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05Aug

    연중 18주간 수요일(나해)

    요즘 중고등부 선생님들과 학생들 여름 신앙학교준비를 하면서 9일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번 신앙학교의 주제는 꿈인데요. 이 꿈에 대해서 기도하고 묵상하면서 과연 나의 꿈은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꿈이 있기에 사람들은 살아...
    Date2009.08.05 By이대건 Reply2 Views717
    Read More
  2. No Image 05Aug

    연중 18주 수요일-구원의 조건인 겸손과 사랑과 믿음

    2년 전 평양에 평화 봉사소를 짓는 것에 대해 북측이 몇 년을 애를 먹이다 최종 O.K를 하였을 때 저는 성당에 가서 “주님, 감사합니다.”하고 감사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계속 기도를 하는데 마음속에서 주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왜 네가 나에게 감사하...
    Date2009.08.05 By당쇠 Reply3 Views918
    Read More
  3. No Image 04Aug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기념

    제가 사제 서품 피정을 하면서, 유독 많이 들은 구절이 “두려워하지 말라.”입니다. 많이 들렸다기보다 제 마음 안에 큰 두려움이 있었기에 이 구절이 유독 눈에 들어오고 제 귀에 들려온 것 같습니다. 미사를 드린다는 것, 경문을 하나하나 똑바로 읽는 것, 그...
    Date2009.08.04 By이대건 Reply2 Views784
    Read More
  4. No Image 04Aug

    연중 18주 화요일-믿음, 그것은 구원 체험

    바람을 보는 것과 주님을 보는 것. 선을 보는 것과 악을 보는 것. 우리는 보는 것에 머물고 머무는 것에 빠집니다. 그러므로 애초에 무엇을 보는지가 중요합니다. 주님을 봐야 하고 주님이 이룩한 선을 봐야 합니다. 그런데 그러면 오죽 좋겠습니까? 오늘 복음...
    Date2009.08.04 By당쇠 Reply3 Views764
    Read More
  5. No Image 03Aug

    연중 18주 월요일-사랑은 기적이다.

    라자로의 죽음 때문에 눈물 흘리신 것과 예루살렘을 보고 눈물 흘리심에 대해서 묵상한 적은 있지만 오늘 복음을 읽으면서 지금까지 한 번도 예수님의 마음을 헤아려드린 적이 없음을 깨달았습니다. 진정 저는 주님께서 우리 마음을 헤아리시는 것은 당연하고 ...
    Date2009.08.03 By당쇠 Reply2 Views861
    Read More
  6. No Image 03Aug

    연중 18주간 월요일 (나해)

    나의 카운슬러는? 수도원에 살면서 저는 2년 정도 성가대 지휘를 하였습니다. 세라핌 성가대라고 하는데, 성가대의 구성원이 여성 파트는 주로 3회원으로 남성 파트는 주로 교육기에 있는 형제들로 구성되었습니다. 제가 성대서원을 하고 처음 맡은 일이었는데...
    Date2009.08.03 By이대건 Reply1 Views675
    Read More
  7. No Image 02Aug

    생명의 빵

    연중 제18주일(요한 6,24-35) 예수님께서 빵에 대한 말씀을 많이 하고 계십니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빵은 우리가 생명을 연장하기 위한 음식인 빵만을 얘기하신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여기에서 말씀하신 빵이란 여러의미가 있다고 생각됩...
    Date2009.08.02 By머슴살이 Reply0 Views83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55 756 757 758 759 760 761 762 763 764 ... 901 Next ›
/ 90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