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6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베풂과 받아들임의 축제

1.

나는 네 안에서

너는 내 안에서 존재의 기초를 놓는다.

 

너를 위하여 행하는 것이 베풂이요

너에 의하여 사는 것이 받아들임이기에

나는 네 안에 집중되어 너를 위해 살고

너는 내 안에 집중되어 나를 위해 산다.

 

하느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받아들임과 베풂의 삶을 산다.

하느님의 위격 간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것이

사랑의 속성이기 때문이다.

 

인간의 죄는

베풂과 받아들임의 존재가 되려 하지 않는데 있다.

 

 

2.

사람은 열에 타는 초원

폭염으로 지지면 무참히 시들어 퇴락의 가을을 맞는다.

 

올 여름은 유난히 가뭄과 폭염과 폭우가 번갈아가며 힘겹게 한다.

한곳은 불에 타고 다른 곳은 수해가 심하다.

일상이 마비된 채 하루하루를 견디는 이들과

절망에 기항하여 닻을 내린 사람들이 많은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마땅치 않아 안타까운 마음으로

주님의 자비를 기원하고 있다.

 

인천에서 살 때에는 파주 문산에 가서

석남동 성당 신자들과 함께

열흘이 넘게 수해 복구를 돕는 이들을 위해

간이식당을 차려놓고 식사를 준비해 준적이 있다

많을 땐 한 끼 식사인원이 천명도 넘었다

맨 처음 혼자서 수해의 현장을 찾아가 사흘 동안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가장 심각한 곳을 찾았으나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연하고 암담했다

마침내 문산 시내 행복 예식장 앞에 식당을 설치하였다

 

어려움에 처한 이들에 대한 측은한 마음들을 모으는 하느님의 자비와

재난에 대처하는 우리 민족의 아름다운 마음을 그 때 확실히 보았다.

자신의 할 일을 뒤로하고 기쁨으로 흘리는 땀의 축제였다

식재료를 구입하고 참여하는 이들에게 일을 나누고 하면서

그렇게 많은 이들이 베풂의 축제에 함께 하는데서 크나큰 감동을 받았다.

한 사람 한사람의 아름다운 마음이

수많은 이들이 연주하는 오케스트라를 만들어 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0 T. to my brother 프란치스코 I`ll Be There / Mariah Carey [Feat Trey Lorenz] You and I must make a pact 당신과 나 약속해야 해요. We must bring salvation back 우린 다시 서로를 구해... 1 마리안젤라 2011.06.04 5742
329 2007학년도 가톨릭 교리신학원 신입생 모집안내 2007학년도 신입생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저희 가톨릭교리신학원은 4개의 교육과정(전문교육과정, 통신교육과정, 교양교육과정, 영성교육과정)으로 이루어져 있으... 교리신학원 2006.12.27 5763
328 아~ 한국의 가을 멋진 한국의 가을 정경입니다. 즐감하시길... 1 마중물 2006.10.17 5769
327 하느님나라 벌써, 계절은 봄을 향해 치달리고 있습니다.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나 울며 짝짓기를 하고, 다람쥐도 일어나 도토리 껍질을 까며 허기진 배를 채웁니다. 그리... 김상욱 2007.02.27 5773
326 수고하십니다. . - 시대 이면 - 아인쉬타인이 다시 환생하면 과학 신동이란 소리를 듣겠죠. 모짜르트, 베토벤이 환생하면 음악 신동이란 소리를 듣고요. 대개 신동, 천재의 경우... 민서란 2011.05.21 5779
325 가을이 오면 가을이 오면 가을이 오면 자주 외로움을 탄다. 처방전에는 애정이라고 써있다. 사랑하는 이가 와서 살며시 안아주면 일시에 병이 나을 것이라고 한다. 가을이 오... 1 이마르첼리노 2010.10.23 5787
324 예수님 조각상입니다 http://www.interpark.com/ms/artzone1안녕하세요 이번에 저희 ARTZONE에서 예수님 조각상(실물 크기)을 제작하여 여러분들께 소개하고자 합니다. 본 제품은 저... file ARTZONE 2006.07.04 5793
323 진리의 향연 며칠 전에 한글 학자 한 분의 '책 발간회에 참석하였습니다. 그 책 발간회는 단순한 하나의 홍보용 행사가 아니었고, 저자가 자신의 죽음을 앞두고, 아는 이들을 ... 김상욱 2006.11.27 5798
322 보고싶은 황지원안드레아신부님께 +찬미예수님 안녕하신지요? 느닷없는 글이라 놀라셨는지도 모르겠네요. 저는 지금 보성레지오선배회 회장을 맡고있는 68회 박세준야고보라고합니다. 회장을 맡기... 보성레지오선배회 2007.11.07 5804
321 수도자를 위한 행복웃음 감성치유 수련 전문 자격과정 http://cafe.daum.net/yeglina1004수도자를 위한 행복웃음&#8228;감성치유 수련 전문 자격과정 행복과 꿈의 성취를 이루는 무한 성장에너지 웃음 창조 - 일 정 20... 조현옥 세실리아 2011.07.29 5808
320 7월16일 방송 미사 강론 중 + 평화와 선 어제 미사 중계는 명동성당이었습니다. 보좌 신부님께서 강론을 하시는데, 너무나 인상적인 내용이 있어 적어 봅니다. 어느 공소에 착한 농부 부부가... 정마리아 2006.07.17 5815
319 제1회 에코 북 컨서트 '우주 속으로 걷다.' file 김시몬 2013.06.26 5817
318 시대의 핵심을 꿰뚫는 10주 연속강좌 <평화나눔 아카데미>에 초대합니다 p { margin:0px; font-size:9pt; }body { font-size:9pt; } 나눔문화 2010.09.02 5822
317 갤러리의 성화 자료실에 성지자료를 올립니다. 이태리에서도 성프란치스코와 관련된 성지를 올려드립니다. 아시시를 중심으로 성프란치스코 성인의 성지를 제작하여 링크해서 올리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와... 이 마르첼리노 형제 2006.02.20 5833
316 처음 가본 산서성 태원교구 http://www.haiz.org중국 연길에 살고 있는 최요안(ofs)입니다. 지난 일주일동안 중국의 중원지방을 다녀왔습니다. 중원도 넓으니... 정확히 말해서 산서성의 태... 1 최요안 2006.02.14 5838
Board Pagination ‹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