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256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016 포르치운쿨라 이야기 3>

 

* 구간: 진안군 데미샘 옆 두원공소~임실군 관촌면 회문리 덕치공소

* 행진참여인원: 32

* 길 위의 천사: 강혜정 발바라의 부군, 2015포르치운쿨라 행진 참여 형제자매님들, 익산 주현형제회 형제 자매님들, 덕치공소 형제자매님들, 강진공소 형제자매님들

 

어제 저녁에 상의 한 대로 낮 동안의 더위를 피하기 위해 새벽 길을 나선다. 4시에 1진이 나서기로 하였으니 자매님들의 아침은 더 일찍 시작된다. 2진이 들고 갈 1진의 주먹밥까지 4~50년 경력의 경력자들이 나서니 뚝딱 맛도 좋고 모양도 좋은 주먹밥이 완성된다.

남은 3진도 쉴 틈 없이 하루 밤을 허락해준 마을 경로당에 대한 예의와 감사함의 뜻으로 온 집 안을 번쩍번쩍 광이 나게 닦아 놓고 고마움의 인사를 남기고 길을 나선다.

 

별 빛이 남아있는 이른 새벽의 섬진강의 물안개와 새벽 공기는 어제의 뜨거운 열기를 짐작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서늘하고 신선하다. 이름없는 꽃잎 끝에 맺힌 이슬방울 마저 주님이 주신 선물! 겸손하고 가난한 마음으로 내 안에 오신 주님을 맞는다.


 

  



얼마나 걸었을까? 새벽 2시에 광명에서 출발해 피곤함을 무릎쓴 새 식구 강혜정 발바라 자매님의 부군의 도움으로 예상보다 빨리 3진이 도착하고 행진 참여자 모두가 다같이 섬진강변 자전거 도로를 따라 걷는다. 간간히 구름이 해를 가려 그림자를 만들어 주고 줄기를 타고 흐르는 강물이 있고, 그 강물에 띄운 튜브오리를 탄 아이들의 웃음이 도시의 소음에 찌든 귀를 쉬게하고 초록을 등 진 진짜 오리가족은 눈을 즐겁게 한다.


 

 

 

    

길 가 보건소 앞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대 작년에 우리가 걷는 포르치운쿨라 행진을 미리 경험한 고행선배님들이 오이와 자두를 큰 보따리에 가득 들고 응원하러 와 주셨다. 동료를 위해 나의 것을 일부러 내어 주지 않아도 될 만큼 스케일이 크다. 새벽 밥을 먹고 길을 나선지 한참이 지나 시장기를 느낄 즈음이니 얼마나 꿀 맛인지 안 먹어 본 사람은 말을 말라.

'저희가 얼마나 고마워하는지 아시지요?'

 

 

 

 

 

2시간 쯤 걸었을까? 김용택시인의 집과 시를 새겨 넣은 시비들이 보이는대 '어디서 오셨냐?'며 밭을 매시던 주민 한 분이말을 거신다. '어머나! 이 더운 날!' 마음만으로도 고맙기 그지없는 우리 일행에게 냉커피 한 잔 대접하게 해 달라 사정을 하신다. 이건 뭥미? 고마운 건 우린대 본인이 너무 기뻐하신다. 이렇게 감사한 일이!

염치불구하고 허둥지둥 겁나게 빨리 LTE 급으로 타 내오신 세상에 둘도 없는 얼음 띄운 커피를 들고 '나는 행복해~ '를 외쳐본다. 신부님 수녀님을 네 분이나 배출한 집안이시란다. 역쉬! 목마른 주님을 보셨을까?

 

 

 


 

김용택시인의 시를 드문드문 읽으며 1시간

여를 더 걸어 오늘의 최종 목적지인 덕치공소에 도착한다. 무더운 낮에 식사를 준비해 주신 자매님들 덕에 점심을 맛있게 먹고 잠시 쉰 후 미사를 준비한다. 오늘 부를 성가를 연습하는대 <발자취를 따라서>에 나오는 프란치스칸 성가의 대다수의 곡을 작곡한 김찬선 신부님의 기타 반주에 맞추어 성가를 부른다. 영광스럽다.

신부님의 말씀대로 북치고 장구치고 .... 그 다음은 쉿!

 

 

 

  


청원기도에 관하여 문답식 강론이 이어진다.

사랑은 타이밍이 듯 기도도 타이밍이 중요하다. 때를 기다리시더라도 반드시 우리의 간절한 기도를 들어 주신다는 믿음을 갖고 내 청을 즉시 겁나게 빨~ 리 들어 주시지 않는다며 주님의 현존을 부정하거나 실망치 말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며 기다려야겠다.

 

작은 공소를 가득 메운 은총의 열기로 마음이 뜨겁다.

 

돌아가며 바쁘게 씻고 빨래를 하여 널고 저녁기도를 준비하고 있는대 어디서 많이 본 분들이 쑤~!

음마 깜짝이야! 익산의 주현형제회 형제자매님들께서 얼마나 애쓰냐며 이 더운 날 당신들은 힘들어 기운이 빠지실텐대 우리에게 힘을 내라며 불고기며 배추 겉절이를 푸짐하게 바리바리 오케바리 싸갖고 또 오셨다.

