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 설명


1. 성 보나벤투라의 추론


(1) 보나벤투라는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와 관련하여 교회 안에 전해내려온 고전적 정식, 즉 “하느님께서는 하실 수 있었고, 원하셨으며, 그렇게 하셨다”를 알고 있었다. 그러나 “실상 모든 이가 범죄하였고…”(로마 3,23)와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왔고 죄로 말미암아 죽음이 들어왔듯이, 또한 이렇게 모두 죄를 지었기 때문에 죽음이 모든 사람에게 뚫고 들어왔다”(로마 5,12)는 성서 말씀을 따르면서, 아담의 후손 중에 원죄 없는 자가 한 사람이라도 있는 경우, 이는 보편적인 구세주 그리스도의 영광스런 빛을 잃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끝내 보나벤투라는 동정녀께서 원죄에 물든 후에 성화되었다는 그 당시에 통용되던 견해를 따랐다.
(2) 이는 토마스 아퀴나스에게도 마찬가지이다. 그도 역시 “그리스도의 구원의 보편성”과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사이의 신학적 충돌을 설명해내지 못하였으며, 도미니칸들 중에는 아직도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교의를 신학적으로 반박하는 신학자들이 있다.


2.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논증


(1) 스코투스는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교의와 관련하여, 그리스도의 탁월성, 존엄성, 완전성을 훼손시키는 표현들을 직시하면서, 공격하는 검을 방패 삼아 논리를 전개하였다.
(2) 스코투스에 의하면, 만일 그리스도께서 완전한 구세주라면, 적어도 한 사람, 즉 마리아를 원죄의 물듦으로부터 보호했어야 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스코투스는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사실 가장 완전한 중개자께서는 어떤 한 사람[마리아]에게도 중개자이시며, 그 사람을 중개하시면서, 가능한 한, 가장 완전하게 작용하신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당신께서 중재하시는 어떤 사람[마리아]의 중재에 있어서, 가능한 한, 가장 완전한 상태에 계셨다; 그러나 [다른 사람을 중개하시면서] 그 어떤 사람을 위해서도 마리아에게 하신 것처럼 그렇게 탁월한 상태에 계시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는, 만일 마리아를 원죄로부터 마땅히 보호하지 않는다면, 사실이 아니게 될 것이다”(Ordinatio III, d.3, q.1).
(3) 스코투스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방식으로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를 증명한다.
i) 아담의 어떤 후손[마리아]이 어떤 식으로든 지극히 거룩한 삼위일체 하느님을 거스르지 않도록 그리스도께서 미리 예방한다면, 그리스도께서는 “가장 완전한 중개자”가 되시는 것이다. [설명: 하느님을 거스르지 않도록 그리스도께서 미리 예방하는 것도 그리스도께서 하시는 하나의 중개인데, 이렇게 예방하는 중개는 죄로부터 구원하기 위해 중개하는 것보다 더 탁월한 중개라는 의미이다. 즉, 마리아는 그리스도의 완전한 중개에 의해 원죄에 물들지 않았다는 것이다].
ii) 어떤 사람이, 그분은 “당신의 어머니”일 수밖에 없는데, 모든 벌로부터, 즉 그 무엇보다도 하느님의 원수이자 악들 중의 가장 큰 악인 원죄로부터 보호된다면, 그리스도께서는 가장 완전한 구원자이실 것이다. [설명: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돌아가신 것은 인간을 죄로부터 구원하시기 위한 것인데, 미리 악에 물들지 않게 한다면, 이는 죄악에 빠진 인간을 죄악으로부터 구원하는 것보다 더 완전한 구원이라는 것이다. 즉, 마리아는 그리스도의 완전한 구원 작용에 의해 원죄에 물들지 않았다는 것이다 ].
iii) 어떤 사람이, 즉 마리아가, “최고선”이며 그리스도의 구원 활동의 가장 완전한 열매인 본래의 순수함을 그리스도께 빚지고 있다면, 그리스도께서는 가장 완전한 중개자이실 것이다. [설명: 마리아께서 원죄에 물들지 않았다는 것은 평생 동안 그 어떤 죄에도 물듦 없이 깨끗하셨다는 의미인데, 그러한 마리아의 순수함이 그리스도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면, 원죄 없이 잉태되신 마리아의 순수함 역시도 그리스도의 중개로 말미암았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스코투스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악에 떨어지게 한 뒤에 악으로부터 구원해주는 것보다, 악으로부터 보호해주는 것이 더[가장] 탁월한 은혜이다”(Ordinatio III, d.3, q.1, n.7 참조).


