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96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그리스도의 평화

 


    성북동 앞마당에서는 어느덧 감나무에 감이 주렁주렁 매달리기 시작했다. 아니 벌써 매달렸지 작년 이


맘 때가 생각난다. 감을 따기 위해서 꼬챙이를 들고 하늘을 휘젖었던 그때를 ,, 어설픈 실력으로 감을 따


니 감은 안따고 엄한 가지만 부러뜨리고 그러다 감을 따면 땅바닥에 떨어지니 아직 익지 않은 감은 너무


여물고 딱딱해 떨어지는 순간 갈라져 버리고 부서져 버린다. 그리고 또 어떤 감을 따니 땅바닥에 떨어져


이번에는 너무 익은 감이라 떨어지는 순간 터져 버린다. 이래도 저래도 먹기가 힘들다. 그러다 또 어떤


감을 따니 이번에는 너무 익지도 너무 안익지도 않은 감이니 적당히 익은 감이다. 떨어지는 순간 터지지


도 부서지지도 않는다. 따기전의 모습 그대로 남아있다. 온전하게 먹을수가 있는 감이다. 너무 한쪽으로


치우치치 않고 적당하게 중간, 즉 중도 중용의 모습을 나에게 보여주고 있는 감이었다. 이렇게 감나무에

 

서 떨어지는 감의 모습, 아주 너무나도 사소한 자연의 법칙, 그 어떤 누구도 눈여겨 보지도 않고, 관심을


가지지 않는 작은 한 자연의 법칙에서 그야말로 나는 너무나도 엄청난 진리를 하나를 본다. 그것은 어찌


보면 너무나도 대단한 것일수도 있는 것이지 그것은 바로 "중용"이다. 감나무와 그것에 달려있는 감은 나


에게 말을 한다. 그리고 나를 가르치고, 나를 훈계한다. 한쪽으로 치우치치 말고, 한쪽으로 너무 기울지


말고, 그 어떤것에 그 이상으로 집착하지 말라는 큰 가르침,, 자연에서 가르치는 진리가 이러하다면 진리


그자체이셨던 예수님의 모습에도 우리는 눈여겨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복음을 읽고 묵상해 보면 예수


님의 삶은 중용의 삶이라는 것을 우리는 알수가 있을 것이다. 율법만을 강조하는 바리사이 사두가이 율


법학자 사제들과 사랑의 실천을 강조하시는 예수님,, 그 사이에서 예수님은 너무 한쪽으로 치우치치 않


으셨다. 율법을 무시하고 사랑만을 강조하시지는 않으셨다. 예수님께서는 오히려 율법을 폐지하러 오신


분이 아니시라 완성하러 오신분이시다. 예수님께서 당시 유다계 지도자들을 비판하셨던 이유는 너무 율


법에만 치우쳐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사랑의 실천은 온데간데 없었기 때문에 그래서 비난하셨던 것


이다. 바로 그들은 중용의 삶을 살고 있지 않았던 것이다. 예수님께서 선포하셨던 하느님 나라, 그곳은


바로 다름아닌 법과 사랑사이에 중용의 삶을 살아가는 나라였던 것이다. 그래서 난 이러한 상상을 해본


다. 예수님께서 감나무에서 떨어지는 감을 보시고 비유를 들어 하느님나라에 대해서 살교를 하셨더라면


이렇게 말씀하시지 않으셨을까?


" 너희는 정말 잘 들어 두어라, 하느님의 나라는 나무에서 떨어지는 감과 같은 것이다. 너무 익지


않은 감은 떨어지면 부서지고 너무 익은 감은 떨어지면 터져버린다. 그러나 적당히 익은 감이 떨


어지면 부서지지도 터지지도 않는다. 하느님의 나라는 바로 떨어지는 감과 같은 것이다 .알아들


을 귀가  있는 사람은  알아 들어라 ".

