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01Apr

    사순5주수요일-진리가 너희를...

    "죄를 짓는 자는 누구나 죄의 종이다." 예수님께서 오늘 복음에서 하신 말씀중에 마음에 와 닿은 구절입니다. 인간은 누구나 자유롭고 싶고, 행복하고 싶어합니다. 이 명제는 인간이면 누구에게나 적용됩니다. 자유와 행복은 인간이 태어나면서 정향되어진 목...
    Date2009.04.01 By서바오로 Reply0 Views781
    Read More
  2. No Image 31Mar

    사순 5주 화요일-위로 올라가자!

    저는 나이가 먹어도 여전히 Idea man입니다. 주책바가지마냥 이러저러한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릅니다. 이 아이디어들이 하느님에게서 온 것인지 저에게서 온 것인지 식별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하느님께서 이런 생각을 주신 것인지 저의 어떤 성취 욕구가...
    Date2009.03.31 By당쇠 Reply0 Views787
    Read More
  3. No Image 30Mar

    사순5주월요일-사람을 살리는 율법

    오늘 복음말씀에 등장하는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간음한 여인을 예수님께 데려와 모세의 율법을 들어 예수님을 시험하여 고소할 구실을 만들려고 합니다. 이들은 모세의 율법이라는 근거로 예수님과 간음한 여인을 함께 해하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고 ...
    Date2009.03.30 By서바오로 Reply0 Views904
    Read More
  4. No Image 30Mar

    사순 5주 월요일-죄는 나이 현상?

    오늘 간음한 죄녀를 앞에 두고 벌이는 예수님과 고발자들의 실랑이를 보며 나이 현상에 대해서 생각해봤습니다. 죄 없는 사람부터 돌을 던지라 하시니 나이 든 사람부터 돌을 버리고 떠나갔다 했습니다. 이 얘기를 들을 때 우리는 유대 지도자들의 가증스러움...
    Date2009.03.30 By당쇠 Reply2 Views902
    Read More
  5. No Image 29Mar

    사순 제5주일

    사순 제5주일(나해) “나는 땅에서 들어 올려지면 모든 사람을 나에게 이끌어 들일 것이다.” 세상의 영광은 그 이면에 그림자를 드리운다. 현시대의 발전을 상징하는 높은 빌딩들, 신도시, 뉴타운 등. 이런 것들이 점점 들어설수록 그 이면에는 세상의 영광에서...
    Date2009.03.29 By김베드로 Reply0 Views757
    Read More
  6. No Image 29Mar

    사순 제 5주일-너의 나로 새로워 진 나

    저는 시력이 좋았습니다. 아직도 1.5이니 여전히 좋은데 노안이 일찍 와 10년 넘게 안경을 썼습니다. 그런데 작년 평양에 갔을 때 아끼던 안경을 잃고 왔습니다. 제 눈에 잘 맞아 아끼던 것이기에 아주 아까웠지만 북한에서는 안경도 돈이 없어 못 쓰는 사람이...
    Date2009.03.29 By당쇠 Reply0 Views912
    Read More
  7. No Image 28Mar

    사순 제5주간 월요일 ('고요속에 하나 되어')

    사순 제5주간 월요일 (“고요 속에 하나되어”) 수도원 뒷마당에도 이제 봄의 소식을 알리는 듯 여러 빛깔의 손님들이 인사하며 고개를 내밀고 있네요. 개나리와 진달래님의 봄노래에 뒤질세라 목련이의 춤사위도 예사롭지 않아 보입니다. 봄 빛을 알리는 자매들...
    Date2009.03.28 By김종화 Reply0 Views84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60 761 762 763 764 765 766 767 768 769 ... 872 Next ›
/ 87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