3. 스코투스주의자들의 설명


(1) 마리아를 위한 그리스도의 완전한 중개는 마리아께서 육화하신 로고스(Logos)의 어머니이기 때문에 이루어진 것이다. 즉, 마리아의 원죄로부터의 보호는 하느님의 어머니를 위해 요청된 것이고, 결과적으로는 그리스도의 영예를 위해서 요청된 것이다.
(2) 마리아는 하느님의 어머니로서 창조 이전에 이미 그리스도와 함께 예정되어 있었다.
(3) 스코투스에 의하면, 그리스도 육화는 인간이 죄를 범하기 이전에 이미 예정되어 있었다. 이것이 스코투스의 저 유명한 “육화의 절대적 예정”이다.
(4) 스코투스주의자들은 스코투스의 “육화의 절대적 예정론”에 따라 마리아도 다른 모든 창조물에 앞서 예정되어 있다는 마리아 예정의 초월성을 다음과 같이 논증한다. “실존적으로 현존하는 질서 안에서 그리스도께서 한 여인으로부터 태어나기를 하느님께서 바라셨다면, 논리적으로 그리스도의 예정론은 마리아의 예정론 없이는 있을 수 없게 되며, 한쪽의 절대적 일차성은 다른 쪽의 절대적 일차성을 허용하게 된다”(A. M. BLASUCCI, in R. ZAVALLONI – E. MARIANI, 『La dottrina mariologica di Giovanni Duns Scoto』, p.54).
(5) 하느님은 영원한 현재이시다. 따라서 로고스 하느님, 즉 그리스도도 영원한 현재이시다. 육화하시고 십자가에 돌아가시고 부활하신 그리스도는 육화 이전의 로고스 그리스도와 동일한 존재로, 로고스이신 성자는 영원히 현재이신 하느님이시다. 그리스도의 영원한 현재 안에서 바라보면,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는 물론이고, 마리아의 지상의 삶과 마리아의 승천, 마리아의 창조이전의 예정도 모두 동일한 현재적 사건이라 할 수 있다.
(6) 마리아는 육화하신 그리스도의 어머니로, 동시에 십자가의 그리스도의 어머니이고, 십자가에서 고통과 죽음을 겪으신 그리스도의 어머니이며, 십자가에서 실패하신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시다. 따라서 마리아는 육화의 어머니이고, 십자가의 어머니이며, 고통의 어머니요, 슬픔의 어머니이며, 죽음의 어머니이자, 실패의 어머니요, 패배의 어머니이시다. 그러나 십자가의 그리스도는 부활하심으로써 죽음을 승리하셨고, 죄와 악을 승리하셨다. 따라서 십자가의 어머니이신 마리아는 동시에 부활의 어머니이고, 죽음을 이긴 어머니이며, 죄악을 이긴 어머니요, 승리의 어머니이며, 성공의 어머니이시다. 뿐만 아니라 부활하신 그리스도는 영광의 그리스도이고 승천하신 그리스도이며, 천상 성부의 우편에 좌정하신 그리스도이고, 창조 이전부터 영원한 현재로 존재하시는 로고스의 하느님이시다. 따라서 마리아는 영광의 그리스도의 어머니이고, 승천하신 그리스도의 어머니이며, 성부 우편에 좌정하신 성자의 어머니이자, 창조 이전부터 존재하신 로고스 하느님의 어머니이시다. 그러므로 육화하시고 지상에 사셨으며 십자가에 돌아가신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신 마리아는 동시에 천상의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자 창조 이전부터 계셨던 성자 하느님의 어머니로서 원죄에 물들 수가 없으셨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썬 샤인 2012.06.04 11:49:22
    꼭 알고 싶었던 성모님에 대한 말씀 입니다.
    기회 되시는대로
    좋으신 말씀 들려 주세요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4 <공지> 자유게시판 사용에 대하여 자유게시판은 이름 그대로 자유롭게 글을 올리실 수 있는 곳입니다. 한 줄의 메세지라는 짧은 방명록이 있으나, 길게 방명록을 적고자 하시는 분들이나, 다른 사... 관리형제 2006.01.19 14753
