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동반과 부축의 여정.(공유하는 선)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을 동반하신 것 같이 

 

하느님의 정의와 사랑은 처벌이나 보복을 통해서

그 목적을 달성하지 않는다.

어서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발을 신겨 주어라.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 잡아라.

나의 이 아들은 죽었다가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도로 찾았다.”

되찾은 아들의 비유 (루가 15)

 

하느님께서 통치하시는 나라는 충분하시고 넉넉하신 나라다.

복음은 하느님의 무한하신 사랑이 충만한 은총으로 표현되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지금 여기서 누리는 하느님 나라에 대한 약속보다

미래에 닥칠 지리적인 지옥에 대한 위협이 더 잘 기억되는 것 같다.

 

부활하신 예수께서는 우리가 겪고 있는 현재의 지옥으로부터 우리를 빼내시고

해방과 자유와 기쁨을 주시고자 우리와 동행하신다.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을 동반하신 것 같이 우리를 동반하시고

부축의 손길로 우리의 일상을 돕고 계신다.

그처럼 우리도 누군가를 동반하고 부축의 손길로 돌보아 줄 때

하느님의 선하심과 내가 실천하는 행동하는 자비가

공유하는 선으로 관계의 혁명을 만들어 낸다.

 

하느님의 통치가 실현되는 우리의 일상은 나로부터 해방되어 너를 살린다.

그분께서는 절망하면서 예루살렘을 떠나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에게 다가가

성서를 풀이해 주실 때, 깨달음의 불꽃이 뜨겁게 타오르게 하셨다.

우리 안에서 죽지 않으시는 그리스도를 깨닫게 된 것이다.

 

부활은 전염되는 생명이다.

하느님의 자비를 제한시키지 않는 방법을 배운 이들을 통해

확산하는 선으로 너와 나를 감염시킨다.

막달라 마리아는 자신을 부활하신 그리스도에게로 인도한

매우 구체적인 예수를 사랑했다.

그리스도로 가는 다리를 놓은 것은, 먼저 개인적으로 사랑했던 여성이었다.

 

동반과 부축을 토대로 사랑의 관계 안에서 경험하는 현존,

부활하신 하느님의 현존이 그리스도를 깨닫도록 이끌어 주었다.

우리의 내적인 여정, 곧 동반과 부축의 여정을 배우지 못한다면

변화된 삶에 대한 생생한 증인들이 없기에

우리의 신앙은 실패로 끝날 수밖에 없다.

 

막달라 마리아가 자신의 여정을 향해 나아간 것은

예전의 예수를 단단히 붙잡는 방식을 통해서가 아니라

자신을 용서해주신 예수께서 그리스도를 소개함으로써 나아갈 수 있었다.

부활하신 예수가 그리스도였다는 사실을 깨달은 사람은

자신도 누군가를 동반하고 부축하는 변화의 길을 간다.

 

동반이 길을 함께 걷는 것이라면, 부축은 부축을 받는 사람을 중심으로 산다.

상대방의 필요를 돌보아 줄 때,

내가 원하는 방식이 아니라 그 사람이 원하는 방식으로 돕는다.

먼저 다가가서, 얼굴을 살피고, 말을 건네며 필요성을 채우기 위해

정성을 다 기울여 즐겁고 기쁜 마음으로 자기 몫을 나눈다.

그처럼 부활하신 분의 현존을 경험한 사람은 그리스도의 길을 걷는다.

그 길을 가는 사람은 언제나 나를 떠난 사람.

곧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가 죽은 사람이다.

그러지 않고는 너를 동반하고 부축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가짜들이 판을 치는 천국에서

진짜들이 죽음을 맞이하는 영광의 길을 걷는다.

예수를 그리스도로 안내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일상 안에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서야 할 뿐 아니라

타인의 다름을 받아 들어야 한다.

다름으로 발생하는 갈등과 차이에서 오는 갈등이

우리의 관계를 남남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인간적인 를 죽임으로 를 구원하는 길이 부활의 길이다.

 

! 누가 이 죽음의 길을 영광이라고 했던가?

고맙게도 사람이 되신 예수께서 당신이 먼저 그 길을 가셨다.

그리고 부활의 증인들이 보여준 생생한 삶이 우리를 재촉한다.

개인적인 사랑과 친밀성의 증인들이 보여주는 보편적인 사랑이

예수를 그리스도로 안내한다.

 

그리스도는 영광을 차지하게 전에 그런 고난을 겪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

(루가 24,26 공동번역)

너희는 이 일의 증인이다.” (루가 24,48)

 

동반과 부축,

사람에게 자유를 주는 최상의 길이 여기에 있다.

나는 오늘도 너를 자유롭게 하려는 희망으로,

하느님의 선을 공유하려는 마음으로,

내 몫을 찾아서 그 길을 걸으려 한다.

