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29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http://nanum.com


푸르고 여린 새싹들이 언 땅을 뚫고 일어서는 새봄
[평화나눔 아카데미]가 더욱 새로워진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갑니다.

[평화나눔 아카데미]는 내 안의 밝은 지혜와 푸른 감성을 일깨우며,
눈물 흐르는 지구의 골목길에 평화의 나무를 심습니다
깊은 통찰력과 예리한 문제의식으로 성찰과 대안을 모색중인
각 분야 전문지성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제6기 강좌 소개 (3월30일 – 6월1일 매주 목요일 저녁 7시30분)
 
3/30 박노해 시인
“봄은 누구에게나 봄이어야 한다” - 흰 설원의 쿠르디스탄에서

자신의 혁명적 삶과 함께 80년대 [노동의 새벽]과 90년대 [사람만이 희망이다]로 충격적 감동을 전해준 박노해. 2003년 전쟁의 이라크에
몸을 던졌던 그와 함께 흰 설원의 쿠르디스탄으로 떠납니다. 시인의 통찰과 생생한 현장 사진을 통해 비극적인 삶 속에서도 뜨거운 해방의지를
지닌 쿠르드인들을 만나고, 성찰과 책임에 눈뜨는 시간입니다.
 
4/6 정진영 영화배우 ㅣ 스크린쿼터지키기 영화인대책위 집행위원장
한국영화와 문화전쟁, 그것이 알고 싶다
<왕의 남자>의 1000만 흥행 속에서 자부심을 느꼈던
관객들은 스크린쿼터축소 방침을 계기로 위기에 처한 한국영화의 현실을 보게 됩니다. 거리로 나선 영화인들을 대표해 정진영 씨가
신자유주의라는 거대한 파도 앞에서 우리 영화를 지켜내고 발전시킬 방법은 무엇인지 힘과 지혜를 모아봅니다.
 
4/13 전성은 전 거창고 교장 ㅣ 전 대통령자문 교육혁신위원장
거창고의 전인교육철학 이야기
전교생 200여명의 얼굴과 이름을 다 알고, 눈이 오면 학생들을 데리고 토끼잡이를 나가는 전성은 교장 선생님은 학교공부는 평생공부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말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걱정하고 있는 우리 교육에 대해, 현장에서 탐구하고 실험해온 경륜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교육의
근본철학에서부터 다시 묻습니다.
 
4/20 곽재성 경희대 아태국제대학원 교수
중남미에 부는 바람, '또다른 세계'는 가능한가
브라질 룰라, 베네수엘라 차베스, 볼리비아 모랄레스... 2000년대 중남미에는 소위
'좌파바람'이 일고 있습니다. 독재정권을 물리치고 민주화와 개혁을 추진하고 있는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의 '또다른 세계'는 가능한지, 지구
반대편에서 벌어지고 있는 개혁실험, 그 가능성과 한계를 조명해 봅니다.
 
4/27 권인숙 명지대 여성학 교수
여성 없는 진보와 한국사회의 군대문화
<대한민국은 군대다>라는 책을 통해 80년대 민주화운동세력 내의 남성적 군대문화를 비판했던 여성학자 권인숙 교수는 ‘여성’이 배제된 우리의 민주화를 돌아보게 해주었습니다. 한국사회의 뿌리 깊은
여성차별과 가부장제, 군대문화 국가주의를 성찰하고 징병제의 문제점 등을 짚어 봅니다. 여성해방의 새로운 시각을 열어줄 것입니다.
 
5/4 이도원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전통에서 찾는 생태적 삶의 지혜

‘생태주의’라고 하면 서구의 근본주의적인 환경운동을 떠올리게 됩니다. 환경보호와 함께, 거기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오늘의 삶도 중요합니다. 이도원 교수는 강뚝, 숲띠, 논웅덩이 등 한국의 전통에서 생태적 삶의 지혜를 밝혀냅니다. 그와 함께 도시적 삶에서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공생이 어떻게 가능한지를
모색합니다.
 
5/11 심상정 국회의원, 민주노동당 원내 수석부대표
나의 의정활동 이야기 - 양극화 시대의 진보와 대안
빈틈없는 의정수행으로 이름 난 심상정 의원은 80년대 하이힐을 신은 운동권 여대생이었습니다. 공장 노동자로 투신하기도
했던 심상정 의원은 양극화 시대 젊은이들이 추구할 진보는 ‘꿈을 실현할 일자리를 찾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노동자 서민의 편에 서서
양극화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 그의 의정활동 현장으로 들어가 봅니다.
 
