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505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장애인에 대한 잘못된 인식

방금, 본당 소식지 만드는 일로 알게된 자매님께서 메일을 주셨는데
서로 언니동생 하고 여러 번 메일을 주고 받고 있지요..

제목이 ‘미안해’

오잉~ 뭔소리…

내용인 즉, 어제 본당 홈페이지에 제가 지난 11일 교구청에 갔던 일과 사진을 올려놓았습니다. 저희 본당에서 중고등부 최우수상(산문)이 있어 축하의 글과 함께 현재 본당을 나가지 않고 있으나 꼭 언젠간 나갈 것이고, 어렸을 때부터 함께 하던 학사님께서 지금은 본당 주임 신부님이시기에 안부 인사 정도 써놓았죠.

그런데 자매님은 반가운 마음에 소아마비 장애가 있고, 그 장애로 인해 본당을 나오지 못하나, 곧 나올 것이다.. 이런 내용의 댓글이 있어.. 아니다 나는 뇌성마비 장애가 있고, 회사 일이 토요일, 주일날까지 있어 못나가고 있을 뿐이다 라고 다시 댓글을 썼을 뿐인데…

민감한 부분을 알지도 못하고 써놓아 미안하다는… 아 이런이런…

장애인에 대해 모를 수도 있고, 왜 장애를 갖게 되었는지 궁금해 할 수도 있고, 잘 모르지만, 쓸 수도 있지 않나요?

그것을 갖고 미안함이 들고, 마음에 상처는 안입었는지 걱정을 한다면…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 갈런지…

만약 그런 일로 큰 상처 받고, 이랬으면 전 벌써 하늘로 갔죠 ㅎㅎ

그냥 궁금하면 물어보세요.. 머리 아프게 고민하고, 어떻게 대하지… 어떻게 해야하지… 만약 그렇다면, 영원히 하느님의 자녀로써 함께는 살 수 없을 듯 하네요.

또 하나, 장애인은 모두 천사고, 마음이 착하고, 이런 황당한 생각을 갖으신 분들을 꼭 어딜 가든지 만납니다. 거기다가 오버를 해서 당사자 앞에서 민망할 정도의 칭찬을 하시고, 한두번 만나고는…

이런 것은 자제 하셨으면 합니다.

장애인도 똑같이 죄 짓고, 성격도 비장애인과 같이 각각입니다.(저 같이 천방지축도 있구요)

그냥 하느님의 자녀로 있는 그대로만 보시고 별개의 인간으로는 생각하시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마치 눈이 나빠 안경 쓴 사람 처럼요…

그 자매님께 두번 다시 그런 생각 갖으면 동생이 혼내주겠다고 협박 아닌 협박을 했답니다.

다시한번, 우리 모두는 다 같은 한 형제자매입니다.

사랑합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나그네 ~ 2006.12.29 16:02:18
    맞는 말씀입니다 솔직히 말을 합니다 성격 더 욱 더럽지요 건강때문에 그런지는 몰라도 그리고 한 말씀 더 보테면 몸도 가누지 못하면서 지능도 떨어지고 그런 사람이 왜 멋땜에 결혼해서 아이 낳아서 아이들 부려 처먹고 고생 시키고 산단디야 ~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9 한국순교성인 축일을 축하하며 +평화 아씨시에서 인사합니다. 오늘 전세계에서 우리 한국순교성인들을 기념하는 미사를 봉헌하였습니다. 이곳에서도 특별히 아침에 우리 아시아 그룹 형제들이 ... 마중물 2006.09.20 6548
1128 2006년 가을 영성학교 개강 2006년도 가을영성학교 개강 + 찬미예수님 서울대교구 지속적인 성체조배회에서 2006년도 가을 영성학교를 개최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감사... 지속적인 성체조배회 2006.09.22 5116
1127 한국프란치스칸 청년회 체육대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http://www.youfra.org평화와 선 안녕하세요. 한국프란치스칸 서울 청년회의 박혜연 소화데레사 입니다. 10월 1일 일요일 경희궁 뜰안의 운동장에서 각 지역의 청... 박혜연 소화데레사 2006.09.27 5807
1126 내적의 모습을 보려고 노력하면... 어제(9월27일) 계속 고민을 하다가, 램을 1기가 추가를 했답니다. 이전 사양도 좋지만, 업무가 점점 멀티미디어 쪽으로 기울어져 가니 회사 눈치도 보이고(꼭 지... 정마리아 2006.09.28 4893
1125 참자기 찾기(집단상담)프로그램 안내 http://jjscen.or.kr안녕하신지요? 시원한 바람이 살랑 살랑 거리는 가을입니다. 본 상담소에서는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리며 새로운 프로그램을 아래와 같이 정성... 영성심리상담소 프로그램 안내 2006.09.30 4825
1124 10월11일 직장인 피정안내 문의전화: 02)6364-2212 {FILE:1} file 김보성 안드레아 2006.10.02 7881
1123 가을 단상 - 가을 단상 - 남을 의식해서 사는 노예가 되지 말고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 사는 마음을 배워야 마음에 자유가 있고 생각에 자유가 있으며 언행에 자유가 있는 생... 은솔 2006.10.12 8355
1122 아~ 한국의 가을 멋진 한국의 가을 정경입니다. 즐감하시길... 1 마중물 2006.10.17 5820
1121 숨어서 봉사하는 이들 + 평화와 선 주님과 사부님의 사랑과 은총이 작은형제회와 함께 하시길 빕니다. 좀 있음 가수 이용씨의 '잊혀진 계절' 이란 노래가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10월말이... 정마리아 2006.10.27 4494
1120 대전 성심양로원 중축을 위한 바자회 후기(작은형제회 성소자) + 평화와 선 오늘은 위령의 날입니다. 프란치스칸 가족으로써 하늘나라에 가신 영혼들을 위해, 저희 아빠와 친척들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대전에서는 지난 10월... 정마리아 2006.11.02 4890
1119 예수님께 호되게 혼나다 현재 전공은 거의 다 듣고, 복수전공을 주로 듣고 있는데, 그중 교수님도 마음에 들고 열성적인 강의와 따뜻함이 느껴져서, 매력을 느낀 ‘교정복지론’ 회사 업무... 정마리아 2006.11.04 5192
1118 은인의 날 행사 안내 http://francisco.or.kr2006년의 달력을 마지막 한 장 남기고 장성 프란치스꼬의 집에서는 따뜻한 사랑을 베풀어 주신 후원자 봉사자들을 모시고 행복을 나누는 ... 장성 프란치스꼬의집 2006.11.10 5392
» 장애인에 대한 잘못된 인식 장애인에 대한 잘못된 인식 방금, 본당 소식지 만드는 일로 알게된 자매님께서 메일을 주셨는데 서로 언니동생 하고 여러 번 메일을 주고 받고 있지요.. 제목이 ‘... 1 정마리아 2006.11.15 5051
1116 홍천수도원의 늦가을 정취 수녀원과 수도원 공사로 시끄럽던 여름은 지나고 이제는 이 골짜기에 고요가 감돕니다. 고요함이 수도원을 감싸는 늦가을에 숨죽이고 있는 생명력이 있습니다. ... 1 file 김상욱 2006.11.19 10183
1115 [re] 여대생 기숙사 성유란 거룩한 기름을 뜻합니다. 오늘 이 미사에 몇 가지 중요한 것을 거행합니다. 먼저, 기름을 축성합니다. 병자성사용 성유, 예비신자용 성유, 축성용 성유를 ... file 김수경 2006.11.22 7006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84 Next ›
/ 8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