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 설명


1. 성 보나벤투라의 추론


(1) 보나벤투라는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와 관련하여 교회 안에 전해내려온 고전적 정식, 즉 “하느님께서는 하실 수 있었고, 원하셨으며, 그렇게 하셨다”를 알고 있었다. 그러나 “실상 모든 이가 범죄하였고…”(로마 3,23)와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왔고 죄로 말미암아 죽음이 들어왔듯이, 또한 이렇게 모두 죄를 지었기 때문에 죽음이 모든 사람에게 뚫고 들어왔다”(로마 5,12)는 성서 말씀을 따르면서, 아담의 후손 중에 원죄 없는 자가 한 사람이라도 있는 경우, 이는 보편적인 구세주 그리스도의 영광스런 빛을 잃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끝내 보나벤투라는 동정녀께서 원죄에 물든 후에 성화되었다는 그 당시에 통용되던 견해를 따랐다.
(2) 이는 토마스 아퀴나스에게도 마찬가지이다. 그도 역시 “그리스도의 구원의 보편성”과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사이의 신학적 충돌을 설명해내지 못하였으며, 도미니칸들 중에는 아직도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교의를 신학적으로 반박하는 신학자들이 있다.


2.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논증


(1) 스코투스는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교의와 관련하여, 그리스도의 탁월성, 존엄성, 완전성을 훼손시키는 표현들을 직시하면서, 공격하는 검을 방패 삼아 논리를 전개하였다.
(2) 스코투스에 의하면, 만일 그리스도께서 완전한 구세주라면, 적어도 한 사람, 즉 마리아를 원죄의 물듦으로부터 보호했어야 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스코투스는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사실 가장 완전한 중개자께서는 어떤 한 사람[마리아]에게도 중개자이시며, 그 사람을 중개하시면서, 가능한 한, 가장 완전하게 작용하신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당신께서 중재하시는 어떤 사람[마리아]의 중재에 있어서, 가능한 한, 가장 완전한 상태에 계셨다; 그러나 [다른 사람을 중개하시면서] 그 어떤 사람을 위해서도 마리아에게 하신 것처럼 그렇게 탁월한 상태에 계시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는, 만일 마리아를 원죄로부터 마땅히 보호하지 않는다면, 사실이 아니게 될 것이다”(Ordinatio III, d.3, q.1).
(3) 스코투스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방식으로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를 증명한다.
i) 아담의 어떤 후손[마리아]이 어떤 식으로든 지극히 거룩한 삼위일체 하느님을 거스르지 않도록 그리스도께서 미리 예방한다면, 그리스도께서는 “가장 완전한 중개자”가 되시는 것이다. [설명: 하느님을 거스르지 않도록 그리스도께서 미리 예방하는 것도 그리스도께서 하시는 하나의 중개인데, 이렇게 예방하는 중개는 죄로부터 구원하기 위해 중개하는 것보다 더 탁월한 중개라는 의미이다. 즉, 마리아는 그리스도의 완전한 중개에 의해 원죄에 물들지 않았다는 것이다].
ii) 어떤 사람이, 그분은 “당신의 어머니”일 수밖에 없는데, 모든 벌로부터, 즉 그 무엇보다도 하느님의 원수이자 악들 중의 가장 큰 악인 원죄로부터 보호된다면, 그리스도께서는 가장 완전한 구원자이실 것이다. [설명: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돌아가신 것은 인간을 죄로부터 구원하시기 위한 것인데, 미리 악에 물들지 않게 한다면, 이는 죄악에 빠진 인간을 죄악으로부터 구원하는 것보다 더 완전한 구원이라는 것이다. 즉, 마리아는 그리스도의 완전한 구원 작용에 의해 원죄에 물들지 않았다는 것이다 ].
iii) 어떤 사람이, 즉 마리아가, “최고선”이며 그리스도의 구원 활동의 가장 완전한 열매인 본래의 순수함을 그리스도께 빚지고 있다면, 그리스도께서는 가장 완전한 중개자이실 것이다. [설명: 마리아께서 원죄에 물들지 않았다는 것은 평생 동안 그 어떤 죄에도 물듦 없이 깨끗하셨다는 의미인데, 그러한 마리아의 순수함이 그리스도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면, 원죄 없이 잉태되신 마리아의 순수함 역시도 그리스도의 중개로 말미암았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스코투스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악에 떨어지게 한 뒤에 악으로부터 구원해주는 것보다, 악으로부터 보호해주는 것이 더[가장] 탁월한 은혜이다”(Ordinatio III, d.3, q.1, n.7 참조).


