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543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평화와 선

어느덧 사순시기도 다 지나는 것 같네요..

형제 자매님들께서는 어떻게 지내시고 계신지..

저 역시 반성하면서, 아주 작은 고통을 경험했는데 써볼까 합니다.

지난 3월 15일 새벽 4시쯤 배가 좀 아파, 잠에서 깨었습니다. 자주 체하는 경향이 있어 습관처럼, 바늘을 갖고 기도하시는 엄마께 가서 좀 따달라고 했는데..

이번엔 좀 이상했습니다. 한번만 따면 속이 가라 앉는데, 3번 정도 따고 해도 안되자나요 ㅡㅡ

사이다를 한병 먹어보았는데도 안되고...

순간 '맹장염'이 떠올라 인터넷을 검색..

증상이 비슷? 설마! 그래서 마침 작년에 맹장염 수술 받은 동생이 야간근무라 전화를 해서 물어보니.. 비슷..

시간이 더 갈 수록 아파 119를 동생이 불러줘서 오전 7시30분 정도에 집 근처 충대병원 응급실, 우선 엑스레이와 피검사..

염증 수치가 높다며.. 시티 촬영

맹장염 판단..

링겔을 맞고 기다리고 있는데, 진통이 계속 되어 의사한테 진통제 좀 달라니 맹장염은 안된다고..

급기야 오후 6시 도저히 안되겠어서 을지대병원으로 129불러 응급실로 이동...

올캐가 이 병원 간호사이고 마침 담당 병동이 일반외과라...

입원실 잡아놓고, 수술도 금방할 수 있다고 해서 왔는데..

윽.. 다시 피 검사등 재 검사 실시, 응급실로 오면 다 해야한다고..

설상가상 충대에서 복사해온 시티 시디가 잘못 구워져 동생은 다시 다녀오고..

수술실이 금방 난다고 하더니 밤 10시 좀 넘어서 들어갔다..

하루종일 진통한 후 들어간 것이다..

깨어나니 회복실..

입원실로 올라와 간호사가 진통제 놔주고 잠을 잤다..

수술을 올해만 두번, 다 합해 4년간 4번을 해서...

2004년도는 다리 대수술 7시간..

근데. 아 맹장염 수술이 안아프다고 누가 그랬나..

다리보다 더 아프고, 가스가 나왔는데도 밥을 안준다.. 3일동안

그러면서 맨날 사진 찍고 오라고 하고, 운동을 많이 해야 한다고

수술 후 다음날 저녁 부터 움직이기 시작했는데, 속이 비어 구토가 나고 어지럽고.. 3일째 되는 날도 마찬가지.. 남들은 링겔 맞는데 왜 속이 비냐고...

3일 되던 오전에 또 금식판을 들고 오는 간호사..

캑.. 그 순간 제 정신이 아니었다..

아는 교수님들 다 부르고, 다른 병원에 계시는 형제님 부르고..

나 밥 먹어야 된다고..

크크크...

드디어 미음부터 나오는데, 제 정신이 들었다..

밥으로 인해 무슨 짓을 한건지...

그리고, 민생고 해결을 위해 병원에서 토요일 오전 피 검사 해보니,
염증수치가 높다고.. 했지만, 회사 일도 있고, 가 퇴원을 주일날
저녁 했는데..

솔직히 같이 맹장염 수술 받은 분들 보다 경과는 제일 좋았는데..

윽.. 월요일날 소독 받으러 가니 수술 부위에 물이 차고 있다고...

물 빼는 과정이 너무 아팠다.

화요일은 아예 작은 구멍을 뚫고 호수를 끼워주는데, 하늘이 노랬다..

마취 없이 했으니...

순간이었지만.. 왜 하느님은 나한테만 많은 십자가를 주시는지.. 내가 뭘 잘못했다고 큰...

원망의 소리가 나왔다...

1주일 내내 통원 치료 받고, 어제서야 완전히 실밥을 뽑았다..

너무나 좋은 것이다 기뻐서 뛰고 싶을 정도로..

고통이 없었다면 이런 기쁨을 맛볼 수 있었을까..

또 소중한 사람들에 대한 감사를 느꼈을까..

어느 신부님께서 고통은 사랑이다.. 라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그 의미를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고...

시련을 잘 이기면 신앙의 디딤돌이 된다는 강론 말씀을 새삼 떠올리면서

아주 작은 구멍을 내는데도 무지 아팠는데..

십자가에 못박히신 주님은...???

