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가슴 태우며 죄인들을 품는 아버지의 품

 

더 높은 차원에서 보려면 안경을 바꿔야 한다.

하느님 자비의 시선으로 보는 눈을 지혜라고 해도 될까?

내 의지로 만들어 낼 수 없는 것,

지혜는 오로지 위로부터 주어지는 선물이다.

받은 사랑이 크고 놀라워, 감당할 수 없는 감격 속에서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돌려드리려는 마음으로 행하는 선이

지혜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

통제를 멈추고 놓아주는 자유를 경험하는 이들이 지혜롭다.

 

동반에는 사랑과 아픔이 따른다.

그러나 사랑하는 길과 아픔을 견디는 특별한 방법이 있는 것은 아니고

사랑과 아픔이 우리를 가르치도록 기다리고 견딜 뿐이다.

아픔을 겪은 후 새롭게 변화된 자신을 발견할 뿐이며

그것이 선물이라는 것을 아픔을 견딘 후에 알아차릴 뿐이다.

 

하느님 자비의 시선 아래 자신을 두는 이들이 발견하는 선물,

놓아주는 자유, 내려놓는 자유, 내려가는 자유 안에서

기쁨에 찬 가난, 거기서 흘러나오는 선물이다.

이것이 집착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며

응답하는 사랑의 길이다.

서로를 동반하는 여정에서 뜨거운 감동을 주는 사랑의 길이다.

그 길은 아픔과 고난의 길이다.

지혜의 선물은 언제나 사랑과 아픔을 지닌 선물로 우리에게 주어진다.

아픔을 지니지 않은 사랑은 없기 때문이며

아픔 자체가 우리를 가르치는 선생님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랑과 아픔 자체가 하느님께 이르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사랑으로 인한 아픔을 겪은 사람만이 하느님께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고 믿는다.

 

아픔을 견디는 사랑은 위로부터 받는 사랑을 아는 데 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경험하는 것은

지키고’ ‘바치는데서 자신이 의롭다고 여기는 집착과

자만심을 강화하는 선에서 머물 때가 많다.

지키고 바치는 것이 사랑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은 관계에 도움이 되거나 사랑이 아닐 때가 많다.

 

너희는 가서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하신 말씀이

무슨 뜻인지 배워라.” 마태 9,13

 

 

하느님 나라의 현재는

기쁜가?

자유로운가?

관계에 도움이 되는가?

이것이 그 나라의 내용이라고 확실하게 말하고 싶다.

삼위일체 하느님의 위격적 사랑에 참여하는 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고

성사로서의 표징은 현재에 존재하는 시간 안에서 그렇게 드러나기 때문이다.

 

엠마오로 가는 길에 나타나신 부활하신 예수께서 빵을 뗄 때

눈이 열리어 제자들이 경험한 알아보는 눈

뜨거운 감동은 우리 시대에도 그렇게 느낄 수 있다.

 

예수께서 가르치신 하느님 나라는

아버지의 자비로운 시선 아래 자신을 두는 이들 안에서 느끼는 아버지의 품이다.

그 품을 아는 이들은 가슴 태우며 바라보시는

아버지의 자비로운 눈길을 느낄 때 아픔을 동반한 사랑의 길을 간다.

아버지의 품은 죄인들을 품는 자비 넘치는 품이기 때문에

거기서 보고 배운다.

 

 