3. 스코투스주의자들의 설명


(1) 마리아를 위한 그리스도의 완전한 중개는 마리아께서 육화하신 로고스(Logos)의 어머니이기 때문에 이루어진 것이다. 즉, 마리아의 원죄로부터의 보호는 하느님의 어머니를 위해 요청된 것이고, 결과적으로는 그리스도의 영예를 위해서 요청된 것이다.
(2) 마리아는 하느님의 어머니로서 창조 이전에 이미 그리스도와 함께 예정되어 있었다.
(3) 스코투스에 의하면, 그리스도 육화는 인간이 죄를 범하기 이전에 이미 예정되어 있었다. 이것이 스코투스의 저 유명한 “육화의 절대적 예정”이다.
(4) 스코투스주의자들은 스코투스의 “육화의 절대적 예정론”에 따라 마리아도 다른 모든 창조물에 앞서 예정되어 있다는 마리아 예정의 초월성을 다음과 같이 논증한다. “실존적으로 현존하는 질서 안에서 그리스도께서 한 여인으로부터 태어나기를 하느님께서 바라셨다면, 논리적으로 그리스도의 예정론은 마리아의 예정론 없이는 있을 수 없게 되며, 한쪽의 절대적 일차성은 다른 쪽의 절대적 일차성을 허용하게 된다”(A. M. BLASUCCI, in R. ZAVALLONI – E. MARIANI, 『La dottrina mariologica di Giovanni Duns Scoto』, p.54).
(5) 하느님은 영원한 현재이시다. 따라서 로고스 하느님, 즉 그리스도도 영원한 현재이시다. 육화하시고 십자가에 돌아가시고 부활하신 그리스도는 육화 이전의 로고스 그리스도와 동일한 존재로, 로고스이신 성자는 영원히 현재이신 하느님이시다. 그리스도의 영원한 현재 안에서 바라보면,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는 물론이고, 마리아의 지상의 삶과 마리아의 승천, 마리아의 창조이전의 예정도 모두 동일한 현재적 사건이라 할 수 있다.
(6) 마리아는 육화하신 그리스도의 어머니로, 동시에 십자가의 그리스도의 어머니이고, 십자가에서 고통과 죽음을 겪으신 그리스도의 어머니이며, 십자가에서 실패하신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시다. 따라서 마리아는 육화의 어머니이고, 십자가의 어머니이며, 고통의 어머니요, 슬픔의 어머니이며, 죽음의 어머니이자, 실패의 어머니요, 패배의 어머니이시다. 그러나 십자가의 그리스도는 부활하심으로써 죽음을 승리하셨고, 죄와 악을 승리하셨다. 따라서 십자가의 어머니이신 마리아는 동시에 부활의 어머니이고, 죽음을 이긴 어머니이며, 죄악을 이긴 어머니요, 승리의 어머니이며, 성공의 어머니이시다. 뿐만 아니라 부활하신 그리스도는 영광의 그리스도이고 승천하신 그리스도이며, 천상 성부의 우편에 좌정하신 그리스도이고, 창조 이전부터 영원한 현재로 존재하시는 로고스의 하느님이시다. 따라서 마리아는 영광의 그리스도의 어머니이고, 승천하신 그리스도의 어머니이며, 성부 우편에 좌정하신 성자의 어머니이자, 창조 이전부터 존재하신 로고스 하느님의 어머니이시다. 그러므로 육화하시고 지상에 사셨으며 십자가에 돌아가신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신 마리아는 동시에 천상의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자 창조 이전부터 계셨던 성자 하느님의 어머니로서 원죄에 물들 수가 없으셨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썬 샤인 2012.06.04 11:49:22
    꼭 알고 싶었던 성모님에 대한 말씀 입니다.
    기회 되시는대로
    좋으신 말씀 들려 주세요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4 여러가지 명언들 모아보았어요^^ 시련이 없다는 것은 축복 받은 적이 없다는 것이다. - 에드거 앨런 포 이 순간을 살면서 모든 삶의 축복에 대한 경외심을 느낍니다. - 오프라 윈프리 자신의 일을... 성찬우 2011.07.11 10398
453 가을의 기도 가을의 기도-김현승 가을의 기도 김현승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 기도 2011.07.06 17251
452 본당 레지오마리애 입단기 주님을 찬미합니다~!!! 저를 본당 레지오마리애 쁘레시디움으로 이끌어 주신 주님과 성모님께 찬미와 영광 드립니다~! 또한, 부족한 저를 레지오 단원으로 추천해... 김성호(돈보스코) 2011.06.08 6455