 


저작자 표시컨텐츠변경비영리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0 어려울때 힘이 나는글 '보왕삼매론'입니다 친구를 사귀되 내가 이롭기를 바라지 말라. 내가 이롭고자 하면 의리를 상하게 되나니 순결로써 사귐을 길게 하라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주기를 바라지 말라. 남... 우미진 2011.07.11 9943
1119 정자나무 이야기 정자나무 이야기 마을 어귀에 커다란 정자나무 한 그루가 서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이 나무 그늘에 앉아 쉬면서 정다운 이야기를 나누곤 하였습니다. 그때 나무가... 회개 2006.01.22 9939
1118 흘러가는 시간들 작은형제회에 계신 모든 분들 안녕하신지요? 시간과 세월이 흐르는걸 실감할 때마다 되돌아보면서, 항상 작은형제회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찾아뵙고 싶은 분들도 ... 2 홍시몬 2006.03.11 9851
» 감이라는 이름의 중용 +그리스도의 평화 성북동 앞마당에서는 어느덧 감나무에 감이 주렁주렁 매달리기 시작했다. 아니 벌써 매달렸지 작년 이 맘 때가 생각난다. ... 김기환베드로M. 2012.10.22 9696
1116 ★ 웃음치료사, 레크리에이션지도사, 펀경영지도사 1급 2종 동시취득(법인 자격증) ★ 웃음치료사, 레크리에이션지도사, 펀경영지도사 1급 2종 동시취득(법인 자격증) (국내 유일한 웃음치료사, 펀경영지도사 법인 자격증) - 법인 38기 웃음치료사 ... 웃음센터 2007.01.03 9670
1115 일곱가지 행복 T 평화와 선 가장 눈에 잘 띄는 곳에 아래 을 붙혀 놓으시고 매일 실천하시기를 권해 봅니다: 1) Happy look 부드러운 미소/ 웃는 얼굴을 간직하기 (미소는 모두... 1 2006.01.26 9645
1114 황일룡 엘리야 수사님 첫미사 사진 2007년 7월 8일 부산교구 석포성당에서의 첫미사 중 사진 한 장 올립니다. file 민훈기 가브리엘 2007.07.08 9600
1113 여대생 기숙사 안녕하세요 며칠 전에 광주지역 주보 에서 여대생을 위한 기숙사를 수녀원에서 운영한다는 조그만 기사를 보았습니다 안타깝게도 어느 수녀원이었는지 잘 기억이 ... 2 박에드문다 2006.02.01 9554
1112 최복련 아녜스 할머니의 1주기 한국 관구의 은인이신 최복련 아녜스 할머니의 1주기가 12월 20일입니다. 목동을 지켜온 증인이시기도 하십니다. 방지거 2011.12.17 9543
1111 함 읽어 보세요. 한겨레 21 기사. 회의많은 회사는 망한다. http://h21.hani.co.kr/section-021011000/2006/03/021011000200603170601038.html“회의 많은 회사는 망한다” 회의문화 개혁에 나선 회사들, 문제는 횟수가 아니... 신성길 2006.03.24 9519
1110 중국 길림교구의 성모성탄축일행사 http://cafe.daum.net/haizofs중국 길림교구에서는 9월7일부터 8일까지 성모님 성탄 축일 행사를 길림시 성모산에서 개최하였습니다. 교구 사제단과 수도자, 교... file 최요안 2010.09.09 9507
1109 축하드립니다! http://www.clara.or.kr 평의원 문 요셉, 기 프란치스코, 백 요한, 최 펠릭스 형제님들 축하드립니다.! 형제님들의 봉사직에 사부님의 축복이 있기를 바랍니다. ... 1 양평 글라라 수도원 2006.01.25 9438
1108 누군가 찾아오고 누군가 떠나간다 누군가 찾아오고 누군가 떠나간다 분명 나는 제자리에 이렇게 있는데 그런 과정들이 수차례 반복된다 처음보다는 조금 덜 슬퍼하게 됐고 조금씩 더 무신경해져 버... 김미정 2012.05.10 9360
1107 너무 멋진 홈방 많이 고생하셨겠네요. 멋진 홈방 자주 놀러 오겠습니다. 1 사무엘 2006.01.25 9237
1106 치꾸랑-프란치스칸 서적, 성물 판매 http://www.franciscanpress.orgT. 평화와 선 프란치스코 출판사입니다. 6월 7일에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1층에 프란치스칸 서적과 성물을 판매하는 치꾸랑... file 프란치스코 출판사 2006.06.08 921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 Next ›
/ 7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