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8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3일차 ★


* 행진 구간 : 임원해양경비안전센터 ~ 울진핵발전소
* 참여인원 : 19명
* 구간참가자 : 0명
* 도착지 인원 : 16명

* 천사 : 핵으로부터 안전하게 살고싶은 사람들의 모임 '핵안사' 회장 이규봉님 외,

              시원한 커피와 문어를 나누어 주셨습니다.


오늘은 임원 2리 이장님께서 주신 많은 옥수수와 탕 국물로 배고프지 않게 식사를 마치고

야외미사가 예정되어 있는 울진 솔섬을 거쳐 울진핵발전소에 도착, 핵안사 단체와 나눔을 가질 예정입니다. 

숙식을 제공해주신 임원 2리 어르신들께 감사드리며...

주님의 이름으로 행진!


- 출발전 배웅오신 회장님과 울진 핵발전소까지 길안내를 해주실 이옥분 젤뜨루다 자매와 함께 단체사진^^

2017-3-01.jpg


- 어제의 구름기둥 박은오 안드레아 형제와 오늘의 구름기둥 박노수 대건 안드레아 형제

2017-3-02.jpg


- 남부 화력발전소에서 울진 핵발전소까지 함께 걸어주실 수호천사 이장님과 스님

2017-3-12.jpg


-솔섬

포털 사이트에 '솔섬'을 검색을 권합니다.

아름다운 아니, 아름다웠던 솔섬이라는 곳에는 더이상 물고기가 살지 않고 갈매기가 날아들지 않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화력발전소, 원자력 발전소의 폐해와 지역발전을 지역민에게 맡기는 행정, 이로인한 지역주민들의 갈등과 갈등조장 등에 대해 이장님과 스님의 말씀 나눔이 있었습니다.

2017-3-06.jpg

2017-3-09.jpg


2017-3-11.jpg


- 월천유원지 다리 밑에서 솔섬을 등지고 주일미사 봉헌.

2017-3-05.jpg


미사 마치고 점심식사입니다.

집 떠나면 다 맛있다더니 참말입니다. 형제들과 함께 둘러 앉아 먹는 옥수수가 참 맛있습니다. 

집 떠나면 다 맛있다고 하지만, 그보다는 임원 2리 어르신들의 사랑과 응원이 담긴 옥수수이기에 더 맛있었다고 고백합니다. 탈핵을 외치며 수없이 거리 식사를 하셨을 활동가를 뵈었고, 언제 끝날지 모르는 '거리에서의 삶'을 그려보며

식사 메뉴도 사치라는 생각이 듭니다. 찜통같은 더위에 물한잔이 귀할텐데 말이죠.

2017-3-03.jpg

2017-3-04.jpg

- 울진 핵발전소를 향해 가는길...

이옥분 젤뜨루다 자매께서 신월진 하늘원전 설명 중

삼척평화  www.facebook.com/samcheokpeace

2017-3-08.jpg


- 강원 삼척을 떠나 원전 마피아들 세상 경북최북단 울진으로!!!

2017-3-07.jpg


- 공소에 잠시 들러 도보 행진 기간동안 흘리는 모든 땀방울을 포르치운쿨라 행진 목표인

생명 평화 증진, 에너지 절약, 신재생 에너지 사용 확대, 석탄과 원자력 에너지 사용 축소' 이루는데 써주십사

기도드렸습니다. 벌써 희망이 보입니다.  빛이 보입니다.

image

- 울진 (부귀리)에서 최노아 최익훈 미카엘 부자 귀가

image

- 원자력 발전소 본관 앞 사진 촬영(핵으로부터 안전하게 살고시은 사람들의 모임), 나눔시간

image 

이규보 회장은 울진 원전을 한마디로 '큰 암덩어리'로 표현하며, 1988년 1호기가 가동되고 현재까지의 과정과 7,8,9,10호기의 중단을 위해 투쟁하고 있음을 전하며, 현재 100여명의 주민이 암 발생으로 소송중이라고 했습니다.