451 위대한 유산 '베토벤 장엄미사'/제51회 서울오라토리오 정기연주회/ http://www.seouloratorio.or.kr1. 공연개요 제 목 : 서울오라토리오 제51회 정기연주회 위대한 유산 베토벤[장엄미사-Missa Solemnis] Dona nobis Pacem!(우리... 1 file 정세진 2011.06.06 6215
450 T. to my brother 프란치스코 I`ll Be There / Mariah Carey [Feat Trey Lorenz] You and I must make a pact 당신과 나 약속해야 해요. We must bring salvation back 우린 다시 서로를 구해... 1 마리안젤라 2011.06.04 5739
449 아랫글의 기자가 수정한 기사내용 바티칸 교황청 ‘비공개 구역’ 바오로 채플… 국내언론 처음 미켈란젤로 벽화 취재기사 (기사입력 2011-05-18 03:00:00 기사수정 2011-05-18 16:39:38) ‘교황의 밀... file 이종한 2011.05.22 6601
448 정직하고 경쾌한 크리스챤의 답변 지난 5월 20일 어느 일간지 미술 기사를 읽다가 가톨릭 교회에 대한 무지와 편견으로 왜곡된 기사를 쓴 것을 발견하고 필자를 찾아 이 글에 대한 의견을 알렸드니... 이종한 2011.05.22 6095
447 수고하십니다. . - 시대 이면 - 아인쉬타인이 다시 환생하면 과학 신동이란 소리를 듣겠죠. 모짜르트, 베토벤이 환생하면 음악 신동이란 소리를 듣고요. 대개 신동, 천재의 경우... 민서란 2011.05.21 5773
446 2011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 2011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 올해로 제13차를 맞게 되는 2011년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는 “창조물의 신비”를 주제로 프란치스칸 생태 영성의 방... 고 바오로 2011.03.24 13856
445 오, 주여 제게 왜 이런 시련을 내리시나이까. 20분을 작성한 글인데, 사용자 인증이 잘못 되었다는, '띠옹'하는 경박한 소리와 함께 말끔히 사라졌습니다. 오. 글을 다시 ... 1 프란치스코 아씨시 2011.03.21 11742
444 월피정에 초대합니다. http://sungsim1.or.kr장소 : 산청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신관 일시 : 매월 마지막날 저녁 ~ 새달 오전 내용 : 첨부 참조 file 생비량 2011.01.08 8415
»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에 대한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논증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 설명 1. 성 보나벤투라의 추론 (1) 보나벤투라는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와 관련하여 교회 안에 전해내... 1 고 바오로 2010.12.08 12750
442 <b>♡2011.1.8 젊은이 성체조배의밤 대피정에 초대합니다♡</b> http://www.totustuus.or.kr +찬미예수님! 젊은이 성체조배의 밤 회원과 가톨릭 청년 여러분! 2011년에는 주님의 축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여러... totustuus 2010.12.07 8833
441 최야고버 수사님 감사드려요 어느듯 대림절이네요. 찬미예수님~ 항상 잊지 않고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 미카엘이 너무 행복하게 변해갑니다. 왠만큼의 마음,행동,말의 자제가 많이 성장하였습... 잡초 2010.11.24 8784
440 29일 정의구현 사제단 4대강 공사 중단 촉구 생명평화대행진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반드시 집니다!” -정의구현사제단, 4대강 공사 중단 촉구 11.29 생명평화대행진 2010년 11월 22일 (월) 15:45:27 한상봉 기자 isu@nahnew... 1 이주희 2010.11.23 5970
Board Pagination ‹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