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02Feb

    주님 봉헌 축일

    2020년 2월 2일 주님 봉헌 축일 - http://altaban.egloos.com/2239978
    Date2020.02.02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95 file
    Read More
  2. No Image 02Feb

    주님의 봉헌축일-사랑이 주어가 아닌 희생과 봉헌은 말자!

    "모세의 율법에 따라 정결례를 거행할 날이 되자, 예수님의 부모는 아기를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올라가 주님께 바쳤다."   올해 주님 봉헌 축일을 지내며 문득 떠오른 말은 '심청이', '희생', '한恨', 이 세 가지였습니다.   왜 심청이와 희생이 ...
    Date2020.02.02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16
    Read More
  3. No Image 02Feb

    2020년 2월 2일 연중 제4주일(주님봉헌축일) -터키 에페소 기도의 집

    2020년 2월 2일 연중 제4주일(주님봉헌축일) 오늘은 연중 제4주일이자 주님 봉헌 축일입니다. 교회는 성탄 다음 40일째 되는 날, 곧 2월 2일을 예수 성탄과 주님 공현을 마감하는 주님 봉헌 축일로 지냅니다. 이 축일은 성모님께서 모세의 율법대로 정결례를 ...
    Date2020.02.02 Category말씀나누기 By고도미니코 Reply0 Views161
    Read More
  4. 01Feb

    연중 제3주간 토요일

    2020년 2월 1일 연중 제3주간 토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39972
    Date2020.02.01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74 file
    Read More
  5. No Image 01Feb

    연중 3주 토요일-죄와 하느님 현존의식

    "내가 주님께 죄를 지었소."   어제 우리 인간이 왜 짓는지 그 이유를 죄와 그 결과를 작게 보고 싹을 자르지 않기 때문이라는 측면에서 봤는데 더 근원적인 이유는 하느님 안에 또는 앞에 있지 않기 때문이지요.   인간이 죄를 지을 때는 감출 수 있...
    Date2020.02.0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763
    Read More
  6. 31Jan

    성 요한 보스코 사제 기념일

    2020년 1월 31일 성 요한 보스코 사제 기념일 - http://altaban.egloos.com/2239956
    Date2020.01.31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81 file
    Read More
  7. No Image 31Jan

    연중 3주 금요일-일은 커도 작게, 죄는 작아도 크게

    "우리야를 전투가 가장 심한 곳 정면에 배치했다가, 그만 남겨 두고 후퇴하여 그가 칼에 맞아 죽게 하여라."   며칠 전에 말씀드렸듯이 우리 인간은 어려울 때보다는 일이 잘 풀릴 때나 편안할 때 죄를 짓거나 실수를 크게 합니다. 그것은 어려울 때는 ...
    Date2020.01.31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6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 984 Next ›
/ 98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