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Skip Navigation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한국관구, 프란치스코회, 작은형제회, 성 프란치스코, 아씨시, 프란치스칸, XpressEngine1.7.11, xe stylish

조회 수 1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신앙은 의지의 굴복이며 간절한 갈망의 꽃이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너희의 빛이 사람들 앞을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 (마태 5,15-16)

 

빛으로 오신 분께서 우리를 빛이시라고 하신다.

우리의 착한 행실이 빛으로 빛나려면

빛에서 빛을 받아빛을 반사하는 거울이 되어야 가능하다는 것이고

우리는 빛을 반사하는 도구인 거울이라는 말씀이다.

착한 행실은 내 안에서 활동하시는 주님의 영께서 하시는 일이기 때문이다.

 

신앙은 의지의 굴복이다.

주님의 영의 활동을 지니기 위해서는

내 마음을 차지하고 있는 의지의 우선 관심사를

주님께 내어드릴 때 가능하기 때문이다.

 

머리로만 알던 닫혀있는 믿음,

죽어 있는 가슴, 죄로만 간주했던 육체와

깨달음이 없이 가능하리라고 했던 자만심을 주님의 영께 굴복시키는 것이

의지를 통제하도록 내어드리는 내용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왜곡된 인식과 온갖 견해로 가득 찬 머리,

안다고 하는 것들을 비우고 모른다로부터 다시 배워야 하고

자기밖에 모르는 막혀있는 가슴을 가장 가까운 관계부터 넓혀야 하며

자기방어에만 급급한 몸을 굽혀 를 위한 공간을 만드는 것이고

그때그때 상황을 선으로 바꿔놓도록 허락하는 것이다.

머리를 비우면서 가슴을 채우는 곳에 영의 거처가 마련되기 때문이다.

 

남을 위한 가슴이 되고자 한다면 공개적으로 깨어져야 한다,

교통법규를 지키는 것은 딱지를 받았을 때 더욱 잘 지킨다는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막히고 죽어 있는 가슴을 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허용이 필요하다.

우리들의 가슴에는 이러저러한 상처들이 있게 마련이고

그 상처들이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걸림돌이 되어 왔다는 것은

부인 할 수 없는 분명한 사실이다.

 

허용한다는 것은 다른 사람들이 나를 사랑하고 깊은 차원에서

만날 수 있게 하는 일이다.

자기 생각과 해석에만 몰입되어 고독하고 외로운 나날을 보내던 사람이

주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이 나를 동반하고 부축하도록 허용하는 일이다.

 

가슴을 열면 하늘이 보인다.

남들이 나에게 붙여 준 딱지들에 반응하느라 정신없이 살던 내가

내 영을 덮어씌우던 불평불만과 양심에 불안을 주는 판단을 뒤로하고

다른 사람이 나에게 영향을 미쳐 나를 바꿔놓도록 허용할 때

가슴이 활짝 열리기 때문이다.

 

몸은 편한 것을 좋아하고 달콤하고 부드러운 것을 좋아하며

쾌감을 즐기려는 경향 때문에

머리나 가슴보다 몸을 더 크게 억압하고 부정하면서 살아왔다.

물리쳐야 할 원수 가운데 하나도 몸이었다.

그러나 하느님이 사람의 몸으로 되셨다고 믿는 우리가

몸을 억압하고 부정한다면 어찌 되겠는가?

몸이 아파 본 사람은 기도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알 것이다.

몸은 억압하고 부정하고 죄악시할 일이 아니라 잘 돌보아 주어야 한다.

온전한 사람은 영혼과 육신이 건강한 사람일 것이다.

 

여러분의 심령과 영혼과 육체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시는 날까지 완전하고 흠 없게 하여 주시기를 빕니다.” (테살 15,23)

 

신앙은 의지의 굴복이며 간절한 갈망의 꽃이다.



