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21.01.22 21:15

엄마의 보청기

조회 수 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 온 누리에 평화를...

 

  요즘 오랜 청각의 장애로 한 쪽 귀가 거의 안들려, 아침 미사 강론 때, 주례자의 목소리가 작거나 마이크를 제대로 사용하지 않음 제대로 경청하기가 어렵다.

  초교 4학년 무렵, 아이들과 기마전을 하면서 마침 기수가 되어 싸우다가 그만 낙상, 왼쪽 귀의 고막이 터져 꽤 오랜 시간 진물이 나고 고생을 겪어던 일이 지금도 생생- 치료를 받으러 할머니와 함께 그 멀고 먼(동지기에서부터) 상도동 이화약방을 찾던 기억도 잊을 수가 없다.

  그리고 먼 세월의 뒤안길에 난 오랜 시간 몌니엘이란 병마에 엄청 시달려, 이명과 심한 어즈러음증을 감내해야 했었으니, 최근의 청각 이상은 하루 이틀에 갑짜기 생긴 것은 아니리라.

 

  아마도 예전, 엄마와 가끔 만날 적이면 언젠가부터 잘 안들리신다고 보청기 이야기를 꺼내셨으니, 그리고보니 추정해 보면, 그 때의 엄마 연세가 지금의 내 나이 정도였으리란 생각이 든다.  그러면서 하신 말씀이 형(형수)에게 호소를 해도, 연세가 들면 자연적으로 그리 되는 것이라면서 그냥 그렇게 지내시란다. 

  참말로 자신들도 세월이 가 귀가 잘 안들리면 자식들에게 하소연하지 않겠는가!?  

 

  마침 내겐 거금이지만, 보청기를 해드릴 만한 돈이 있었으니, 그것도 헤아려보면 언젠가 내게 주시어 필요한 데 쓰라고 주신 은행에 적금이 있었다.  그래서 당장에 모시고 가 150만원 정도의 보청기를 해 드렸다.

 

  하기사 엄마의 하소연에 대한 응답이 형(형수) 뿐이겐가?  지금까지 함께 지내는 형제들의 응답도 비슷- 걸핏하면 "맛‥, 잘 알아듣지 못했어!"라는 빙정대는 말투는 쉽게 들었어도, 막상 보청기를 할려면 거금이 드는 것이라 뉘 하나 직접 도움을 주는 형제는 없었다. 

  그런데 최근 새로 인사이동이 되어 온 몇 형제들의 도움으로, 내일 병원에 청각 테스트를 하고 보청기를 맞추기로 한 것이다.

  참으로 감사!  인간관계에서 걸핏하면  말로만 형제애를 내세우거나 자칫 도움은커녕 상처를 주는 형제가 있는가 하면, 실제로 성령의 열매를 맺게하는 고마운 형제들이 있음을...

 

 "엄마, 보청기를 떠올릴 때마다, 그 때 제가 엄마께 잘 해드린 거죠?"  흐뭇한 추억의 미소를 짓게 되는 거다.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마리나 할머니, 잘 지내시죠?

    마리나 할머니, 잘 계시죠?작성자김 맛|작성시간10:21|조회수13목록댓글 5글자크기 작게가글자크기 크게가 T 온 누리에 평화   얼마 전 마을에서 90세 잔치를 하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 할머니는 「산청, 성심원」에 거하시는 분으로, 평생을 보지도 못하...
    Date2021.02.14 By김맛세오 Reply0 Views38
    Read More
  2. No Image

    할아버지, 그 때, 참 죄송했어요

      난 할아버지에 관한 일화도 적쟎게 간직하고 있으니, 그마만큼 손자에 대한 내리사랑이 각별하셨던 게다.   가족들 뉘게든 호랑이같이 무섭게 대하셨던, 그런 할아버지가 손자들에겐 자애롭기 그지없으셨으니까...   그런데 한 번은 이런 일이 있었다. 할아...
    Date2021.02.14 By김맛세오 Reply0 Views31
    Read More
  3. No Image