5/18 박문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뇌의 세계, 그 마음의 열림과 접힘
현대 과학은 인간의 마음, 의식과 무의식, 감정과 사고 등이 뇌에서 벌어지는 전기화학 작용이라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일생 동안 한 순간도 나를 떠나지 않는 느낌과 생각들, 때로는 명징하게, 흐릿하게 우리는 세계의 윤곽들을 뇌라는 캔버스 위에 그려나갑니다. 뇌 전문가 박문호 선생의 안내로 수억년에 걸친 생명진화의 총화, 인간 뇌의 신비를 벗기며
새로운 자기이해를 시도합니다.
 
5/25 김환석 국민대 사회학과 교수 ㅣ 국가생명윤리심의위 위원
‘황우석 사태’와 과학의 시민권
‘황우석 사태’는 생명복제 윤리논쟁을 불러 일으킴과 동시에 한국사회에 만연한 맹목적인 애국주의도 보여주었습니다. 거대과학이 거대자본과
결합한 시대, 시민과학센터 소장이기도 한 김환석 교수와 함께 전문성의 그늘에 가려진 과학기술 영역을 민주화하는 '과학적 시민권'에 대해
논의해 봅니다.
 
6/1 최창모 건국대 히브리중동학과 교수 ㅣ 한국중동학회 회장
하마스의 등장과 팔레스타인의 미래
올해 초 팔레스타인 총선에서는 ‘무장테러단체’라고 하는 하마스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팔레스타인의 수도 라말라를 방문하고 돌아온 최창모 교수는 하마스가 이스라엘과 미국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무기를 버릴 수 없는 이유를 팔레스타인 민중의
처지에서 설명합니다. 한편, 이-팔 문제에 대한 제3자의 관심과 역할을 강조합니다.
 
 ※ 위 일정은 강사의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도 있습니다.
 
■ 평화나눔 아카데미는 이렇게 진행됩니다
Pm7:00 나눔국수와 따끈한 국밥
배가 고프면 공부하기 힘들죠?
강의 시작 전 맛있는 세계 각국의 면류와 정성이 가득 담긴 뜨끈한 뚝배기 국밥으로 머리보다 앞서 눈과 입, 코가 즐겁습니다.
pm7:20 숨고르기
시와 영상, 나눔문화가 엄선한 세계의 명곡을 통해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깊은 숨을 고르며 내 안의 평화를 일깨웁니다. 강연보다 더 인기 있는 시간.
pm7:30 강연ㅣ주제 발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한 생을 걸고 성취한 연구성과와 문제의식을
발표하고 질의 응답, 토론을 통해 내용을 심화시킵니다.
날카로운 질문자에게는 선물이!
뒤풀이 ‘잘 노는 곳에 평화 있다’
평화를 나누는 사람들이 십시일반 준비한 뒤풀이. 멋진 분위기의 나눔마당에서
수강생들이 술잔을 나누며 함께 어우러지는 우정의 시간.
평화답사와 평화실천행동
"평화를 원하거든 평화의 씨를 뿌려라" 평화 감성과 문화적 안목을 키울 만한 현장답사,
평화마음모으기와 1인 시위 참여 등 다양한 실천을 함께 합니다.
수료식, 평화의 선물을 한아름 안고
한 학기 동안 공부한 것을 돌아보고 서로의 발전을 축하해 줍니다.
‘내 인생의 사진’이
담긴 멋진 수료증과 상상력 넘치는 평화의 선물이 돌아갑니다.

■ 수강신청 안내
수강료 15만원, 입금계좌 <우리은행 959-001951-13-001 나눔문화>

대학생들은 특별히 10만원으로 할인해 드립니다.
시민단체 활동가, 나눔문화 후원회원과 기존 수강생들도 할인해 드립니다.

