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402 추천 수 4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재속프란치스코 회원들에게 보내는 희망의 편지

 

주님의 평화가 온 누리에

 

새해를 맞이하여 주님 안에서 인사드립니다.

주님께서 여러분 안에서 여러분을 통하여 여러분과 함께 평화를 주시기를 빕니다.

 

온 세상이 코로나의 전염병 앞에서 불안과 공포와 체념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너와 나의 왕래는 끊겨 스마트 폰에 의지하고 있고

집 안에서 갇혀있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으며

언제 끝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미궁에 빠져 있습니다.

월례회와 평의회 구역모임, 선거총회도 하지 못한 채 새해를 맞이하였습니다.

 

주님의 성탄과 공현의 신비 안에서 예수께서 공생활의 첫 발걸음을 시작하시면서

회개하여라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라고 선포하십니다.

우리의 영적인 삶은 코로나의 전염병 앞에서도 어떠한 외적인 어려움 앞에서도

예수께서 걸어가신 그 길을 중단 없이 가야 하기에

우리에게 희망을 일깨우는 소식을 나누고 싶습니다.

 

그분은 우리의 연약함에 공감할 수 있도록 우리와 같은 처지에서 동등함을 넘어

우리의 발을 씻어주시는 자리에까지 자신을 낮추시는 관계의 혁명을 보이셨습니다.

우리는 하느님과 나 사이에, 너와 나 사이에, 피조물과 나 사이에,

관계의 회복을 위한 자신의 경험과 친밀해지고 또한 그 경험으로부터 배우며

자기중심적이고 우월감에 사로잡혀 있는 거기에서조차 자신을 낮추어

동등해져야 사랑하기 쉽다는 사실을 발견하도록 일깨워주십니다.

 

우리는 저마다 채워지지 못한 욕구를 지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억압된 상처와 억압된 분노를 지니고 있습니다.

사랑받고 싶고, 인정받고 싶고, 칭찬받고 싶고, 존중받고 싶어 합니다.

이렇게 채우지 못한 욕구를 채우느라 자신을 높이기 위하여

통제하고, 과대 포장하고, 거짓말하고, 합리화하고, 숨기고, 자랑하고 증명하려 합니다.

생명의 에너지를 그렇게 소비하는 거기에는 희망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이 되신 예수님, 사람이 되신 그리스도를 만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께서는 우리가 당신과 같은 삶을 살도록

신비에 대한 본보기요 거울로 현존하십니다.

우리는 예수께서 가신 그 길을 따라가고 그분처럼 변화의 삶을 따라가기보다

예배(바치는 것)와 도덕적 성취(지키는 것)에 더 큰 관심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신앙이라는 이름으로 하는 행위들, 복을 받기 위해 바치는 기도와 돈과 희생들,

그것도 많이 바치면 많이 받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우리 모두 상처받은 사람들입니다.

사랑이 구원하는 고난이 될 때, 관계 속에서 치유와 변화를 경험합니다.

왜냐하면 사랑에 따르는 고난이 자신을 보호하려고 쳐 놓은 그물,

가식으로 꾸미는 것들에서 우리를 벗어나게 해줄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며

우리를 다시 하느님께 돌아서게 만드는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사랑의 과정에는 죽음이 있고 이 죽음은 언제나 부활로 이어져 있습니다.

우리를 하느님께 돌아서게 만드는 방식에는 사랑에 따르는 고난이 있으며

사랑에 따르는 고난이 있는 곳에 부활을 경험하는 일정한 패턴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생애는 신적인 잉태로부터 시작하여 어른이 되기까지

사랑하는 일과 문제들로 가득 찬 일상의 관계 안에서

우리가 아버지를 바라보는 관점에서

아버지께서 우리를 바라보는 관점으로 바꾸도록 이끌어 주시며

변모와 깨달음, 용서하는 사랑, 벗을 위하여 내어놓는 생명, 죽음보다 강한 사랑으로

수난과 죽음의 순간들을 거쳐 부활과 승천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따라야 할 모범과 신비에 대한 본보기가 되셨습니다.

 

예수께서 우리에게 선포하신 소식은 기쁨과 자유를 주는 소식이었습니다.

당신이 선포하신 회개는 당신이 먼저 실천하셨습니다.

그분께서는 회개를 말씀하시자마자 해방과 치유의 일을 하셨습니다.

어려움 중에 있는 이들에게 먼저 다가가서 자비를 행하셨습니다.

 

사부 성프란치스코 께서는

모든 피조물과 공유하는 하느님의 자비와 돌보심을 알아보았습니다.

하나의 근원에서 나온 것들이기에

삼라만상 안에서 피조물 들을 형제와 자매로 불렀던 최초의 그리스도인이었습니다.

피조물과 관계를 맺는 하느님의 방식에 따라 사는 것이

우리의 삶으로 드러나기를 원하셨습니다.

하느님의 선하심과 자비하심이 우리의 일상에서 나를 통하여

행동하는 자비로 육화되도록 초대되었다는 사실을 일깨워주셨습니다.

하느님의 선하심과 자비가 우리가 만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먼저 다가가서 자비를 행하는 일, 상처와 대면하고 만지는 일입니다.

하느님의 자비가 나를 통하여 타인의 상처를 어루만질 때

자비와 이해 속으로 들어가고 치유를 동반한 변화가 일어납니다.