    엄마의 보청기

    T 온 누리에 평화를...     요즘 오랜 청각의 장애로 한 쪽 귀가 거의 안들려, 아침 미사 강론 때, 주례자의 목소리가 작거나 마이크를 제대로 사용하지 않음 제대로 경청하기가 어렵다.   초교 4학년 무렵, 아이들과 기마전을 하면서 마침 기수가 되어 싸우다...
    Date2021.01.22 By김맛세오 Reply0 Views68
    Read More
  4. No Image

    옛 거지들과 오늘의 행려자들

    나의 일터(소공동 일대) 주변엔 행려자들 여럿이 늘상 눈에 띈다.요즘같이 영하로 내려가는 추위에, 그들을 대할 때마다 참으로 측은해 진다.  참으로 일손이 시려운 데, 마땅히 거처할 것 없는 그들의 일상이 사뭇 걱정스러워지는 게다.그래서 여러 번 따뜻한...
    Date2020.12.16 By김맛세오 Reply0 Views128
    Read More
  5. No Image

    T 평화와 선

    「평화와 선'에 관하여...」  엄격한 규율에 맞추어 십자가를 따르는 기존의 오래 된 엄격한 수도회의 수도자들에 비해, 형제애를 바탕으로 십자가의 삶을 살았던 성 프란치스코! 그의 삶의 모토가 '평와와 선'이었다. 이를 지향하는 삶은 7백년 전이나 지금이...
    Date2020.10.04 By김맛세오 Reply0 Views241
    Read More
  6. No Image

    현실과 진배없는 나의 꿈

    T 평와와 선 나는 평소 꿈을 잘 꾸는 편입니다.  꿈은 대부분 현실이 아니지만, 생생한 꿈을 꾸고 일어난 날에는, 그 꿈의 내용이 하도 현실과 같아 다른 이들에게 곧잘 그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   그래서 어쩌면 나의 꿈은 현실의 한 부분인 양, 가물에 콩나...
    Date2020.09.27 By김맛세오 Reply0 Views227
    Read More
  7. No Image

    어느 행려자 아저씨의 낮잠

    T 온 누리에 평화를... 늘 겨울 옷을 누덕누덕 걸치고, 나의 행로에서 서성거리는 그 모습은 대할 때마다 그 유명한 이태리의 거지 성자, 분도 라브로를 상기하게끔 한다. 물론 가끔 대하는 이 행려자는 정신적으로 온전한 사람의 삶은 아니지만, 라브로 성인...
    Date2020.09.11 By김맛세오 Reply0 Views236
    Read More
  8. No Image

    성거산 피정집에서...

    그대는 아침부터 시름없이 내리는, 저 처마밑 낙슷물 소리를 듣는가? 어릴적, 역시 오늘처럼 내리던 빗소리에 귀기울이던 동지기 시절이 생각나고, 이승이 아무리 좋다한들 더없이 좋았던 엄마, 할머니 품만 할까? 해서 오죽하면 곧잘 지금까지 많은 좋은 세상...
    Date2020.09.04 By김맛세오 Reply0 Views259
    Read More
  9. No Image

    영지버섯 그리고 야생란에 대한 오랜 추억

    T 온 누리에 평화를 빌며... "아이고마, 기여코 고 예쁜 영지버섯을 뉜가 캐어가고 말았네!" 뭔 말인고 하면, 내가 자주 산책을 가는 경희궁 내에 웬 작은 영지버섯이 자라고 있었다. 깊은 산 속에서나 있을 법한 영지가, 웬일로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참으...
    Date2020.08.25 By김맛세오 Reply0 Views264
    Read More
  10. No Image

    작음에서 느끼는 기쁨

    온 누리에 평화 하루의 일과 중에 느끼는 기쁨은 얼마나 될까?  하기사 기쁨을 양적으로 느낄 수는 없는 법이지만, 자주 의식만 한다면 나의 기쁨은 깨알처럼 많을 수도 있고, 또 어떤 이는 몸이 너무 아파 기쁨은커녕 고통으로 점철될 수도 있겠다. 아무튼 일...
    Date2020.08.10 By김맛세오 Reply0 Views26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 5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