각 강좌 청강도 가능합니다. 청강을 원할 경우, 미리 예약해 주세요.
신청문의ㅣ 나눔문화 김상엽, 이현지 02_734_1977  peace@nanum.com


>>인터넷으로 수강신청 하기_ 클릭


>>평화나눔 아카데미 지난 강연 맛보기_ 클릭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 2가 1-103 진학빌딩 3층 나눔문화
02_734_1977  peace@nanum.com www.nanum.com
* 나눔문화 오시는 길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8 성프란치스코와 십자가와의 만남 성프란치스코와 십자가의 만남 성프란치스코는 회개 생활 초기에 성다미아노 성당에서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를 만나 자신의 정체성을 발견하였으며 허물어져... 3 이마르첼리노 2010.09.25 24311
1127 중년을 위한 말 명성은 얻는 것이요. 인격은 주는것이다.[테일러] 햇빛이 아주 작은 구멍을 통해서도 보여질 수 있듯이 사소한 일이 사람의 인격을 설명해 줄것이다.[스마일즈] ... 송경화 2011.07.15 24255
1126 남에게 대접받고 싶은 대로 남들을 대하세요 사람은 결코 헛되이 사라지지 않는다. 당장 보답 받지 못하더라도 언젠가는 되돌아와 마음을 순화하고 정화시킬 것이다. - 워싱턴 어빙 구약성서, 신약성서 모두 ... 최태규 2011.07.15 19974
1125 <정보>html태그를 이용하여 게시판에 그림 올리기 친구한테 사진이나 그림을 보여주려고 할때 우리는 보통 이메일로 보내줍니다. 파일첨부기능을 리용하여 그림을 보내주는거죠. 이건 웬만한 분들은 다 알고있습... 2 file 관리형제 2006.01.21 19744
1124 지금까지가아니라지금부터 때때로 자신의 과거 때문에 자신의 현재까지 미워하는 사람을 보게 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되돌릴 수 없는 이미 흘러간 시간을 가장 아쉬워하고 연연해하는 ... 소야 2011.07.25 17512
1123 가을의 기도 가을의 기도-김현승 가을의 기도 김현승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 기도 2011.07.06 17238
1122 이해인의 비밀 이해인- 비 밀 겹겹이 싸매 둔 장미의 비밀은 장미 너만이 알고 속으로 피흘리는 나의 아픔은 나만이 안다 살아서도 죽어 가는 이 세상 비인 자리 이웃과 악수하... 최경화 2011.07.13 14817
1121 <공지> 자유게시판 사용에 대하여 자유게시판은 이름 그대로 자유롭게 글을 올리실 수 있는 곳입니다. 한 줄의 메세지라는 짧은 방명록이 있으나, 길게 방명록을 적고자 하시는 분들이나, 다른 사... 관리형제 2006.01.19 14731
1120 책을꼭읽어야하는10가지 이유 책을 읽어야 하는 10가지 이유/안상헌/북포스 ① 깨어있는 삶 위해 ② 인생 비밀찾는 즐거움 ③ 꿈 심어주는 역할 ④ 몰입의 힘 길러주고 ⑤ 지식·창조의 지혜 얻어 ⑥ ... 굿바이 2011.07.20 14366
1119 내 영혼의 달디단 위로, 심리학 초콜릿 어려서부터 익히 겪어왔던 경험인데도 적응이 안 되고, 매번 똑같은 상황이 반복될 때마다 똑같이 대처하고 똑같이 상처받는, 그런 경험 많을 것이다. 왜 나는 사... 2011.07.22 14288
1118 2011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 2011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 올해로 제13차를 맞게 되는 2011년도 프란치스칸 영성 학술 발표회는 “창조물의 신비”를 주제로 프란치스칸 생태 영성의 방... 고 바오로 2011.03.24 13846
» 제 6기 평화나눔 아카데미 수강 안내 http://nanum.com 푸르고 여린 새싹들이 언 땅을 뚫고 일어서는 새봄 [평화나눔 아카데미]가 더욱 새로워진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가갑니다. [평화나눔 아카데... 평화나눔 2006.03.20 12962
1116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에 대한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논증 복자 둔스 스코투스의 마리아의 원죄없으신 잉태 설명 1. 성 보나벤투라의 추론 (1) 보나벤투라는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와 관련하여 교회 안에 전해내... 1 고 바오로 2010.12.08 12735
1115 약점을 이기는 방법 흔히들 강한 사람은 어떤 일도 불안해 하거나 겁내지 않고, 어떤 어려움도 흔들림 없이 꿋꿋하게 헤쳐 나갈 거라고 생각한다. 또 그들은 모든 약점을 이겨 냈기 ... 소경화 2011.07.14 12671
1114 프란치스코 영화를 보고 나서(III)-프란치스칸 형제 공동체 (Franciscan Fraternity) Mickey Rourke 주연의 성 프란치스코는, 솔직히 얘기해서, 좀 실망스럽습니다. 주인공이 제가 가지고 있는 프란치스코의 이미지와 많이 다르고 연기력도 좀 떨어... 4 김 레오나르도 2009.11.20 1229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 7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