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말씀나누기
김레오나르도 2019.02.11 03:51

연중 5주 월요일-<못된 놈>

조회 수 1011 추천 수 4 댓글 1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오늘 독서는 창세기 1장이고 하느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신 얘기,

그러니까 이 세상이 어떻게 있게 되었는지,

우리 인간이 그리고 내가 어떻게 있게 되었는지 얘기해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모든 것이 스스로 있게 된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창조하시어 그리 된 거라는 얘깁니다.

 

그래서 뭣이 또는 내가 왜 이렇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조상 탓이나 남 탓을 하지 말고 자기 탓도 하지 말라는 것인데

물론 인간의 죄 때문에 그리 된 것을 말하는 것은 아니고

근원적인 문제, 예를 들어 무엇이 왜 이렇게 생겨나게 되었는지에

대한 문제는 인간에게 따지지 말고 하느님께 따지라는 말입니다.

 

이런 얘기를 굳이 하는 이유는 며칠 전 뉴스를 보다가

인도의 한 젊은이가 부모를 상대로 소송을 걸었는데

자기가 원하지도 않았음에도 태어나게 된 것을 가지고

소송을 걸었다는 얘기를 듣고 기가차서 얘기하는 겁니다.

 

그러지 않아도 부모는 자기 자녀들에 대한 원죄의식이 있지요.

유전적으로 질병을 물려준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장애로 태어났거나 몸이 약하거나 성격이 못됐거나 그 모두가

자기가 그렇게 물려줬거나 만들어서 그리 된 것이라고 말입니다.

 

그래서 지난 해 놀지만 말고 뭐라도 좀 하라고 꾸짖자 자기를 칼로 찌르고

방치한 채 도망가는 아들에게 피 묻은 옷은 바꿔 입고 가라고 한

그 엄마처럼 모든 부모들은 못된 자식을 탓하고 미워하기보다는

모든 것을 자기 탓으로 여기며 끝까지 사랑을 포기치 않지요.

 

그런데 거듭 말하지만 인간이 이렇게 된 것은 부모가 그리 한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그리 창조하셨기에 그리 된 것입니다.

오늘 창세기는 거듭 이렇게 말하지 않습니까?

 

한 처음에 하느님께서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다.”

그대로 되었다.”

 

모든 피조물은 하느님께서 창조하신 그대로 된 것들입니다.

그런데 인간만이 못된 놈들이 있습니다.

 

우리말에 아주 못된 짓을 하며 사람구실을 못하는 사람을 일컬어

<못된 놈>이라고 하는데 말하자면 사람이 되다가 만 것입니다.


이 말은 물론 태어날 때 조숙아로 태어난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태어난 뒤 제대로 성숙을 했어야 하는데 그 성숙이 멈춘 걸 말하는 거지요.

 

그러니까 몸뚱이는 어른으로 성장을 했는데

생각하는 것이나 마음 쓰는 것은 정상적인 어른으로 성장하지 못한 경우요,

윤리 도덕적이고 인격적으로 되어야 할 그 기준에 미달한 경우지요.

 

요즘은 거의 이 말을 들을 수 없지만 옛날 우리는

삼강오륜三綱五倫을 귀에 못이 박히게 들었습니다.


이것이 우리 인간이 되어야 할 유교적 기준이었는데

이 기준을 놓고 보면 요즘 사람들 중에는 못된 인간이 많고,

그래서 옛날 어른들은 아마 혀를 끌끌 차며 한탄을 하실 겁니다.

 

그러나 우리 창세기 신앙의 기준이랄까 영적인 기준으로 보면

하느님께서 우리인간을 창조하실 때 본래 뜻하신 대로 되지도 않고,

하지도 않는 그런 인간 그러니까 제멋대로 사는 사람을 말하는 걸 겁니다.

 

저는 하느님 본래의 뜻, 영적인 기준을 한 마디로 사랑하는 것이라고

좀 더 풀어서 얘기하면 경천애인敬天愛人,

곧 하느님을 경외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요,

여기애인如己愛人, 곧 남을 자기처럼 사랑하는 것이라고 하고 싶습니다.

 

그러니 사랑하지 않고, 사랑하려고도 하지 않는 사람은 다 못된 놈임을

깊이 성찰하고 반성하는 오늘입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16Feb

    연중 제6주일

    사람들과 관계를 맺다보면 항상 고민하게 되는 것이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관계가 깊어집니다. 상대방에 대해서 조금 더 알게 되기 때문인데, 상대방에 대해서 알아간다는 것이 항상 좋게 작용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즉 상대방에 대해서 좋은 ...
    Date2019.02.16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명겸요한 Reply1 Views255
    Read More
  2. No Image 16Feb

    연중 5주 토요일-핑계, 자유를 포기한 죄

    오늘의 창세기는 어제 하느님께서 금하신 선악과를 따먹은 아담과 하와가 어떤 짓을 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벌을 받는지에 대한 얘기입니다.   그런데 오늘 창세기를 읽으면서 제게 든 느낌이랄까 생각은 어제 선악과를 따 먹은 한 번의 죄로 그치지 않고,...
    Date2019.02.16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0 Views1033
    Read More
  3. No Image 15Feb

    연중 5주 금요일-귀가 열리자 관계가 열리다.

    “예수님께서는 하늘을 우러러 한숨을 내쉬신 다음, 그에게 ‘에파타!’ 곧 ‘열려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러자 곧바로 그의 귀가 열리고 묶인 혀가 풀려서 말을 제대로 하게 되었다.”   오늘 독서와 복음에서 공통어가 <열림>입니다. 창세기에서는 뱀이 하...
    Date2019.02.15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12
    Read More
  4. No Image 14Feb

    연중 5주 목요일-모욕의 뜻

    오늘 복음의 얘기는 이해하기 쉽지 않고 그래서 많이 생각해야 하고 깊은 이해를 필요로 합니다.   먼저 주님께서는 왜 이방인 지역인 티로에 가셨을까? 가서 이방 여인을 그렇게 모욕을 주실 거면 뭣 하러 가셨을까? 일부러 간 것이 아니라 그냥 간 것...
    Date2019.02.1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1118
    Read More
  5. No Image 13Feb

    연중 5주 수요일-뿌리 죄

    “너희도 그토록 깨닫지 못하느냐? 밖에서 사람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무엇이든 그를 더럽힐 수 없다는 것을 알아듣지 못하느냐?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 그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오늘 주님의 말씀은 마르코와 마태오 복음에만 나오는데 같은 내용이지...
    Date2019.02.13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0 Views1063
    Read More
  6. No Image 12Feb

    연중 5주 화요일-성전 보다 성서가, 성서보다 사랑이

    오늘 주님께서는 당신의 제자들이 조상의 전통을 지키지 않는다고 비판하는 율법학자들과 당시의 사람들을 오히려 비판하십니다.   “너희는 이렇게 너희가 전하는 전통으로 하느님의 말씀을 폐기하는 것이다.  너희는 이런 짓들을 많이 한다.”   그런...
    Date2019.02.1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0 Views1035
    Read More
  7. No Image 11Feb

    연중 5주 월요일-<못된 놈>

    오늘 독서는 창세기 1장이고 하느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신 얘기, 그러니까 이 세상이 어떻게 있게 되었는지, 우리 인간이 그리고 내가 어떻게 있게 되었는지 얘기해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모든 것이 스스로 있게 된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창조하시...
    Date2019.02.1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1 Views101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748 Next ›
/ 74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