오늘도 주님의 고통을 묵상하며... 좋은날 되세요..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
    홈페이지 동지 2006.03.29 09:05:02
    힘든시간이었습니다 ~고통은나를 한 단계 성숙하게 만들지요 남들은 모르지요 ㅎ^^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4 함 읽어 보세요. 한겨레 21 기사. 회의많은 회사는 망한다. http://h21.hani.co.kr/section-021011000/2006/03/021011000200603170601038.html“회의 많은 회사는 망한다” 회의문화 개혁에 나선 회사들, 문제는 횟수가 아니... 신성길 2006.03.24 9852
1203 황정민 루가가 평창동 식구들에게 전합니다. 평화를 빕니다! 루가 엄마입니다. 엊그제 편지가 왔습니다. 인천에 가있고 자대는 17사단이며 훈련소도 17사단이랍니다. 주소는 '인천광역시 부평구 구산동 사서... 2 김점순 2006.03.25 10916
1202 서로의 믿음이 없을때 ..... 살다 보면 누구에게는 마음을 열고 누구에게는 마음을 닫고 싶을것입니다 그것은 나만 그런것이 아니라 남도 다 그렇습니다 왜 일까요 ? 그것은 상대 ?가 믿을수... 1 file 2006.03.26 5130
» 고통은 곧 사랑이며 희망이다. + 평화와 선 어느덧 사순시기도 다 지나는 것 같네요.. 형제 자매님들께서는 어떻게 지내시고 계신지.. 저 역시 반성하면서, 아주 작은 고통을 경험했는데 써볼까... 1 정마리아 2006.03.28 5430
1200 문의합니다. 라는 성서강좌를 하신다고 들었습니다. 언제부터 시작하는지 알고 싶습니다. 소나기 2006.03.28 6179
1199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마더 데레사] 기획 초대 사진전 -------------------------------------------------------------------------------- 사진전 안내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마더 데레사] 기획 초대 사진전 2006.... 세실리아 2006.03.28 8997
1198 4월의 목요만남 길 몸이 가는 길이 있고 마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몸이 가는 길은 걸을수록 지치지만 마음이 가는 길은 멈출 때 지칩니다. 몸이 가는 길은 앞으로만 나 있지만... 골롬반선교센터 2006.03.29 7291
1197 아.. 아직 멀었구나! + 평화와 선 거룩한 주일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저는 나름대로 주님을 생각하며 산다고 그리고 노력해 볼 것이라고... 거듭 반성하며, 저 자신과 약속을 하곤 합... 정마리아 2006.04.02 4948
1196 시각장애인 형제자매들과 방송미사를 봉헌하면서.... + 평화와 선 오늘은 어떤 하루였나요? 나날들이 너무나 빨리 지나가니, 정신이 없네요.. 다음주면 벌써 성 주간.. 지난 2일 방송미사는 시각장애인 형제자매들과 ... 정마리아 2006.04.04 5586
1195 김경상 마태오 사진 전시회-형제들 초청 사진작가 김경상 마태오씨가 형제들을 사진전에 초대한답니다. 장소는 시청 프레스센터 1층 전시장입니다. 단 입장료 오천원, 교황 바오로2세 추모사진전 개막 [... 신성길 2006.04.07 5774
1194 2006 성주간을 맞이하며... + 평화와 선 봄내음이 물씬나는 토요일 오후입니다. 내일부터.. 성 주간이 시작됩니다. 2006년 성 주간은 저에게는 지난 어떤 해보다, 특별하게 다가옵니다. 개인... 정마리아 2006.04.08 5507
1193 차 진호 라파엘 형제를 기억하며.. + 평화와 선 성주간 화요일이네요.. 봄비도 오고... 저 자신이 유다 같지 않을까 반성해봅니다. 제가 소중하게 생각하며 평생 잊지 못할 만남이 있습니다. 가톨릭... 정마리아 2006.04.11 5731
1192 수도원 뒷뜰의 봄 http://cafe.daum.net/angellee5030 벚꽃이 눈이 부시다.. 4/10 후원회 미사 후~ 모처럼 미사에 나온 보나와 함께 수도원 뒷뜰로 가 보았다. 보나는 이번에 실베... 안젤라 2006.04.12 7440
1191 *새이름으로 저장* '새이름으로 저장' 어느 한 교수실에 교수님이 있었다. 컴이 바이러스에 걸려서 119구조대가 와서 컴을 고치는 도중.. 컴에 저장된 파일을보니 독수리.hwp, 두루... 사랑해 2006.04.13 9172
1190 화해의 손길을 먼저 내미니 ^^ + 평화와 선 알렐루야 알렐루야 부활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 어제, 부활절 대축일 저는 마음이 지옥이었습니다. 조금만 더 참았으면, 아무일이 없었을텐데.. 다... 정마리아 2006.04.17 93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 8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