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저는 지난 일을 잘 기억 못하는 사람입니다.

그것은 제가 앞일에 더 관심이 있기 때문에

지난 일은 금세 잊어버리게 되는 현상이지요.

 

그런 저인데도 저도 나이를 먹는지, 언제부터인지는 모르지만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은 줄어들고

전부터 알고 지내던 분들과의 만남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리고 원래 영화를 잘 보지 않고, 새로운 영화는 더더욱 보지 않는데

가끔 지난 영화가 TV에 나오면 이 또한 언제부턴지 모르지만 보곤 합니다.

 

그래서 벤허도 봤고, 그저께는 쿼바디스도 봤는데

쿼바디스 장면 중에 전쟁에서 승리하고 돌아오는 장군의 뒤에서

"메멘또 모리/Memento Mori"를 외치는 장면이 눈에 탁 들어왔습니다.

 

지금 성취한 승리에 도취하지 말고 죽을 때를 기억하라는 뜻이지요.

우리는 보통 과거를 기억하는데

그것이 아니라 미래 그것도 죽을 때가 있음을 기억하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요즘 저에게는 큰 관건입니다.

제가 비록 미래지향적인 사람이긴 하지만

나이 먹을수록 미래보다는 과거를 먹고 살게 되는데

과거적 현재에 안주하지 말고 미래적 현재를 살아가야겠지요.

 

그런데 미래라는 것도 전처럼 새로운 일을 많이 벌이는 그런

가까운 의미에서 미래가 아니라 오히려 벌였던 일도 갈무리하는

그런 먼 의미에서 또는 제 인생의 끝으로서의 미래를 생각해야겠지요.

 

나바호족에게 이런 가르침이 있다고 합니다.

"네가 세상에 태어날 때 너는 울었지만 세상은 기뻐했으니,

네가 죽을 때 세상은 울어도 너는 기뻐할 수 있도록 그런 삶을 살아라.“

 

한가위 명절에 왜 이런 얘기를 제가 할까요?

설 명절이 한 해의 시작에 우리 인생의 시작, 근원을 생각하는 명절이라면

한가위 명절은 한 해의 수확을 갈무리하는 시점에 단지 한 해의 갈무리가

아니라 우리 인생의 갈무리를 잘해야 함을 생각하는 명절이기 때문이지요.

 

오늘 복음의 비유에서 부자는 한 해 농사를 잘 지은 것 때문에

크게 만족하며 창고를 더 늘릴 생각을 하고 있는데 주님께서는

쌀 창고가 아니라 사랑 창고를 짓고 채워야 한다고 말씀하시지요.

 

제가 그제도 얘기했지만, 우리의 최후가 단지 이 세상에서 끝나고 마는

끝이 아니라 천국에 닻을 내려야 하는 끝이라면 쌀 창고는

천국에서 아무 쓸모가 없고 사랑 창고만이 필요하겠습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쌀 수확이 아니라 인생 수확을 추구해야겠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곧, 인생의 끝이 가까울수록 내 인생의 끝에

나는 무엇을 많이 수확해야 하는지 성찰하며 살아야 하겠지요.

 

주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는 두 주인을 섬길 수 없고 하느님과 재물을 동시에 섬길 수 없다고,

망가지고 도난도 당하는 땅에 보물을 쌓아 두지 말고 하늘에 쌓으라고.

 

이것을 뒤집어 이해하면 쌀을 이 세상 창고에 쌓으면 똥이 되지만

하늘에 쌓으면 주님과 이웃을 위한 진정한 보물 곧 사랑이 되지요.

 

한가위 명절에 이런 얘기를 한 것은 어제 제가 아는 삼회원 한 분이

이 명절에 교통 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신 것 때문이었는데

그 교통 사고가 명절이면 오히려 외로운 그 지역분들에게

떡을 나누는 일을 하러 가다가 일어난 것이었다고 합니다.