- 신화 12동 회관 도착

image



내일도 기도안에서 함께 걸어주시기를 청하며

포르치운쿨라 행진 3일차 일지를 마칩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9 원주교구 청소년국 성소부 성소주일 행사 안내입니다. &#10013; 찬미 예수님 제44차 성소주일 행사를 성지 배론에서 춘천교구와 함께 아래와 같이 실시하게 되었습니다. 성소주일에 귀 수도회를 초대하오니 청소년들에... file 원주교구 청소년국 성소부 2007.04.06 6362
328 월피정에 초대합니다. http://sungsim1.or.kr장소 : 산청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신관 일시 : 매월 마지막날 저녁 ~ 새달 오전 내용 : 첨부 참조 file 생비량 2011.01.08 8420
327 웰빙... 내부의 적 지방간,콜레스테롤[빼는법] ; 먼저 승락없이 글을 올린것을 사과드리며 원치 않으신분들은 삭제하여 주십시요, 레위기 7장23~25절 에서 부터 지루하게... file 장광호 2007.11.28 4204
326 위기의 밤하늘, '별의 지도'가 되어 줄 주옥같은 강연!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http://www.nanum.com 세상은 갈수록 팍팍해져 가고 새로운 고통이 지난 고통을 덮쳐서 삶은 점점 더 무감각해 지는 것 같습니다. 쉴 새 없이 몰아닥치는 위기속... 나눔문화 2009.08.23 5135
325 위대한 선생님 위대한 선생님   남자들 대부분이 요구하는 전부는 존중이다. 존중받지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면 권위에 대한 상처로 인해 범죄, 경쟁적 탐욕, 병적인 ... 이마르첼리노M 2019.09.27 236
324 위대한 유산 '베토벤 장엄미사'/제51회 서울오라토리오 정기연주회/ http://www.seouloratorio.or.kr1. 공연개요 제 목 : 서울오라토리오 제51회 정기연주회 위대한 유산 베토벤[장엄미사-Missa Solemnis] Dona nobis Pacem!(우리... 1 file 정세진 2011.06.06 6219
323 위대한 전환 위대한 전환   상 받기 위해 사는가? 벌 받지 않기 위해 사는가?   젊은 날 내 삶의 동기는 내 바깥에 있었다. 착하지 않으면 지옥에 갈 것이라는 ... 이마르첼리노M 2017.08.07 639
322 위대한 초월자 앞에서 위대한 초월자 앞에서   모든 선한 일에는 아주 작은 것이라도 보상을 기대하는 심리가 숨어 있다. 예수님을 따르는 대가로 축복과 성공을 얻을 수 있다고... 1 이마르첼리노M 2021.01.15 65
321 유기서원소 홈페이지 새단장이 끝났습니다! ^^ 드디어 유기서원소 홈페이지 새단장이 끝났습니다! 물론 왕초보인 제가 만든지라... 볼품 없고 어설프지만, 우리 형제들의 활발한 나눔의 장이 되길 기대해 봅니... 신 임마누엘 형제 2006.02.15 5662
320 유리와 거울 {FILE:1} 유리는 앞이 잘 보입니다. 상대방의 모습도, 불평할 만한 현실의 모습도 잘 보입니다. 그러나 거울은 앞이 보이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의 모습만 보... 2 file 마중물 2006.01.20 10060
319 유영진루까신부님을 찾습니다 신부님 저는 어머님의 부탁으로 신부님을 찾으러 나섰습니다 이전에 메일로 몇번의 안부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다시 메일이 반송되어 왔습니다 어머니가 매일 구... 이두리(대건안드레아) 2008.07.20 7877
318 유익한 글 유기불안을 아십니까? 심리학 정신분석에 '유기불안'이라는 것이 있다. 이것은 어린아이가 유년기에 버림을 받을까, 불안에 떨었던 경험을 말하는데 부모에게 버... 소천 2009.06.04 6278
317 유일한 희망 유일한 희망   새벽에 잠에서 깨어났다. 촉촉한 습도가 알맞다 고요와 정막 속에서 간절한 염원을 담아 도처에서 피 흘리는 이들을 떠 올리며 자비와 선... 1 이마르첼리노M 2015.02.17 973
316 육화의 드라마 육화의 드라마 믿음은 확실하지 않는 현실에 대해 품는 확신입니다. 하느님이 있다고 믿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을 믿습니다. 하느님을 부인하는 것처럼 보이는 그... 3 이마르첼리노 2011.03.09 4215
315 육화의 시간 육화의 시간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과 하루를 시작하는 시간은 하느님의 자비에 맡겨진 시간이다.   하루를 마감한다는 것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이마르첼리노M. 2020.12.18 75
Board Pagination ‹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