허기짐과 배고픔을 각오하고 나선 길에서 이런 호사를 누려도 되나 싶지만 고모와 함께 4일을 잘 걷고도 더이상은 힘들었는지 집에 가고 싶은 만(?)가지 이유 중에 '고기도 못 먹어'가 있었는대....... "경국아~ 미안하대이~ 고모들이 네 몫까지 다~ 먹었대이."

 

   

  


신부님은 내일 코스를 위한 답사를 가시고 우리는 내일부터 봉사해 주실 리더와 기타 등등의 사항을 협의해 내일을 위한 준비를 마친다. 형제님들이 강진면의 공소로 쉬러 떠나시고 자매들끼리 둘러 앉아 진짜 친 언니 동생처럼 서로의 안부를 묻고 내일을 위한 식사 계획을 세우고 수고로움에 박수를 쳐드리고 이야기를 나누며 하루를 나눈다.

 

 

  

머리를 바닥에 대고 누웠으나 잠이 오지 않는다.

 

주님! 모두에게 평안함을 주소서!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4 2011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 2011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 올해로 제13차를 맞게 되는 2011년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는 “창조물의 신비”를 주제로 프란치스칸 생태 영성의 방... 고 바오로 2011.03.24 14022
1203 2015년을 보내면서 교황님이 남기신 말씀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올해 마지막 말씀들      여러분 가족모두 새해 복많이 받으십시오.  프란치스코 교종 신자들에게 새해인사 “하느님의 겸손을 가르쳐... 이종한요한 2015.12.31 1050
1202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07.22 금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행진 이야기 1&gt; 어제 저녁부터 행진은 시작되었다. 사무실 일을 헐레벌떡 처리한 후 기차를 타고 집결지인 익산역으로 오는 발걸음이 한없... 2 file 김레오나르도 2016.07.23 1312
1201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3 토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행진 이야기 2&gt;   5시에 이른 아침을 먹고 모든 준비를 마친 후 6시에 치명자산을 향해 차가 출발했다. 승합차 1 대로 여러번 실어 나르는... 3 file 김레오나르도 2016.07.24 1242
»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5 월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이야기 3&gt;   * 구간: 진안군 데미샘 옆 두원공소~임실군 관촌면 회문리 덕치공소 * 행진참여인원: 32명 * 길 위의 천사: 강혜정 발... 3 file 김레오나르도 2016.07.25 1256
1199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6 화요일)   &lt; 2016 포르치운쿨라 이야기 4&gt;   * 구간: 임실군 관촌면 회문리 덕치공소 ~ 순창군 동계면 현포리 동계공소 * 행진참여인원: 30명 * 길 위의 천사: 프... 1 file 김레오나르도 2016.07.26 1372
1198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6 화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행진 이야기 5&gt; 행진참여자: 29명 행진구간: 순창 동계~ 남원 상귀마을 오늘도 5시 출발. 움직이기 적당한 시간 같다. 강을 따라 자전거 도로... 1 김레오나르도 2016.07.27 1119
1197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7 수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이야기 6&gt; 정신이 번쩍 드는 아침이다. 엊저녁 힘든 하루의 반성을 얼마나 야무지게 했는지 준비하는 몸놀림이 사뭇 어제와 다르다. 4시 55분... 김레오나르도 2016.08.01 804
1196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8 목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이야기 7&gt; 구간: 예성교~화개장터 인원: 33명 오랫만에 5시를 넘겨 이부자리를 보존하여도 되는 아침. 더 자야하는대, 더 자도되는대 눈이 떠... 김레오나르도 2016.08.01 863
1195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29. 금요일) &lt;2016 포르치운쿨라 이야기 8&gt; 구간: 화개중학교~하동학생수련원 인원: 33명 새벽 4시 출발이라더니 모이고 몸 풀고 나니 5시 출발이다. 해없는 아침 1시간이 아... 김레오나르도 2016.08.01 962
1194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30 토요일) 포른치운쿨라 행진 아홉번째 날 기록 주제 : 나눔날  sharing day 연대  기억 : 장애인들 여정 : 하동학생야영수련원에서 하동 궁항리까지의 여정 함께하신 분 : ... 김레오나르도 2016.08.01 1024
1193 2016년 포르치운쿨라 행진 (2016.7.31 일요일) 포른치운쿨라 행진 열번째 날 기록 사막의 오아시스라는 것이 아마 이런 것일 듯하다. 산청군에서의 폭염재난 방송을  들으며 숲속 콘크리트 길을 지나 오늘의 목... 김레오나르도 2016.08.01 1173
1192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10일차(7/30)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10일차 ★ * 행진 구간 : 악양 ~ 하동 궁항마을 회관 * 참여인원 : 29명 * 귀가자 : 0명 * 도착지 인원 : 28명 * 방문자 : 0 명 * 신... 2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30 903
1191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2일차(7/22) &lt;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2일차&gt; 7/22일(토) * 구간 ; 레일바이크승강장 ~임원해양경비안전센터 * 참여인원 ; 34명 * 구간참가자 ;   강릉 애지람 엄삼...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3 1001
1190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3일차(7/23) ★ 2017 포르치운쿨라 행진 3일차 ★ * 행진 구간 : 임원해양경비안전센터 ~ 울진핵발전소 * 참여인원 : 19명 * 구간참가자 : 0명 * 도착지 인원 : 16명 * 천사 ... file 김레오나르도 2017.07.24 83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 8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