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2017.09.12 10:58

추억 사진

조회 수 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 온 누리에 평화를...


  오랫만에 페북(Face book)을 통해, 바로 밑 사촌 동생이 안부를 묻는 짤막한 글과 함께 가족 사진을 올렸다.  그 녀석 식구들은 흑석동 어린시절에 큰 집에서 함께 살았기에, 알게 모르게 정이 많이 들어 서로 연락이 뜸해도 늘 궁금하고 보고싶은 게다.  그 집 4남매 중 위로 세 녀석들은 오래 전부터 뉴욕에서 이민생활을 하고 있고, 막내만 서울에서 지내고 있다.

  사진의 잘생긴 그 아이의 모습엔 벌써 오래 전부터 백발이 성성하여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했고, 주고받는 반가운 댓글과 사진들을 통하여, "도대체 형은 지금 몇살이냐?" 묻는 거였다.  그도 그럴것이 하얀 서리가 내린 본인의 머리에 비해 한참 위인 형의 머리칼은 아직도 새까마니 이만저만한 궁금증이 아닌가보다.  헤아려보니 9-10년의 차이가 난다.


  나의 옛 엘범을 뒤져보니 그 아이가 담겨있는 여러 장의 사진이 꽂혀있다.  동재기(지금의 현충원) 시절, 맥시코 여인처럼 보이는 시골스런 내 엄마가 갓난 아기인 그 애를 안고 계셨고, 옆에는 커다란 원숭이 인형을 들고 서 있는  초교 저학년 때의 내 모습...참으로 귀한 사진이 아닐런가!  또 형의 고교 졸업식날, 7살쯤 된 그 애와 중학생인 내가 함께 찍은 감칠맛나는 사진도 보인다.  그래서 즉시 그 애가 담겨있는 몇 장의사진들을 복사하여 페북을 통해 보냈더니, 얼마나 좋아 하던지...나와 마찬가지로 감회가 깊은 모양이다. 

  이 사진들 모두가 지금 롱아일랜드에서 지내고 계신 막내 숙부의 솜씨려니, 동재기 마을을 뒷 배경으로 산에서 찍은 숙부로 인해, 가장 귀한 고향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는 것이다.


  벌써 오래 전, 본격적으로 사진에 취미를 붙이기 시작했을 때부터 일기장처럼 사진을 간직해오고 있어, 나름대로 <사진 일기>라 칭하고 있다.  그렇다고 그 많은 사진들을 다 사진첩에 올리는 것이 아니라, 추억에 남길 특별한 것만 취사선택하여 꽂아 놓는 것이다.     


  옛 사진을 들여다보는 쏠쏠한 재미는 어디에서 기인하는 걸까?  사진에 관심이 많은 내 개인의 성향이기도 하겠지만, 지난 과거 그대로의 모습을 고스란히 볼 수 있는 것은 사진밖에 달리 없으려니와, 그런 과거가 더욱 아름다운 것은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 일회적인 추억이기 때문이리라. 

  또 곧잘 사진을 '시간예술'이라 하잖는가. 사진을 통한 사촌 동생과 나와의 관계에 있어서, 세월이라는 오랜 순수한 시간의 때가 묻어있는 기념사진이라 할지라도 거기엔 필시 정(情)이 담뿍 서려있기 마련이다.  어쩌다 옛 귀중한 물건이나 잃어버린 시간에 대하여 아쉬워하는 것도 정이 깊이 쌓여진 연유라 하겠다.  살아가면서 중요시하는 '인간관계'에 있어서도 사진만큼 좋은 다리 역할을 하는 것도 드믈겠고...


  사진을 통한 사촌 동생과의 만남은, 먼 나라 이민의 삶을 살아가는 그 애와의 직접적인 만남이야 언제 성사될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서로를 생각하고 기도해 줄 수 있는 기쁜 은총의 장(場)이 된게 아닐런가?  감사, 감사, 감사,...!                     


생활나눔

일상의 삶의 체험을 나눕니다.

  1. No Image Update

    어쩜 애기가 고로콤 귀여울꼬!