1143 제6기 (대전)프란치스코 영성강좌 안내 제6기 (대전)프란치스코 영성강좌 안내 &#8901; 주제 : 내면의 행복에 이르기 위한 길 &#8901; 기간: 3월 9일-6월 27일(15주간) (매주 목요일 14시-16시) &#8901;... 1 관리형제 2006.01.19 12036
1142 유리와 거울 {FILE:1} 유리는 앞이 잘 보입니다. 상대방의 모습도, 불평할 만한 현실의 모습도 잘 보입니다. 그러나 거울은 앞이 보이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의 모습만 보... 2 file 마중물 2006.01.20 10039
1141 <정보>html태그를 이용하여 게시판에 그림 올리기 친구한테 사진이나 그림을 보여주려고 할때 우리는 보통 이메일로 보내줍니다. 파일첨부기능을 리용하여 그림을 보내주는거죠. 이건 웬만한 분들은 다 알고있습... 2 file 관리형제 2006.01.21 19767
1140 2006년도 프란치스칸 영성학교 성지순례 안내 2006년도 프란치스칸 영성학교 성지순례를 아래와 같이 실시할 예정이오니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기간: 2006년 4월 14일부터 24일까지 *인원: 최대 30명 *대... file 대신에 2006.01.21 9911
1139 정자나무 이야기 정자나무 이야기 마을 어귀에 커다란 정자나무 한 그루가 서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이 나무 그늘에 앉아 쉬면서 정다운 이야기를 나누곤 하였습니다. 그때 나무가... 회개 2006.01.22 9899
1138 잡초의 의미 잡초의 의미 어느 날 한 농부가 허리를 구부려 뜰의 잡초를 뽑고 있었다. 얼굴에서는 큰 땀방울이 뚝뚝 떨어졌다. “이 몹쓸 잡초만 없다면 이따위 고생은 안해도 ... 잡초 2006.01.22 9029
1137 맹목적인 믿음 ~~ {FILE:1} 맹목적인 믿음과 기도생활도 열심인 신자 가운데도 그들 내면 세계는 늘 어둡고 주변 사람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사고 방식도 생활 ... 3 file 김분도 ~~ 2006.01.22 8593
1136 축하드립니다! http://www.clara.or.kr 평의원 문 요셉, 기 프란치스코, 백 요한, 최 펠릭스 형제님들 축하드립니다.! 형제님들의 봉사직에 사부님의 축복이 있기를 바랍니다. ... 1 양평 글라라 수도원 2006.01.25 9404
1135 너무 멋진 홈방 많이 고생하셨겠네요. 멋진 홈방 자주 놀러 오겠습니다. 1 사무엘 2006.01.25 9208
1134 일곱가지 행복 T 평화와 선 가장 눈에 잘 띄는 곳에 아래 을 붙혀 놓으시고 매일 실천하시기를 권해 봅니다: 1) Happy look 부드러운 미소/ 웃는 얼굴을 간직하기 (미소는 모두... 1 2006.01.26 9616
1133 부탁드립니다 + 하느님의 축복을... 지난 월요일 두형제님의 성대서원식이 있었죠. 먼저 성대서원을 하신 두형제님께 진심으로 축하의 인사를 드리며 프란치스코 성인을 본받아... 형제사랑 2006.01.26 9022
1132 생명 ........ 초등학교 5학년쯤 되는 학생이 어느날 자기집 공터에서 야구 놀이를 하다가 실수로 남의집 유리창을 깨어버렸습니다 집 주인이 나와 아이에게 혼을 내고 있는 모... file 김 분도 2006.01.27 8880
1131 캐나다 캘거리의대의 다시쓰는 당뇨이야기 http://www.ebmr.co.kr캐나다 캘거리대 의대 당뇨연구센터와 EBMR 제약회사는 천연약초로부터 새로운 당뇨 신물질의 개발에 성공했다고 공동 발표했다 …… 중략 (... 박정수 2006.02.01 8602
1130 여대생 기숙사 안녕하세요 며칠 전에 광주지역 주보 에서 여대생을 위한 기숙사를 수녀원에서 운영한다는 조그만 기사를 보았습니다 안타깝게도 어느 수녀원이었는지 잘 기억이 ... 2 박에드문다 2006.02.01 949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