집 떠난 아들의 귀환을 기뻐하시며 잔치를 베푸시는 아버지는

그렇게 죄인들을 품으신다. (루가 15,11-32)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4 부재의 신비 부재의 신비   내가 그분을 붙잡았다고 느끼면 그분은 더 멀어지고   내면의 소란을 잠재우려고 하면 소리로 가득 찬 나를 본다.   내가 앞으로... 이마르첼리노M 2020.11.25 120
1123 하늘을 품는 땅에 평화가 있다. 하늘을 품는 땅에 평화가 있다.   삶을 이리저리 끌고 가려는 나의 의지 때문에 아버지께서 나에게 주시는 선물을 잃어버린다. 은총은 내가 한 일이 전혀 ... 이마르첼리노M 2020.10.07 128
1122 나를 잊어버리는 기쁨 나를 잊어버리는 기쁨   삶을 좋아하는 사람 놀이처럼 즐길 줄 아는 사람 하느님 나라의 현재를 아는 사람 참되고 영원한 삶을 원하는 사람은 가장 가... 이마르첼리노M 2020.08.23 129
1121 송년의 시간에 돌아보는 나의 성소 송년의 시간에 돌아보는 나의 성소   행동하지 않는 아들과 행동하는 아들의 비유 (마태 21,28-31) 예수께서는 포도원에 가서 일하겠다고 대답만 하고 행동... 3 이마르첼리노M 2020.12.31 129
1120 틀을 바꿔라. 틀을 바꿔라.   회개하여라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 (마태오 4,17)   회개하라는 말을 고행하라는 뜻으로 이해하면 보상과 처벌이라는 틀에 묶여 외... 이마르첼리노M. 2020.12.12 133
1119 치유를 가져다주는 믿음 치유를 가져다주는 믿음   복음에 나오는 치유 이야기를 살펴보면 예수께서는 기적을 일으키는 사람으로 특징 지어지기를 한사코 거부하시고 누군가를 치... 이마르첼리노M 2020.10.12 134
1118 하느님께 받아들여 졌다는 믿음이 우리를 살린다. 하느님께 받아들여 졌다는 믿음이 우리를 살린다.   포도나무와 연결되지 못한 가지들은 하느님께 받아들여진 나를 내가 받아들이지 못한다.….   하... 이마르첼리노M 2020.08.22 136
1117 잔치는 관계의 축제다. 잔치는 관계의 축제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마태5,14) 빛에서 빛을 받아 빛을 전하는 사람, 그 빛을 통해 우리가 다른 모든 것을 본다. 빛이 없으... 이마르첼리노M 2020.08.24 136
1116 자신을 내어주면서도 자신을 잊어버리는 기쁨 자신을 내어주면서도 자신을 잊어버리는 기쁨   나를 나에게서 벗어나게 하는 초월 그 초월이 주는 해방의 자유를 경험하게 하고 관계 안에서 내어주는 능... 이마르첼리노M 2020.08.27 137
1115 하늘은 네 안에 있다. 하늘은 네 안에 있다.   아프리카 원주민들 가운데는 갓난아이가 첫웃음을 짓는 날 모두 모여 잔치를 벌인다고 한다. 기쁨으로 빛나는 얼굴과 눈빛 아이... 이마르첼리노M 2020.08.21 139
1114 사랑하는 사람은 타인과 싸우지 않고 자신과 싸운다. 사랑하는 사람은 타인과 싸우지 않고 자신과 싸운다.   안전에 대한 지나친 갈망이 만들어내는 양심에 불안을 주는 공포와 두려움은 경건함이라는 얼굴을 ... 이마르첼리노M 2020.04.25 141
1113 점진적 변화의 과정 2 점진적 변화의 과정 2 내적 변화는 영의 현존과 은총에 온전히 내어 맡기는 일이다.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려고 하느님을 찾으면 불가능하다. 나의 수고와 노... 이마르첼리노M 2020.05.26 143
1112 공포와 체념의 무덤을 열고 2 공포와 체념의 무덤을 열고 2   믿음은 확실한 사실들을 모아놓은 결합 상품이 아니다. 믿음은 신비다. 불확실한 미래를 향한 여정이다. 하느님과 인간, ... 이마르첼리노M 2020.04.26 144
1111 에페소의 로사리오 신비 5단과 <에페소 성모님 집> 성지 홈페이지 ☨에페소의 로사리오 신비 5단☨ 해마다 성모 승천 대축일에는 전통적으로 터키 &lt;에페소 성모님 집&gt; 성지에서 관할 주교님께서 미사 집전하시고 미사 후에는 신자들... 고도미니코 2020.08.16 144
1110 연약함과 무력감을 힘으로 만들기 연약함과 무력감을 힘으로 만들기   어둠이 있는 사람은 자신의 어둠을 받아들이기보다 이를 감추려고 다른 사람을 탓한다. 그러므로 어둠과 사랑에 빠지... 이마르첼리노M 2019.12.31 14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