 

제게도 충격이었으니 가족분들에게는 얼마나 충격일지 같이 마음 아프지만

돌아가신 분에게는 천국의 사랑 창고에 사랑 쌓는 일을 마지막까지 하다가

돌아가신 것이니 복된 죽음이라는 묵상도 하는 이번 한가위 명절입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용서받은죄인 2021.09.21 06:55:56
    신부님의 말씀을 같은 전례시기에는 어떻게 묵상하고
    강론하셨는지 비교하면 더욱 풍성한 내용을 알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올립다.^♡^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용서받은죄인 2021.09.21 06:55:07
    20년 한가위
    (하느님 앞에서 부유한 인생)
    http://www.ofmkorea.org/381899

    19년 한가위
    (개같이 벌어서 정승처럼 쓰기)
    http://www.ofmkorea.org/263255

    18년 한가위
    (아직 끝이 남았을 때)
    http://www.ofmkorea.org/150565

    17년 한가위
    (에덴의동쪽을 보고 나서)
    http://www.ofmkorea.org/111864

    16년 한가위
    (계절의 정의대로 베푸시는 하느님 사랑)
    http://www.ofmkorea.org/93440

    15년 한가위
    (명절에 있어야 할 것들)
    http://www.ofmkorea.org/82955

    14년 한가위
    (우리를 통해서 우리를 사랑하시는 주님)
    http://www.ofmkorea.org/65220

    13년 한가위
    (나의 수확은 풍성한가?)
    http://www.ofmkorea.org/56225

    12년 한가위
    (추수를 잘 한 인생)
    http://www.ofmkorea.org/40819

    11년 한가위
    (감사와 나눔)
    http://www.ofmkorea.org/5274

    10년 한가위
    (감사의 DNA)
    http://www.ofmkorea.org/4388

    09년 한가위
    (모든 것이 다 하느님이 이루신 것!)
    http://www.ofmkorea.org/3174

    ♡♡♡♡♡♡♡♡♡♡♡♡♡♡♡

    20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행복 성소)
    http://www.ofmkorea.org/381128

    18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자비의 학교에서 배우다.)
    http://www.ofmkorea.org/149998

    17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당신의 부르심은?)
    http://www.ofmkorea.org/111494

    16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잔치를 여는 자들)
    http://www.ofmkorea.org/93592

    15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하느님 사랑의 필요충분조건인 마태오)
    http://www.ofmkorea.org/82756

    13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절대적인 부르심, 즉각적인 응답)
    http://www.ofmkorea.org/56260

    12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자비를 배우다)
    http://www.ofmkorea.org/39804

    11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나의 마태오)
    http://www.ofmkorea.org/5289

    10년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배제되는 사람은 없다.)
    http://www.ofmkorea.org/4386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22Sep

    9월 22일

    2021년 9월 22일 연중 제25주간 수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47557
    Date2021.09.22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27 file
    Read More
  2. No Image 22Sep

    연중 25주 수요일-후회와 참회 사이에서 나는?

    오늘 독서는 에즈라기이고 복음은 열두 사도를 파견하시는 내용입니다. 오늘 에즈라 예언자는 단식을 마치고 나서 제사를 드리러 하느님 앞에 나와 먼저 참회를 하고 이어서 하느님의 구원 업적을 찬미합니다.   그런데 독서와 복음을 읽고 난 뒤 어리석...
    Date2021.09.2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678
    Read More
  3. 21Sep

    9월 21일

    2021년 9월 21일 한가위 - http://altaban.egloos.com/2247549
    Date2021.09.21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12 file
    Read More
  4. No Image 21Sep

    한가위 명절-쌀 창고가 아니라 사랑 창고를 짓고 채우는

    저는 지난 일을 잘 기억 못하는 사람입니다. 그것은 제가 앞일에 더 관심이 있기 때문에 지난 일은 금세 잊어버리게 되는 현상이지요.   그런 저인데도 저도 나이를 먹는지, 언제부터인지는 모르지만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은 줄어들고 전부터 알고 ...
    Date2021.09.2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586
    Read More
  5. 20Sep

    9월 20일

    2021년 9월 20일 연중 제25주간 월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47543
    Date2021.09.20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42 file
    Read More
  6. No Image 20Sep

    한국 순교 성인 대축일-행복을 앞당겨 사는 희망

    오늘 축일 강론을 위해 묵상을 하는데 문득이랄까 퍼뜩이랄까 '하필이면 한가위 명절에 이 축일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거였습니다.   그러다가 다시 '명절에 이 축일이 있는 것이 뭐가 어때서?‘ 하는 생각이 이어서 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Date2021.09.20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497
    Read More
  7. No Image 19Sep

    연중 제25주일

    수난과 부활에 대해 말씀하시는 것을 제자들은 알아듣지 못합니다. 이해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질문이라도 할텐데, 그들은 묻지도 않습니다. 누구의 죽음이 되었던 죽음을 보고 싶지 않고 직면하고 싶지 않습니다. 오히려 제자들이 관심을 두고 있는 부분은...
    Date2021.09.19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0 Views6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90 Next ›
/ 99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