    T 평화와 선   공덕역에서였다.  바쁜 출근 길이라 너나없이 총총걸음으로 발길들을 재촉하고 있는 아침 시간. 마침 젊은 엄마가 애기(겨우 말을 익히고 걸음을 배우기 시작했을 여아)의 꼬막 손을 잡고 내 옆에서 갈 길을 재촉하고 있었다.  고 정도 또래...
    Date2017.09.25 By김맛세오 Reply0 Views27 update
    Read More
  2. No Image

    추억 사진

    T 온 누리에 평화를...   오랫만에 페북(Face book)을 통해, 바로 밑 사촌 동생이 안부를 묻는 짤막한 글과 함께 가족 사진을 올렸다.  그 녀석 식구들은 흑석동 어린시절에 큰 집에서 함께 살았기에, 알게 모르게 정이 많이 들어 서로 연락이 뜸해도 늘 궁...
    Date2017.09.12 By김맛세오 Reply0 Views69
    Read More
  3. No Image

    소중한 네겝 사막의 추억

    T 온 누리에 평화를...   지난 주간의 독서엔 계속 에짚트 땅에서 탈출하여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을 향해 가는 광야에서의 고난 여정을 <탈출기>와 <민수기>를 통해 세세히 그리고 있다.  그중 지난 수요일의 독서였으리...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
    Date2017.08.12 By김맛세오 Reply0 Views101
    Read More
  4. No Image

    자연의 계절, 인간의 계절

    T 온 누리에 평화   어젠 가리봉동 수녀원의 주일 미사에 참례한 후, 가까운 산으로 산행을 하리라 마음을 먹었다.  딱히 정해진 산은 없었지만 지하철 노선을 보니 종점 중의 하나인 광교역이 눈에 들어왔다.  그래 거기서면 광교산에 오를 수 있으려니 생...
    Date2017.08.08 By김맛세오 Reply0 Views95
    Read More
  5. No Image

    사진 이야기

    T 평화가 온 누리에...   사진...하면, 역시 어린시절로 거슬러 올라가 떠오르는 것들이 참으로 많다.   사진기가 매우 귀했던 동작동 어린시절에 우리 집엔 막내 삼촌이 그 귀한 사진기를 지니고 계셨고, 반짝반짝 윤이 나도록 자전거 휠을 수시로 닦으시...
    Date2017.07.18 By김맛세오 Reply0 Views117
    Read More
  6. No Image

    길 고양이 덕분에, 감사를...

    T 평화와 선   평소와는 달리 인왕산행 산책 코스를, 산 중턱쯤의 경비처소가 있는 곳에서 왼쪽으로 잡았다.  바로 옆 성곽이 내려다 보이는 경관이 한 폭의 멋진 그림이어서, 한 컷의 사진을 담고 나무 계단을 밟고 아래로 내야가야 하는 곳이 나온다.  그...
    Date2017.07.14 By김맛세오 Reply0 Views104
    Read More
  7. No Image

    어느 가구점 주인의 친절

    T 온 누리에 평화   요즘처럼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이었나 봅니다.   마침 한 할머니가 우산이 없어 한 가구점 앞에서 비를 피해 서 있었습니다.   곧 가구점 주인이 나오더니 언짢은 기색으로,   "할머니, 남의 상점 앞을 가로막고 계시지 말고 다...
    Date2017.07.10 By김맛세오 Reply0 Views145
    Read More
  8. No Image

    꿈과 알로에

    T 평화와 선   참으로 희한한 꿈이로고!   간밤 꿈에 유일한 수련 동기인 '황도마' 형제가 보였다.  성거산 수도원 배경으로, 두 형제가 하느님 품으로 가 영전 앞에 애도를 표하는 여럿 형제들이 설왕설래하고 있는 모습이...그런데 한 형제의 신원은 나...
    Date2017.07.03 By김맛세오 Reply0 Views143
    Read More
  9. No Image

    내 인생의 페이스

    T 온 누리에 평화를...  과연 인생이란 무엇이며,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우리가 살아가면서 이에 대한 확실한 정답은 없겠지만 그렇다고 결코 무심할 수 있는 문제이거나 피해갈 수 있는 것은 더더구나 아니라고 본다.  곧잘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하여...
    Date2017.06.20 By김맛세오 Reply0 Views158
    Read More
  10. No Image

    청게산에서 만난 '준호'란 아이

      며칠 전 오랜 가뭄의 와중에 달디 단 이슬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날이었다.  안가 본 코스를 택해 어림잡아 산을 오르려 하니, 길이 잘 나지않은 골짜기로 들어서 등산화는 질척하게 다 젖었고 바지도 많이 이슬비에 스며들어 제대로 걷기에 여간 불편한 게 ...
    Date2017.06.12 By김맛세오 Reply0 Views14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 4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