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310 추천 수 0 댓글 3
매일미사 말씀 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o Attached Image

사순 1주 금요일-2009

 

오늘 주님께서는

하느님께 예물을 드리기 전에

먼저 형제와 화해를 하라고 하십니다.

부모를 찾아뵈러 가기 전에

형제와 먼저 화해를 하라는 것과 같은 뜻입니다.


하느님과의 수직적인 관계-기도는 충실히 하면서

이웃과의 수평적인 관계-사랑은 소홀히 하는 것은 안 된다는 뜻입니다.

 

바벨탑 얘기가 담고 있는 뜻이 여러 가지이지만

이런 면에서 이해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사람들이 하늘에 닿으려고 탑을 높이 쌓다가

이웃과의 소통이 단절되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하느님은 저 위에 계시어

거기까지 기어 올라올 수 있는 사람과 만나주시는 분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이에 계시는 분이십니다.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관계 안에 계시는 것이지요.

그러니 당신을 만나려면 단절된 관계를 풀라고 하십니다.

 

그런데 화해하라고 하신다고 화해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아니 내가 스스로 화해하려고 해도 화해가 되지 않습니다.

잘 지내자고 찾아가 악수를 했는데도 화해가 되지 않습니다.

和解, 이 한자어의 뜻을 잘 보면 이유가 없지 않습니다.

하려면 먼저 를 해야 합니다.


화해란 다 풀어버리고 잘 지내는 것인데

그와 잘 지내기에 앞서 내 안의 풀 것을 다 풀어야 합니다.

무엇을 풀어야 합니까?

 

미움의 감정.

분노의 감정.

복수의 감정.

질투의 감정.

서운한 감정.

한 마디로 내 안의 모든 악감정惡感情을 풀어야 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악감정을 갖게 한 그에게서 시선을 거두고

악감정을 가질 수밖에 없는 나를 봐야 합니다.

그에게 나의 감정 해소를 책임지우지 말고

나의 감정은 내가 책임져야 합니다.


왜냐하면

예를 들어 우리가 분노할 때

나에게 그렇게 한 사람에 대해 분노하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게 당할 수밖에 없는 나에 대해 더 분노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나를 향하는 분노의 화살을 그에게 돌렸던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여 이제 우리는

그런 말에 서운했던 나의 옹졸함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런 말에 상처받았던 나의 허약함을 진정 강인하게 해야 합니다.

그의 계략에 넘어갔던 나의 허술함을 극복해야 합니다.


한마디로 전에는 그로 인해 내가 악감정을 가졌으나

이제는 그로 인해

넓어지고

강해지고

성숙해져

더 이상 그에 의존하지 않고

나를 진정 사랑하게 되어야 합니다.


그 대신 하느님 사랑으로 충분하여

그와 상관없이 진정 행복하게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

나의 삶에서 그를 배제하고

오직 기도만 하며 하느님과만 잘 지내려던 나에서

이제 그와도 잘 지내고

그와 함께 하느님께 기도하고

그와 함께 예물을 봉헌하러 가는 내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용서받은죄인 2021.02.26 16:39:58
    신부님의 말씀을 같은 전례시기에는 어떻게 묵상하고
    강론하셨는지 비교하면 더욱 풍성한 내용을 알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올립니다.^♡^
  • profile image
    홈페이지 용서받은죄인 2021.02.26 16:39:22
    20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하느님께 가기 전에)
    http://www.ofmkorea.org/324070

    19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정말로 기뻐해야 할 것)
    http://www.ofmkorea.org/200543

    18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인생유전人生流轉)
    http://www.ofmkorea.org/118213

    16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가장 훌륭한 선물)
    http://www.ofmkorea.org/87084

    15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인생 역전)
    http://www.ofmkorea.org/75477

    14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먼저 해야 할 일)
    http://www.ofmkorea.org/60899

    12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의로움을 능가하자!)
    http://www.ofmkorea.org/5608

    11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누가 더 행복할까?)
    http://www.ofmkorea.org/4983

    10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소리와의 화해)
    http://www.ofmkorea.org/3705

    09년 사순 제1주간 금요일
    (화해의 속 뜻)
    http://www.ofmkorea.org/2194
  • 홈페이지 김레오나르도김찬선 2021.02.26 08:15:10
    새벽 일찍 올렸는데 어찌된 일인지 날라가 버려 다시 늦게 올립니다. 아무 얘기 없이 제가 강론을 올리지 않으니 제가 아픈지 여러분이 걱정을 하셨는데 여러 강의 준비로 바쁜 것 외에 저는 편안합니다.

말씀 나눔

매일미사 독서와 복음, 그리고 성 프란치스코의 글 묵상나눔

  1. No Image 27Feb

    사순 1주 토요일-기도는 사랑의 물꼬

    사순 1주 토요일-2014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   오늘 주님은 “그래야 하느님의 자녀가 될 수 있다.”고 하십니다. 그렇다면 ...
    Date2021.02.27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623
    Read More
  2. No Image 26Feb

    사순 1주 금요일-기도 전에 화해를

    사순 1주 금요일-2009   오늘 주님께서는 하느님께 예물을 드리기 전에 먼저 형제와 화해를 하라고 하십니다. 부모를 찾아뵈러 가기 전에 형제와 먼저 화해를 하라는 것과 같은 뜻입니다. 하느님과의 수직적인 관계-기도는 충실히 하면서 이웃과의 ...
    Date2021.02.26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3 Views310
    Read More
  3. 26Feb

    2월 26일

    2021년 2월 26일 사순 제1주간 금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45145
    Date2021.02.26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227 file
    Read More
  4. 25Feb

    2월 25일

    2021년 2월 25일 사순 제1주잔 목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45127
    Date2021.02.25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19 file
    Read More
  5. No Image 25Feb

    사순 1주 목요일-절실함만큼

    사순 1주 목요일-2010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정말 청하고, 찾고, 두드리기만 하면 되는 것일까? 그렇게만 된다면 못할 것이 무엇일까?   그러나 청하기 위해서...
    Date2021.02.25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87
    Read More
  6. 24Feb

    2월 24일

    2021년 2월 24일 사순 제1주간 수요일 - http://altaban.egloos.com/2245108
    Date2021.02.24 Category말씀나누기 By오바오로 Reply0 Views143 file
    Read More
  7. No Image 24Feb

    사순 1주 수요일-징표를 읽기

    사순 1주 수요일-2012   “이 세대는 악한 세대다.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표징이란 하느님의 표징, 곧 하느님께서 거기에 함께 계신다는 표징이거나 하느님께서 그렇게 하신...
    Date2021.02.24 Category말씀나누기 By김레오나르도 Reply2 Views70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932 Next ›
/ 93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