서비스 선택
<-클릭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자유나눔 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8 사랑은 부활의 증인 사랑은 부활의 증인   용서받은 사랑이 남긴 타오르는 사랑의 열정 살아계신 주님을 사랑한 여인 극진한 사랑과 오롯한 헌신으로 예수님과 제자들과 동행한 ... 미루나무 2020.07.22 161
1097 포르치운쿨라 행진 알림 올해는 코로나 관계로 공식적으로는 행진을 하지 않겠습니다. 다만 저와 저희 수도회 청원자들이 같이 걸을 것입니다. 그렇긴 하지만 아주 소수의 인원이 구... 김레오나르도 2020.07.16 376
1096 인류의 고통 앞에서 인류의 고통 앞에서   인류 앞에 대재앙이라고 말할 수 있는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전염병 가뭄과 대홍수, 지진, 태풍, 그리고 도처에... 미루나무 2020.07.14 163
1095 자유가 있는 곳에 사랑이 있다. 자유가 있는 곳에 사랑이 있다.   다른 사람을 섬기는 일은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나서 고를 수 있는 선택사항이 아니다. 영적 은사도 그것을 남들과 ... 미루나무 2020.07.11 157
1094 그릇 닦기 그릇 닦기   포도나무에 연결된 가지들은 안에서부터 깨끗한 그릇으로 남아있기 위하여 깨어있으려는 긴장을 멈추지 않는다. 참으로 사람을 더럽히는 것들... 미루나무 2020.07.09 147
1093 새로 태어남의 신비 새로 태어남의 신비   “누구든지 새로 나지 않으면 아무도 하느님 나라를 볼 수 없다. (요한 3,3)   “옛 생활을 청산하고 정욕에 말려들어 썩어져 가는 ... 미루나무 2020.07.07 147
1092 의식을 성찰하기 의식을 성찰하기   벌이 두려워 무엇을 해야 하는가? 상을 받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착한 일을 하면 상을 받고 악한 일을 하면 벌을 받는다.... 미루나무 2020.07.01 178
1091 내 믿음의 실천적 모델 내 믿음의 실천적 모델   나는 내 믿음의 실천적 모델로 예수 그리스도의 인간성을 택한 사실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전에는 그분을 따라야 할 모델이 아... 미루나무 2020.06.21 153
1090 “우리에게 잘못한 이를 우리가 용서해 주듯이 우리 죄를 용서하시고” “우리에게 잘못한 이를 우리가 용서해 주듯이 우리 죄를 용서하시고”   복음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 그 변화의 여정에 있는 사람은 지난 날의 잘못을 교정... 미루나무 2020.06.15 169
1089 우리가 기도하는 것은? 우리가 기도하는 것은?   “구하면 받고, 찾으면 얻고, 두드리면 열릴 것이다.” (마태 7,7) “너희는 기도할 때 빈말을 되풀이하지 말라, 구하기도 전에 벌... 미루나무 2020.06.12 184
1088 사랑과 자비와 은총의 형벌 사랑과 자비와 은총의 형벌   우리는 죄를 지으면 당연히 벌을 받아야 한다는 징벌하는 정의라는 논리 속에서 살고 있다. 죄인은 이 세상에서 아니면 내세... 미루나무 2020.06.08 165
1087 죄가 드러나는 곳엔 진리가 있다. 죄가 드러나는 곳엔 진리가 있다.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할 것이다. 죄를 짓는 자는 누구나 죄의 종이다.” (요한 8,32, 34)   나는 진리이신 분을 ... 미루나무 2020.06.07 148
1086 받은 것이 있어야 돌려드릴 수 있다. 받은 것이 있어야 돌려드릴 수 있다.   하느님의 통치에 의지를 맡겨드린다는 것은 죽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자유를 얻으려면 반드시 거처야 하는 길목이다.... 미루나무 2020.06.05 149
1085 경이로움 내 책상앞에 놓인 행운목잎사귀가 햇볕이 들어오는 쪽방향으로 기울어져있다. 비록 말못하고 표현못하는 식물이라도 자기한테 좋은것은 뭔줄 아는가보다. 행여라... 일어나는불꽃 2020.06.04 140
» 신앙은 의지의 굴복이며 간절한 갈망의 꽃이다. 신앙은 의지의 굴복이며 간절한 갈망의 꽃이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너희의 빛이 사람들 앞을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 미루나무 2020.06.04 16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 7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