽃봉오리 얼굴과 입 눈가에 핀 내면의 꽃   받은 생명 지닌 생... file 이마르첼리노M 2021.01.08 122
1129 무엇을 보고 있느냐? 무엇을 보고 있느냐?   우리는 저마다 자신이 보고 싶은 것만 보려는 경향이 있다. 관심사에 따라 보는 것의 우선순위가 결정되기 마련이다. 관심사가 클... 1 이마르첼리노M 2020.11.06 127
1128 바람이 되어 바람이 되어.   탱자나무 가지에도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살고 싶다.   불고 싶은 데로 불고 가고 싶은 데로 가며 어디든지 어루만진다.   어... 이마르첼리노M 2020.11.21 129
1127 부재의 신비 부재의 신비   내가 그분을 붙잡았다고 느끼면 그분은 더 멀어지고   내면의 소란을 잠재우려고 하면 소리로 가득 찬 나를 본다.   내가 앞으로... 이마르첼리노M 2020.11.25 130
1126 나를 잊어버리는 기쁨 나를 잊어버리는 기쁨   삶을 좋아하는 사람 놀이처럼 즐길 줄 아는 사람 하느님 나라의 현재를 아는 사람 참되고 영원한 삶을 원하는 사람은 가장 가... 이마르첼리노M 2020.08.23 138
1125 하늘을 품는 땅에 평화가 있다. 하늘을 품는 땅에 평화가 있다.   삶을 이리저리 끌고 가려는 나의 의지 때문에 아버지께서 나에게 주시는 선물을 잃어버린다. 은총은 내가 한 일이 전혀 ... 이마르첼리노M 2020.10.07 139
1124 잔치는 관계의 축제다. 잔치는 관계의 축제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마태5,14) 빛에서 빛을 받아 빛을 전하는 사람, 그 빛을 통해 우리가 다른 모든 것을 본다. 빛이 없으... 이마르첼리노M 2020.08.24 143
1123 하느님께 받아들여 졌다는 믿음이 우리를 살린다. 하느님께 받아들여 졌다는 믿음이 우리를 살린다.   포도나무와 연결되지 못한 가지들은 하느님께 받아들여진 나를 내가 받아들이지 못한다.….   하... 이마르첼리노M 2020.08.22 145
1122 자신을 내어주면서도 자신을 잊어버리는 기쁨 자신을 내어주면서도 자신을 잊어버리는 기쁨   나를 나에게서 벗어나게 하는 초월 그 초월이 주는 해방의 자유를 경험하게 하고 관계 안에서 내어주는 능... 이마르첼리노M 2020.08.27 14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 Next ›
/ 7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