동등해지기 위하여 낮추고 내려가는 겸손한 사랑, 

하느님께서 관계를 맺는 이러한 방식을 받아들일 때 공감이 나오고

공감은 자신 안에서 마음의 공간을 넓혀 너를 받아들일 여백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변화는 너와 나의 관계를 변화시킵니다.

여기에 희망이 있습니다.

이 희망은 기쁨에 차 있습니다.

 

커다란 희망을 품고 여러분들에게 다가가

겸손하게 땅에 엎드려 새해의 인사를 올립니다.

 

2021, 1,4.

이기남 마르첼리노 마리아 형제 O.F.M.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5 회개 (속죄양을 만들기를 멈추는 것) 회개 (속죄양을 만들기를 멈추는 것)   떠넘기려는 마음이 만든 속죄양 인간의 역사는 속죄양을 만드는 역사였다. 자신의 죄를 다른 누군가에게 전가해서 ... 이마르첼리노M 2021.02.21 45
1164 사순절에 꼭 해봐야 하는 질문 ( 2/2페이지) (2/2페이지) 나는 하느님이 우리를 사랑하시기 위해 희생을 요구하신다는 생각 자체를 바꿨다. “동물을 잡아 바치는 제사가 아니라 이웃에게 베푸는 자선이다. ... 이마르첼리노M 2021.02.19 64
1163 사순절에 꼭 해봐야 하는 질문 ( 1/2페이지) 사순절에 꼭 해봐야 하는 질문 ( 1/2페이지)   예수께서는 왜? 십자가에서 처형되셨으며 그 죽음의 의미와 메시지는 무엇인가? 이 질문 앞에 있는 사람은 ... 이마르첼리노M 2021.02.19 44
1162 누가 나를 이해해 줄 것인가? 누가 나를 이해해 줄 것인가?   진실이 사라진 들녘에는 거둘 것이 없다. 알곡은 사라지고 쭉정이만 남아있기 때문이다,   고통 가운데 있는 사람에게... 이마르첼리노M 2021.02.14 78
1161 섣달그믐에 뜬 보름달 섣달그믐에 뜬 보름달 (용서를 청한 엄마의 편지에 대한 자녀들의 답장)   섣달그믐 날 멀리서 직장 생활을 하는 둘째 딸에게서 문자가 왔다. 명절이라고... 이마르첼리노M 2021.02.12 75
1160 응시 응시   체험하고도 표현하지 못하는 사실들을 신뢰할 수 없다면 표현된 언어도 신뢰하기가 쉽지 않다. 왜냐하면 표현하지 못한 채 숨겨진 진실이 더 많기 ... 이마르첼리노M 2021.02.10 61
1159 신앙으로 둔갑하는 이념의 뿌리 신앙으로 둔갑하는 이념의 뿌리   인과응보가 만들어내는 이념들은 신앙의 영역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이념은 한쪽만을 강조하고 다른 쪽은 무시해버... 이마르첼리노M 2021.02.09 168
1158 용머리 길을 걸으며 용머리 길을 걸으며   담양호 수변에 걷기 좋은 산책길 나의 두 눈이 호수를 산책하는 동안 보는 것에 잔뜩 배부른 나는 아픈 허리의 통증을 느끼면서도 ... 이마르첼리노M 2021.02.07 80
1157 기쁨 (축성생활의 날에) 기쁨 1   새벽에 잠깨면 벌써 술렁이는 마음 연한 슬픔이 연초록 끝에 이슬처럼 달려있다.   어디서 온 것일까 누구에게 온 것일까   ... 이마르첼리노M 2021.02.02 102
1156 내어주는 몸과 쏟아 내는 피의 현존 내어주는 몸과 쏟아 내는 피의 현존   “너희는 받아먹어라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내어주는 내 몸이다.”   “너희는 받아마셔라 너희를 위하여 내어... 이마르첼리노M 2021.01.31 70
1155 고통 앞에서 고통 앞에서 인류가 직면한 고통들 재난과 질병과 사고 신체적 정신적 물리적 고통 외로움과 고독과 영적 고통   죄를 뒤집어씌울 희생양을 찾는 사람들... 이마르첼리노M 2021.01.24 98
1154 악의 신비 앞에서 (악을 깨우는 악) 악의 신비 앞에서 (악을 깨우는 악)   악은 언제나 분열과 분리를 시키려고 한다. 하느님은 우리의 인격을 온전하게 하시지만 사탄은 우리를 분열시킨다. ... 이마르첼리노M 2021.01.17 100
1153 위대한 초월자 앞에서 위대한 초월자 앞에서   모든 선한 일에는 아주 작은 것이라도 보상을 기대하는 심리가 숨어 있다. 예수님을 따르는 대가로 축복과 성공을 얻을 수 있다고... 1 이마르첼리노M 2021.01.15 116
1152 하느님의 모성적인 품 하느님의 모성적인 품   사람이 되신 예수께서는 분명 남성이었지만 그리스도는 남성과 여성성을 초월하시는 하느님이시다. 하느님은 부성과 모성을 지니... 이마르첼리노M 2021.01.14 64
1151 후리지아 입술에 핀 미소 후리지아 입술에 핀 미소   얼어붙은 땅 얼어붙은 마음   부풀어 오르는 꽃봉오리 얼굴과 입 눈가에 핀 내면의 꽃   받은 생명 지닌 생... file 이마르첼리노M 2021.01.08 12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 Next ›
/ 7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