 

2021. 4. 7. 부활 8일 축제 목요일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9 낙원의 문은 혼자서 들어갈 수 없다. 낙원의 문은 혼자서 들어갈 수 없다.   첫아이를 출산할 때의 진통처럼 사랑이 처음 태어날 때도 아프다. 깊이 있는 사랑과 깊이 있는 아픔은 나를 변화... 이마르첼리노M 2021.04.18 53
1188 일상적인 죽음에서 부활하는 생명으로 일상적인 죽음에서 부활하는 생명으로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선포하여라.” (마르코16,15) 사람들에게만 선포하는 복음이 아니... 이마르첼리노M 2021.04.16 51
1187 부활의 증인들이 모인 교회에서 부활의 증인들이 모인 교회에서   자기 사랑으로 시작해서 공동체적 사랑을 거쳐 보편적 사랑에 이르는 점진적 사랑 우리가 가야 할 여정의 목표다.  ... 1 이마르첼리노M 2021.04.15 94
1186 엠마오로 가는 길에서 엠마오로 가는 길에서   감동한 사람 곁에 감동하는 사람이 있다.   쪼개지는 선 너를 향해 돌아서는 발길 활력과 생동감으로 관계를 밝히는 빛 삶의... 이마르첼리노M 2021.04.14 25
1185 꽃을 찾는 벌들의 마음 꽃을 찾는 벌들의 마음   꽃피는 4월이다. 꽃을 찾는 벌들의 마음 꽃이 있는 곳엔 벌들이 있다.   구름이 해를 가려도 안개가 해를 가려도 한겨울 ... 이마르첼리노M 2021.04.12 37
1184 꽃들의 사연을 들어보니 꽃들의 사연을 들어보니   연초록 바다에 핀 산벚꽃 라일락 향기를 하얀 수건에 싸서 너에게 보낸다.   초원에 앉아 눈을 떠 보니 철쭉들의 얼굴엔 ... 이마르첼리노M 2021.04.09 49
» 동반과 부축의 여정-엠마오로 가는 제자들을 동반하신 것 같이 (공유하는 선) 동반과 부축의 여정.(공유하는 선)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을 동반하신 것 같이    하느님의 정의와 사랑은 처벌이나 보복을 통해서 그 목적을 달성하지 않... 이마르첼리노M 2021.04.08 44
1182 막달라 마리아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만나서 변화된 첫 여성사도) 막달라 마리아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만나서 변화된 첫 여성사도   “여러분이 십자가에 못 박은 예수를 주님과 메시아(그리스도)로 삼으셨습니다.”(사도 2,3... 이마르첼리노M 2021.04.06 69
1181 하동 악양에서 대자연 부활 찬미가 예수님 수난죽음 십자가신비 십자가 죽음으로 구원된우리 예수님 부활로써 얻게된생명 그생명 하느님과 함께한행복   악양의 라베르나 은둔소... 일어나는불꽃 2021.04.03 218
1180 부활의 증인 부활의 증인   부활은 삼위일체 하느님과의 연결된 상태다. 하느님을 통해서 모든 피조물과 삼라만상이 살아 움직인다. 나는 하느님 안에서는 죽음이 없다... 이마르첼리노M 2021.04.03 419
1179 성금요일의 묵상 성금요일의 묵상   십자가의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사랑   용서하는 사랑 “아버지, 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 이마르첼리노M 2021.04.02 228
1178 낮은 곳으로 흐르는 자비의 강 낮은 곳으로 흐르는 자비의 강   삼위일체 샘에서 흐르기 시작한 자비의 물줄기 창조하시는 말씀 하느님의 자비가 흘러든 땅 땅에 핀 하늘의 꽃 사람이 ... 이마르첼리노M 2021.04.01 205
1177 예수를 팔아넘긴 유다 예수를 팔아넘긴 유다   타인의 자유와 권리를 이용하여 자기의 뱃속을 챙기는 유다는 누구일까? 자신의 이익을 위해 다른 사람을 이용하는 사람 자신을 ... 이마르첼리노M 2021.03.31 195
1176 만찬의 신비 앞에서 만찬의 신비 앞에서   예수께서는 만찬에 앞서 새로운 계명을 주셨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사랑하라는 계명이다. 그분께서는 그 계명을 관계의 혁... 이마르첼리노M 2021.03.30 218
1175 들리느냐? 봄밤의 소리 들리느냐? 봄밤의 소리   아름다운 세상 눈물 나게 하는 이들아 탐욕과 거짓으로 공정을 헤치고 희생양을 만들어 죄를 뒤집어씌우는 이들아 밤새 헤칠 궁... 1 이마르첼리노M 2021.03.27 28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 8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